-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03:51:28
Name   꾹참고한방
Subject   세상은 아직 살아 볼만한 것 같습니다.


삶이 힘드시죠? 하지만 우리가 살아야할 이유는 작은 것에 있습니다.

어미고양이의 사랑도 첫눈의 즐거움도 아닌...

우리가 흔히 잊고 지내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행복합니다.

설악산 입구로 가는 길목이었다..

장애인 아저씨가 지나가려는 나의 다리를 잡았었다..

난..돈을 달라고 하는 것인줄 알고..

정말 돈이 없었기에..그냥 죄송하다고 지나치려고 했는데..

아저씨가 계속 잡으면서.. 돈수레 밑에서 핸드폰 하나를 꺼내셨다..

왜그러신가 해서 봤더니..

내게.. 더듬는 말로.. 말씀하셨다..

'문....자.... 한...번...'

그러면서 철자법이 다 틀린 작은 종이를 내게 보여주셨다..

"나 혼자 설악산에서 좋은 구경하니 미안하오

집에만 있으려니 답답하지?

내 집에가면 같이 놀러가오.사랑하오" 라는 글귀였다.

그러면서 열쇠고리에 붙여있는 한사진을

마구 보라고 어찌나 흔드시던지...

아저씨의 아내인 듯.... ^^

불편한 몸으로.. 좋은 구경.. 하는 것도 아니시면서..

사람들의 발걸음으로 먼지만 드시면서도

내내 아내 생각에 미안하셨던 모양이다...

그분의.. 사랑의 맘은..내게 참 포근함을 주었다..

※원본은 중앙일보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며 프리챌 이경희님의 글을 퍼왔습니다.


우연히 이곳저곳 돌아 다니다가, 가슴 한 구석이 뭉클해 왔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보셨을수도 있겠지만, 혼자 보기엔 너무 아쉽더군요.

그래요. 세상은 아직 살아 볼만한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