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0:04:53
Name   50kg
Subject   저그가 어렵다는 편견...
스타크래프트에서 처음 배운 것이 프로토스여서 그런지
전 컨디션이 안 좋거나, 꼭 이겨야 할 게임을 할 때엔 일단 프로토스를 잡습니다.
그리고 곧잘 ‘빠른 캐리어’를 도모하곤 하지요.(김성제 선수, 죄송!!)
맨처음 캐리어가 제 진영에 공격 들어왔을 때의 그 전율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앗, 저 운동화는 뭐야!!
리본부대와 함께 온 그 운동화는 사정없이 제 진영을 밟아 쑥대밭으로 만들었었지요.
휴..그 이후로 전 캐리어 매니아가 되었답니다.
캐리어는 자잘한 컨트롤도 필요없이 전장을 슥 훑어버리는 데에 아주 편하더군요.
특히 적의 섬 멀티!! 셔틀에 일일이 유닛 실어서 옮기기 정말 귀찮지 않습니까?
패러독스에서 도진광 선수가 임요환 선수 상대로 싸울 때 아비터의 소환을 개발한 것도
조금은 그런 이유가 아니었을까 하는 오해를 할 정도로(도진광 선수, 죄송!!) …ㅡㅡ;;
어쨌거나 제게 그나마 승률이 있다면 대부분 프로토스가 받쳐준 것일 겁니다.

그 다음에 즐기는 종족은 역시 테란입니다.
테란은 처음 미네랄 캘 때부터 즐겁습니다.
SCV들이 미네랄을 갈아내는 그 ‘지지지익’하는 소리….정말 뭔가 ‘일’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드론의 자근자근 갉아먹는 소리와 프로브의 아이스 녹여내는 소리보다는 좀더 적극적으로 보입니다.(아주 주관적이죠?^^)
또한 탱크 시즈 모드할 때의 그 육중한 소리와 골리앗이 공격할 때의 그 뭐랄까 지극히 공중 유닛적인 ‘슁슁’소리, 너무 매력적입니다.

한동안 임요환 선수가 골리앗을 즐겨 사용할 때 해설진들은 왜 저리 골리앗만 자꾸 뽑느냐고들 하셨지요. 하지만 전, 혼자서 임요환 선수를 이렇게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흠..임요환 선수도 저 골리앗의 공격 소리를 좋아하는 모양이야..(임요환 선수, 죄송!!)
전 실제로 골리앗 모양의 전투병기가 있는지 알아보았지만 없다고들 하더군요.
(그나마 비슷한 것인 매트릭스3에 나왔던 거라나. )
골리앗의 표면은 다른 유닛보다 유난히 반짝거리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골리앗이 한 부대 정도 모여있으면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
단, 그들의 속터지는 걸음걸이만 좀 고친다면…..테란 최고의 유닛이 아닐까 싶습니다.
따라서 초반엔 탱크로 중반부터는 골리앗을 잘 갖춰놓으면 테란에서의 게임도 어느 정도는 해결이 되더군요.

그런데…..저그 말입니다.
저그는 좀 난감하더군요.
처음엔 그 축축한 질감이 싫어서 안 좋아했는데….솔직히 제가 저그를 기피하는 이유는 너무 손이 많이 가서입니다. 라바 중 일부는 드론 만들고 일부는 오버로드 만들고 또 일부는 저글링 만들어야 하는데 그 조그마한 라바는 잘 집히지도 않을 뿐더러, 저그는 웬만해서는 한 가지로 버티기가 힘듭니다. 계속해서 유닛을 바꾸어주어야 하고 항상 조합을 해주어야 합니다.

테란 같으면 잘 훈련된 마린, 프토에서는 캐리어로 후반을 어느 정도 평정할 수 있지만 저그는 그렇게 한 가지로는 모자랍니다. 그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가디언조차(아..가디언 떳을 때의 그 소스라침이란!!) 같은 공중유닛 공격을 못하는 꺾어진 어깨이고, 울트라리스크도 지상에서만 설쳐대고, 아무리 날쌘 뮤탈이라도 후반까지 가는 경우 거의 못봤습니다.
라바를 잘 골라잡아야 하는 번거로움에, 이런 저런 조합을 해야 하는 귀찮음, 그리고 수시로 멀티를 해야 하고,….휴..생각만 해도 골치가 아파집니다.

저그에 리그 우승자가 드문 이유는 바로 이렇게 다양한 유닛 조합의 숙명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저 혼자만의 편견일까요...ㅡ,.ㅡ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 게시판이....... [68] wook98 03/12/13 15246 0
3 [제안] 서버확충을 위한... [25] 키드 03/12/13 9882 0
4 [경기분석] 12월 13일 프로리그 AMD VS KOR 2경기 [15] 글곰 03/12/13 11791 0
5 공상비과학대전-워프!? [9] 총알이 모자라. 03/12/13 9361 0
6 Reach [15] Ace of Base 03/12/13 11914 0
8 갑자기 작년에 있었던 월드컵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28] 불타는 저글링 03/12/13 8293 0
9 오늘 프리미어리그 후기.....(결과 있습니다~) [31] kama 03/12/13 12360 0
10 KT-KTF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에 관해 간단히 정리해봅니다. [10] 자일리틀 03/12/13 9896 0
11 임요환선수의 메카닉 [38] 이카루스테란 03/12/13 15104 0
12 1.04때의 절대무적 저그들이여~다시한번 일어나라~! [23] 이정석 03/12/14 10478 0
18 [잡담]쇼맨쉽 [9] 미남불패 03/12/14 9047 0
19 [잡담] 왼손잡이 [31] 잃어버린기억 03/12/14 8992 0
20 온게임넷 맵이야기 [11] 信主NISSI 03/12/14 10116 0
21 세상은 아직 살아 볼만한 것 같습니다. [3] 꾹참고한방 03/12/14 8044 0
22 제가 생각하는 남자 이야기 [2] 김연우 03/12/14 7838 0
23 [잡담] 내가 말하는 것들. [7] 愛冀 03/12/14 7436 0
24 저그가 어렵다는 편견... [22] 50kg 03/12/14 9731 0
27 [잡담] four o' clock [7] 아랑 03/12/14 7589 0
28 미련많은 인간... [4] Lunatic Love 03/12/14 7977 0
29 [주절주절]최강... [4] 김군이라네 03/12/14 9121 0
32 [요환동]비기리그 2차전 조용호vs전태규 문자중계 [5] 물약저그™ 03/12/14 9028 0
33 [잡담] 인연... [1] 박병하 03/12/14 7992 0
34 [요환동]비기리그 박용욱 vs 박신영 문자중계 [1] 물약저그™ 03/12/14 893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