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0:04:53
Name   50kg
Subject   저그가 어렵다는 편견...
스타크래프트에서 처음 배운 것이 프로토스여서 그런지
전 컨디션이 안 좋거나, 꼭 이겨야 할 게임을 할 때엔 일단 프로토스를 잡습니다.
그리고 곧잘 ‘빠른 캐리어’를 도모하곤 하지요.(김성제 선수, 죄송!!)
맨처음 캐리어가 제 진영에 공격 들어왔을 때의 그 전율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앗, 저 운동화는 뭐야!!
리본부대와 함께 온 그 운동화는 사정없이 제 진영을 밟아 쑥대밭으로 만들었었지요.
휴..그 이후로 전 캐리어 매니아가 되었답니다.
캐리어는 자잘한 컨트롤도 필요없이 전장을 슥 훑어버리는 데에 아주 편하더군요.
특히 적의 섬 멀티!! 셔틀에 일일이 유닛 실어서 옮기기 정말 귀찮지 않습니까?
패러독스에서 도진광 선수가 임요환 선수 상대로 싸울 때 아비터의 소환을 개발한 것도
조금은 그런 이유가 아니었을까 하는 오해를 할 정도로(도진광 선수, 죄송!!) …ㅡㅡ;;
어쨌거나 제게 그나마 승률이 있다면 대부분 프로토스가 받쳐준 것일 겁니다.

그 다음에 즐기는 종족은 역시 테란입니다.
테란은 처음 미네랄 캘 때부터 즐겁습니다.
SCV들이 미네랄을 갈아내는 그 ‘지지지익’하는 소리….정말 뭔가 ‘일’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드론의 자근자근 갉아먹는 소리와 프로브의 아이스 녹여내는 소리보다는 좀더 적극적으로 보입니다.(아주 주관적이죠?^^)
또한 탱크 시즈 모드할 때의 그 육중한 소리와 골리앗이 공격할 때의 그 뭐랄까 지극히 공중 유닛적인 ‘슁슁’소리, 너무 매력적입니다.

한동안 임요환 선수가 골리앗을 즐겨 사용할 때 해설진들은 왜 저리 골리앗만 자꾸 뽑느냐고들 하셨지요. 하지만 전, 혼자서 임요환 선수를 이렇게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흠..임요환 선수도 저 골리앗의 공격 소리를 좋아하는 모양이야..(임요환 선수, 죄송!!)
전 실제로 골리앗 모양의 전투병기가 있는지 알아보았지만 없다고들 하더군요.
(그나마 비슷한 것인 매트릭스3에 나왔던 거라나. )
골리앗의 표면은 다른 유닛보다 유난히 반짝거리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골리앗이 한 부대 정도 모여있으면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
단, 그들의 속터지는 걸음걸이만 좀 고친다면…..테란 최고의 유닛이 아닐까 싶습니다.
따라서 초반엔 탱크로 중반부터는 골리앗을 잘 갖춰놓으면 테란에서의 게임도 어느 정도는 해결이 되더군요.

그런데…..저그 말입니다.
저그는 좀 난감하더군요.
처음엔 그 축축한 질감이 싫어서 안 좋아했는데….솔직히 제가 저그를 기피하는 이유는 너무 손이 많이 가서입니다. 라바 중 일부는 드론 만들고 일부는 오버로드 만들고 또 일부는 저글링 만들어야 하는데 그 조그마한 라바는 잘 집히지도 않을 뿐더러, 저그는 웬만해서는 한 가지로 버티기가 힘듭니다. 계속해서 유닛을 바꾸어주어야 하고 항상 조합을 해주어야 합니다.

테란 같으면 잘 훈련된 마린, 프토에서는 캐리어로 후반을 어느 정도 평정할 수 있지만 저그는 그렇게 한 가지로는 모자랍니다. 그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가디언조차(아..가디언 떳을 때의 그 소스라침이란!!) 같은 공중유닛 공격을 못하는 꺾어진 어깨이고, 울트라리스크도 지상에서만 설쳐대고, 아무리 날쌘 뮤탈이라도 후반까지 가는 경우 거의 못봤습니다.
라바를 잘 골라잡아야 하는 번거로움에, 이런 저런 조합을 해야 하는 귀찮음, 그리고 수시로 멀티를 해야 하고,….휴..생각만 해도 골치가 아파집니다.

저그에 리그 우승자가 드문 이유는 바로 이렇게 다양한 유닛 조합의 숙명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저 혼자만의 편견일까요...ㅡ,.ㅡ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845 [LOL] LCS 결승 및 여러가지 소식 파핀폐인235 16/08/30 235 1
59844 [LOL] 진에어 팬의 시즌 감상기 [23] The Variable1944 16/08/29 1944 7
59843 [기타] [젤다] 황혼의 공주 리플레이 후기 1 [4] 장비376 16/08/29 376 0
59842 [기타] 삼국지 13PK 발매관련 계획이 올라왔습니다. [19] 유수프1887 16/08/29 1887 0
59841 [기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게임이용자 인식조사 - 이벤트 당첨자 발표 [15] kimbilly787 16/08/29 787 1
59840 [LOL] 올해 상대 전적으로 보는 LCK 롤드컵 선발전 [55] 눈팅용4113 16/08/29 4113 5
59839 [스타2] 2016년 8월 넷째주 WP 랭킹 (16.8.28 기준) - 김대엽,프로토스 No.1 탈환! [3] Davi4ever303 16/08/29 303 0
공지 [스타2] SK텔레콤 스타2 프로리그 2016시즌 결승전 - 우승팀 예측 이벤트 [53] kimbilly 16/08/28 659 1
59837 [LOL] 대륙별 롤드컵 진출팀 현황 [60] 情神一到何事不成4409 16/08/28 4409 10
59836 [LOL] 랭크 다인큐 제한에 대한 고찰.. [30] Shotable2566 16/08/28 2566 0
59835 [기타] 8월 27일 PC방 점유율 [133] legend7135 16/08/28 7135 1
59834 [LOL] 34살 아재. 드디어 플레를 달다! [22] 국제공무원2036 16/08/28 2036 9
59833 [기타] [크킹] 최신 DLC 사신의 수확이 나왔습니다. [16] 겨울삼각형2060 16/08/28 2060 5
59832 [기타] [워크3] 리마인드 김성식 선수 [16] 브랜드2543 16/08/27 2543 14
59831 [LOL] 간절히 원해도 이뤄지는건 없었습니다 [44] freegall6135 16/08/27 6135 6
59830 [기타] 포켓몬 본가, 드디어 개체값 노가다질의 종말이 오는가 [24] 좋아요2684 16/08/27 2684 1
59829 [LOL] 팬들이 불쌍한 경기 [130] becker10258 16/08/27 10258 17
59828 [기타] 킹오파14 리뷰와 평점 [20] 에버그린2813 16/08/27 2813 0
59827 [LOL] 독점과 독설, 그리고 파이의 크기 [14] 후추통3256 16/08/27 3256 2
59826 [기타] 대작 RPG가 나오면 나올수록 아키에이지만 아쉬워집니다. [52] 정신차려블쟈야4074 16/08/27 4074 0
59825 [스타2]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3라운드 + 유채꽃(다시 업로드) [10] mrparks599 16/08/27 599 10
59824 [하스스톤] 3연속 투기장 12승 2 [7] 딴딴1103 16/08/26 1103 1
59822 [스타1] 본격_사무실서_일안하고_찍은_맵.jpg(2) [33] Naked Star3949 16/08/26 3949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