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0:04:53
Name   50kg
Subject   저그가 어렵다는 편견...
스타크래프트에서 처음 배운 것이 프로토스여서 그런지
전 컨디션이 안 좋거나, 꼭 이겨야 할 게임을 할 때엔 일단 프로토스를 잡습니다.
그리고 곧잘 ‘빠른 캐리어’를 도모하곤 하지요.(김성제 선수, 죄송!!)
맨처음 캐리어가 제 진영에 공격 들어왔을 때의 그 전율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앗, 저 운동화는 뭐야!!
리본부대와 함께 온 그 운동화는 사정없이 제 진영을 밟아 쑥대밭으로 만들었었지요.
휴..그 이후로 전 캐리어 매니아가 되었답니다.
캐리어는 자잘한 컨트롤도 필요없이 전장을 슥 훑어버리는 데에 아주 편하더군요.
특히 적의 섬 멀티!! 셔틀에 일일이 유닛 실어서 옮기기 정말 귀찮지 않습니까?
패러독스에서 도진광 선수가 임요환 선수 상대로 싸울 때 아비터의 소환을 개발한 것도
조금은 그런 이유가 아니었을까 하는 오해를 할 정도로(도진광 선수, 죄송!!) …ㅡㅡ;;
어쨌거나 제게 그나마 승률이 있다면 대부분 프로토스가 받쳐준 것일 겁니다.

그 다음에 즐기는 종족은 역시 테란입니다.
테란은 처음 미네랄 캘 때부터 즐겁습니다.
SCV들이 미네랄을 갈아내는 그 ‘지지지익’하는 소리….정말 뭔가 ‘일’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드론의 자근자근 갉아먹는 소리와 프로브의 아이스 녹여내는 소리보다는 좀더 적극적으로 보입니다.(아주 주관적이죠?^^)
또한 탱크 시즈 모드할 때의 그 육중한 소리와 골리앗이 공격할 때의 그 뭐랄까 지극히 공중 유닛적인 ‘슁슁’소리, 너무 매력적입니다.

한동안 임요환 선수가 골리앗을 즐겨 사용할 때 해설진들은 왜 저리 골리앗만 자꾸 뽑느냐고들 하셨지요. 하지만 전, 혼자서 임요환 선수를 이렇게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흠..임요환 선수도 저 골리앗의 공격 소리를 좋아하는 모양이야..(임요환 선수, 죄송!!)
전 실제로 골리앗 모양의 전투병기가 있는지 알아보았지만 없다고들 하더군요.
(그나마 비슷한 것인 매트릭스3에 나왔던 거라나. )
골리앗의 표면은 다른 유닛보다 유난히 반짝거리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골리앗이 한 부대 정도 모여있으면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
단, 그들의 속터지는 걸음걸이만 좀 고친다면…..테란 최고의 유닛이 아닐까 싶습니다.
따라서 초반엔 탱크로 중반부터는 골리앗을 잘 갖춰놓으면 테란에서의 게임도 어느 정도는 해결이 되더군요.

그런데…..저그 말입니다.
저그는 좀 난감하더군요.
처음엔 그 축축한 질감이 싫어서 안 좋아했는데….솔직히 제가 저그를 기피하는 이유는 너무 손이 많이 가서입니다. 라바 중 일부는 드론 만들고 일부는 오버로드 만들고 또 일부는 저글링 만들어야 하는데 그 조그마한 라바는 잘 집히지도 않을 뿐더러, 저그는 웬만해서는 한 가지로 버티기가 힘듭니다. 계속해서 유닛을 바꾸어주어야 하고 항상 조합을 해주어야 합니다.

테란 같으면 잘 훈련된 마린, 프토에서는 캐리어로 후반을 어느 정도 평정할 수 있지만 저그는 그렇게 한 가지로는 모자랍니다. 그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가디언조차(아..가디언 떳을 때의 그 소스라침이란!!) 같은 공중유닛 공격을 못하는 꺾어진 어깨이고, 울트라리스크도 지상에서만 설쳐대고, 아무리 날쌘 뮤탈이라도 후반까지 가는 경우 거의 못봤습니다.
라바를 잘 골라잡아야 하는 번거로움에, 이런 저런 조합을 해야 하는 귀찮음, 그리고 수시로 멀티를 해야 하고,….휴..생각만 해도 골치가 아파집니다.

저그에 리그 우승자가 드문 이유는 바로 이렇게 다양한 유닛 조합의 숙명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저 혼자만의 편견일까요...ㅡ,.ㅡ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8660 [LOL] 몬테와 쏘린의 2015년 결산, end of year awards. [2] 줄리741 16/02/08 741 0
58659 [기타] 2015 e-Sports Awards in PGR21 - 수상자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10] kimbilly1260 16/02/07 1260 8
58658 [하스스톤] 하스스톤에 토너먼트가 도입된다면? [12] Ataraxia12392 16/02/07 2392 4
58657 [기타] [스팀] 연쇄할인마가 설날을 맞이해 또 다시 날뛰고 있습니다 [96] Tigris8783 16/02/06 8783 1
58656 [하스스톤] 이번 패치를 반대하는 입장에서 쓰는 글 [90] 시드마이어3725 16/02/06 3725 7
58655 [스타2] 2016 GSL 시즌1 코드A 60강 명경기 모음 [15] 잉여레벨만렙2574 16/02/06 2574 9
58654 [스타2] 2016년 2월 첫째주 WP 랭킹 (16.2.7 기준) - 김유진 1위 탈환, 그리고 송병구! [4] Davi4ever1315 16/02/06 1315 3
58652 [LOL] OGN과 라이엇은 락스를 싫어한다? [191] 세인11243 16/02/05 11243 23
58651 [LOL] 어제부터 일본서버 CBT가 시작됐습니다. [17] 고전파이상혁홧팅3399 16/02/05 3399 3
58650 [LOL] 몬테의 1월 넷째주 리그 분석 [4] 땡구2936 16/02/05 2936 2
58649 [하스스톤] 사람이 먼저다 [89] 루윈4962 16/02/05 4962 3
58648 [스타2] 커뮤니티 피드백 업데이트 - 2월 5일 [9] 들쾡이1422 16/02/05 1422 0
58647 [하스스톤] 이 시점에서 무과금 유저의 탐험가 연맹 평가 [21] 파란무테4020 16/02/04 4020 2
58645 [LOL] 몇가지 이야기들+다프이야기 [41] 후추통6514 16/02/04 6514 3
58644 [LOL] LCS 비자 사태 레지날드 흑막썰 [12] sand4549 16/02/04 4549 1
58643 [하스스톤] 이번 정책을 반대합니다. [135] 세이젤8647 16/02/03 8647 17
58642 [하스스톤] 이번패치 정규전 폐기카드들과 기존덱에서의 변화 [36] 예비군1년차3804 16/02/03 3804 2
58641 [하스스톤] 매직 더 개더링 유저의 하스스톤의 패치에 대한 의견 (완성, 가독성 완화) [122] Ataraxia17739 16/02/03 7739 12
58640 [스타2] 프로리그 8번째 팀에 대해서 [31] 서쪽으로 gogo~2297 16/02/03 2297 0
58639 [하스스톤] 정규전 도입 관련 문제점과 해결책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77] 마그니3143 16/02/03 3143 0
58638 [디아3] 기민하게 세트던전 날개를 얻을 시간입니다.(악마사냥꾼/수도사 편) [14] 미카엘1637 16/02/03 1637 1
58637 [기타] [크킹2] 설치만 해본 콩클라베 소감(2일차 추가) [7] 겨울삼각형1244 16/02/03 1244 1
58636 [하스스톤] 하스스톤의 대격변 예고 [109] 유유히5628 16/02/03 56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