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3:08:45
Name   Lunatic Love
Subject   미련많은 인간...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난 게임에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모두들 손가락질했다. 너같은 놈이 무슨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너같이 손 느린 인간이
테란을 하냐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들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난 여전히 패수가 많은 나의 아이디로 웨스트에 들어가서 1:1만을 지겹게 고집한다.
그리고...맨 처음 단지 사람-_- 이라는 이유로 잡았던 테란이란 종족을 했었고,
아직도 그 종족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테란만을 고집하며 하고 있다.

가끔은 압샵하다고 말을 듣고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도 여전히 스타는 허접이라고
손가락질 받긴 하지만, 게임을 할때, 1:1을 하고 상대와 나만 있을때 SCV 4기가
번뜩이는 눈으로 명령을 기다리고 있고, 명령을 내리고 마우스를 계속 뒤
흔들때 그 기분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 할 수 없다.

난 한 게이머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아직도 절대무림의 세계의 표적이 되어버린 그에게 다시한번 중원을 평정하길
바라는 나 자신의 마음은 그에게는 부담일 것이다. 그리고, 한발 한발...
이제는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있고, 유닛이 하나가 남아도 이미 왼손은 멈추어
있어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고 무언가 이길 수 있을꺼라고 생각하며 TV를, VOD를
뚤어져라 응시하곤 한다.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그의 게임은 스릴만을 느끼게 하진 않는다. 우선은 걱정만이 앞선다.
그러나, 그런 걱정을 날려버리는 상대방의 GG 메시지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며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생활속에 묻어 나온다.
마치 내가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고, 그의 눈빛에서 이제는 마인드가 읽어진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와 내가 좋아하는 게임과 내가 좋아하는 게이머가 내 평생에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러나...어쩔 수 없이 인간의 생은 유한한 것...
그 유한함 안에서 그것들의 기쁜 기억들이 넘치게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어렵사리 취직했으니 쓰러져 가는 집을 일으켜야 한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목표를 잡고 골인지점이 어딘지 모르지만
달리고 있다.

다시한번 그녀의 손을 잡는다면 놓치지 않을꺼고
다시한번 직장인배 스타리그가 열린다면 이제 자격이 되니 꼭 나가고  싶고

다시한번...그가 결승전에 올라서 멋적은 웃음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나와 모든이들이 볼 수 있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SlayerS_`BoxeR` 란 이름이 새기어진 우승 트로피를...

By Lunatic Love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842 [기타] 삼국지 13PK 발매관련 계획이 올라왔습니다. [14] 유수프1039 16/08/29 1039 0
59841 [기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게임이용자 인식조사 - 이벤트 당첨자 발표 [13] kimbilly671 16/08/29 671 1
59840 [LOL] 올해 상대 전적으로 보는 LCK 롤드컵 선발전 [54] 눈팅용3910 16/08/29 3910 5
59839 [스타2] 2016년 8월 넷째주 WP 랭킹 (16.8.28 기준) - 김대엽,프로토스 No.1 탈환! [3] Davi4ever285 16/08/29 285 0
공지 [스타2] SK텔레콤 스타2 프로리그 2016시즌 결승전 - 우승팀 예측 이벤트 [53] kimbilly 16/08/28 638 1
59837 [LOL] 대륙별 롤드컵 진출팀 현황 [59] 情神一到何事不成4294 16/08/28 4294 10
59836 [LOL] 랭크 다인큐 제한에 대한 고찰.. [30] Shotable2505 16/08/28 2505 0
59835 [기타] 8월 27일 PC방 점유율 [133] legend7029 16/08/28 7029 1
59834 [LOL] 34살 아재. 드디어 플레를 달다! [22] 국제공무원1994 16/08/28 1994 9
59833 [기타] [크킹] 최신 DLC 사신의 수확이 나왔습니다. [16] 겨울삼각형2016 16/08/28 2016 5
59832 [기타] [워크3] 리마인드 김성식 선수 [16] 브랜드2520 16/08/27 2520 14
59831 [LOL] 간절히 원해도 이뤄지는건 없었습니다 [44] freegall6084 16/08/27 6084 6
59830 [기타] 포켓몬 본가, 드디어 개체값 노가다질의 종말이 오는가 [24] 좋아요2648 16/08/27 2648 1
59829 [LOL] 팬들이 불쌍한 경기 [130] becker10211 16/08/27 10211 17
59828 [기타] 킹오파14 리뷰와 평점 [20] 에버그린2779 16/08/27 2779 0
59827 [LOL] 독점과 독설, 그리고 파이의 크기 [14] 후추통3238 16/08/27 3238 2
59826 [기타] 대작 RPG가 나오면 나올수록 아키에이지만 아쉬워집니다. [52] 정신차려블쟈야4030 16/08/27 4030 0
59825 [스타2]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3라운드 + 유채꽃(다시 업로드) [10] mrparks592 16/08/27 592 10
59824 [하스스톤] 3연속 투기장 12승 2 [7] 딴딴1097 16/08/26 1097 1
59822 [스타1] 본격_사무실서_일안하고_찍은_맵.jpg(2) [33] Naked Star3937 16/08/26 3937 8
59820 [LOL] LCK의 승강 1차전 상대 선택방식에 대해서 [16] 스팀판다2377 16/08/26 2377 0
59819 [LOL] 다음시즌부턴 LCK 승강전 일정 조정이 필요해보입니다. +추가 [99] 눈팅용6171 16/08/25 6171 1
59818 [오버워치] PTR서버 패치 업데이트 사항 [15] 미네랄배달4627 16/08/25 462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