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3:08:45
Name   Lunatic Love
Subject   미련많은 인간...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난 게임에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모두들 손가락질했다. 너같은 놈이 무슨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너같이 손 느린 인간이
테란을 하냐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들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난 여전히 패수가 많은 나의 아이디로 웨스트에 들어가서 1:1만을 지겹게 고집한다.
그리고...맨 처음 단지 사람-_- 이라는 이유로 잡았던 테란이란 종족을 했었고,
아직도 그 종족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테란만을 고집하며 하고 있다.

가끔은 압샵하다고 말을 듣고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도 여전히 스타는 허접이라고
손가락질 받긴 하지만, 게임을 할때, 1:1을 하고 상대와 나만 있을때 SCV 4기가
번뜩이는 눈으로 명령을 기다리고 있고, 명령을 내리고 마우스를 계속 뒤
흔들때 그 기분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 할 수 없다.

난 한 게이머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아직도 절대무림의 세계의 표적이 되어버린 그에게 다시한번 중원을 평정하길
바라는 나 자신의 마음은 그에게는 부담일 것이다. 그리고, 한발 한발...
이제는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있고, 유닛이 하나가 남아도 이미 왼손은 멈추어
있어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고 무언가 이길 수 있을꺼라고 생각하며 TV를, VOD를
뚤어져라 응시하곤 한다.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그의 게임은 스릴만을 느끼게 하진 않는다. 우선은 걱정만이 앞선다.
그러나, 그런 걱정을 날려버리는 상대방의 GG 메시지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며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생활속에 묻어 나온다.
마치 내가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고, 그의 눈빛에서 이제는 마인드가 읽어진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와 내가 좋아하는 게임과 내가 좋아하는 게이머가 내 평생에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러나...어쩔 수 없이 인간의 생은 유한한 것...
그 유한함 안에서 그것들의 기쁜 기억들이 넘치게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어렵사리 취직했으니 쓰러져 가는 집을 일으켜야 한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목표를 잡고 골인지점이 어딘지 모르지만
달리고 있다.

다시한번 그녀의 손을 잡는다면 놓치지 않을꺼고
다시한번 직장인배 스타리그가 열린다면 이제 자격이 되니 꼭 나가고  싶고

다시한번...그가 결승전에 올라서 멋적은 웃음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나와 모든이들이 볼 수 있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SlayerS_`BoxeR` 란 이름이 새기어진 우승 트로피를...

By Lunatic Love



겜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3:27
감동적인 글이네요.. 저도 그 게이머에게 너무나 미련이 많은 사람입니다..^^; 그 게이머에게도, 또 Lunatic Love님에게도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길 바랍니다. 화이팅~~
최인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3:42
저두 '그' 게이머가 중원을 평정한 모습을 꼭 보고 싶어요~전 잠시 Lunatic Love님이 요환동 운영자님인 줄 알고 착각했더랍니다..Lunatic이란 아이디가 비슷해서요..그런데 회원정보를 보니 아닌 듯 하네요...저두 '달'-'moon'의 이미지를 참 좋아한답니다..특히 초생달과 보름달이요...쓸데없는 잡담이었습니다
Return Of The N.ex.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4:01
크아~~ 이번엔 임요환 선수 꼭 우승하기를..^^
gripit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4:17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
저랑 너무 같네요.

요즘 그녀 때문에 정말 우울하답니다.ㅜㅜ

메신저에 친구등록은 되어 있지만 먼저 쪽지를 받은 적도 없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489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6화: A Powerful Courtier [4] 도로시-Mk2168 17/06/23 168 4
61488 [하스스톤] BB의 다음 확팩에서 카드팩 변경 사항 인터뷰 [22] 비익조1200 17/06/23 1200 4
61487 [기타] [오피셜] 리니지m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 확정 and 간단 임시점검 내용 [17] 키토4785 17/06/22 4785 0
61486 [기타] 리니지M 토막후기 [10] 정신차려블쟈야2711 17/06/22 2711 1
61485 [기타] 섀도우버스 신 카드들에 대한 감상 - 레전드편 [14] Alchemist1962 17/06/22 962 0
61484 [기타] 리니지m 45렙찍은 후기 [23] 키토4452 17/06/22 4452 0
61483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5화: 라스카리스 테오도로스 1세 [41] 도로시-Mk22195 17/06/21 2195 43
61482 [기타] 이번주 추가 소식 [8] 후추통3516 17/06/21 3516 0
61481 [기타] 中 항저우 e스포츠 이야기 [7] kenzi3703 17/06/21 3703 2
61480 [기타] [워3] 1.28.3 패치 노트 [33] 인간흑인대머리남캐4023 17/06/20 4023 0
61479 [기타] 아재 굿 헌터의 다크소울3 입문 [25] 스키피오1455 17/06/20 1455 3
61478 [스타2] [3.15 협동전 데이터 마이닝]드디어 슬슬 모습을 드러내는 발레리안과 데하카의 관련 데이터들. [24] 그룬가스트! 참!1459 17/06/20 1459 0
61477 [히어로즈] 미드 시즌 난투 : 플레이오프 이야기 (복수의 시간이 왔다) [25] 은하관제907 17/06/20 907 3
61475 [오버워치] 사야 플레이어 매드 무비 [10] 손나이쁜손나은1566 17/06/20 1566 3
61474 [스타1] 735일만에 넘을 수 있었던 능선 [28] 저글링앞다리3423 17/06/20 3423 5
61473 [스타2] 공허의 유산 캠페인 공략 - 15. 의례의 계단 [14] 모선594 17/06/20 594 4
61472 [하스스톤] 아시아 6등 얼방법사 [19] Otherwise2774 17/06/19 2774 3
61471 [도타2] 인터7의 초청팀이 발표 되었습니다. [8] 벨라도타1133 17/06/19 1133 2
61470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4화: 아드리아노폴리스 점령전 [29] 도로시-Mk21814 17/06/19 1814 50
61469 [LOL] 이번주의 후추통신 [6] 후추통2688 17/06/19 2688 2
61468 [스타2] 6월 3주차 스타크래프트II 프로게이머 랭킹 [6] bigsang131954 17/06/18 1954 1
61467 [스타2] 전태양이 SSL 챌린지 예선을 불참했습니다. [12] 보통블빠4886 17/06/18 4886 0
61466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3화: 아나티스의 결혼 [21] 도로시-Mk21950 17/06/18 1950 4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