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3:08:45
Name   Lunatic Love
Subject   미련많은 인간...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난 게임에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모두들 손가락질했다. 너같은 놈이 무슨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너같이 손 느린 인간이
테란을 하냐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들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난 여전히 패수가 많은 나의 아이디로 웨스트에 들어가서 1:1만을 지겹게 고집한다.
그리고...맨 처음 단지 사람-_- 이라는 이유로 잡았던 테란이란 종족을 했었고,
아직도 그 종족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테란만을 고집하며 하고 있다.

가끔은 압샵하다고 말을 듣고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도 여전히 스타는 허접이라고
손가락질 받긴 하지만, 게임을 할때, 1:1을 하고 상대와 나만 있을때 SCV 4기가
번뜩이는 눈으로 명령을 기다리고 있고, 명령을 내리고 마우스를 계속 뒤
흔들때 그 기분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 할 수 없다.

난 한 게이머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아직도 절대무림의 세계의 표적이 되어버린 그에게 다시한번 중원을 평정하길
바라는 나 자신의 마음은 그에게는 부담일 것이다. 그리고, 한발 한발...
이제는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있고, 유닛이 하나가 남아도 이미 왼손은 멈추어
있어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고 무언가 이길 수 있을꺼라고 생각하며 TV를, VOD를
뚤어져라 응시하곤 한다.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그의 게임은 스릴만을 느끼게 하진 않는다. 우선은 걱정만이 앞선다.
그러나, 그런 걱정을 날려버리는 상대방의 GG 메시지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며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생활속에 묻어 나온다.
마치 내가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고, 그의 눈빛에서 이제는 마인드가 읽어진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와 내가 좋아하는 게임과 내가 좋아하는 게이머가 내 평생에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러나...어쩔 수 없이 인간의 생은 유한한 것...
그 유한함 안에서 그것들의 기쁜 기억들이 넘치게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어렵사리 취직했으니 쓰러져 가는 집을 일으켜야 한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목표를 잡고 골인지점이 어딘지 모르지만
달리고 있다.

다시한번 그녀의 손을 잡는다면 놓치지 않을꺼고
다시한번 직장인배 스타리그가 열린다면 이제 자격이 되니 꼭 나가고  싶고

다시한번...그가 결승전에 올라서 멋적은 웃음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나와 모든이들이 볼 수 있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SlayerS_`BoxeR` 란 이름이 새기어진 우승 트로피를...

By Lunatic Love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587 [기타] 큐라레:마법도서관 정기점검 완료. 게임 점검기록 순위 갱신!! [2] Forwardstars86 15/09/01 86 0
57586 [기타] 트위치 테켄크래쉬 결승전 - 우승팀 예측 이벤트 (~ 9월 6일) [86] kimbilly854 15/09/01 854 1
57585 [기타] 신생 에오르제아로의 모험, 파이날판타지14 [27] 一本道1654 15/09/01 1654 0
57584 [히어로즈] [특성] 레오릭의 골다공증은 유저 탓 [6] 워터키1300 15/09/01 1300 2
57583 [LOL] 임프는 LGD가 SKT를 이기기 어려울것이라고 보네요 [68] 만트리안5575 15/09/01 5575 0
57582 [LOL] 압도가 프로되면 어느정도 할까요? (feat. incanati0n) [76] 딴딴4833 15/09/01 4833 2
57581 [LOL] 페이커와 마린의 AMA 번역 [41] 하늘기사4206 15/09/01 4206 1
57580 [히어로즈] 특성 - 위장막 치는 해머 상사 [10] 워터키997 15/09/01 997 6
57579 [기타] 파이널 판타지 14 - 추억이라는 이름의 콘텐츠 [26] 유라1591 15/09/01 1591 1
57578 [하스스톤] 마상시합 이후에 쓰이는 몇가지 덱들 [20] twogatepush1882 15/09/01 1882 0
57577 [기타] 이젠 시간이 빌 것 같아 웃프다 [15] The xian2222 15/08/31 2222 0
57576 [LOL] 솔랭은 판단력이 승부를 가른다. [36] aura3327 15/08/31 3327 5
57575 [기타] 리게이들이여 일어나세요. [65] for(int Miracle)2102 15/08/31 2102 1
57574 [기타] [밀리언아서] 안녕 확밀아, 새 업데이트 괴밀아 2.0(?) [58] Tiny1697 15/08/31 1697 2
57573 [스타2] 2015년 8월 다섯째주 WP 랭킹 (15.8.30 기준) - Protoss, Top 10 과반수 복귀! [1] Davi4ever450 15/08/31 450 1
57572 [하스스톤] 요즘 돌리는 용사제를 소개합니다. [41] 쉬군3353 15/08/31 3353 0
57571 [히어로즈] 트렌드 - 원거리 누킹 조합의 몰락과 스킬 상향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노루 [8] 워터키1254 15/08/31 1254 2
57570 [히어로즈] 잡담 - 트롤 돌리기 [11] 워터키972 15/08/31 972 4
57568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8.31) [2] 노틸러스428 15/08/31 428 3
57567 [스타1] 스베누 스타리그 결승전.. 후기 [24] 사탄3037 15/08/31 3037 0
57566 [스타1] 스베누 스타리그의 경기 데이터를 OGN은 어떻게 취급할까? [18] Alan_Baxter2497 15/08/31 2497 6
57565 [LOL] 봇파괴 조합으로 꿀을 빨아보자. [26] 보라돌이3582 15/08/31 3582 1
57564 [스타1] 정통성 논란에 슬쩍 껴보고 싶네요. (OGN 스타리그?/소닉리그?) [112] aRashi3596 15/08/31 3596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