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3:08:45
Name   Lunatic Love
Subject   미련많은 인간...
난 그녀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나를 싫어하는 한 여자를 쳐다본지도 어언 5년이 되어가고 있고,
역시나 계속 진행형이다. 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희망이라는 보이지 않는
불빛을 찾아 헤매며 그녀를 바라본다.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나 스스로도 읽어질 만큼 강하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를 아끼며 보살피고 싶다.

난 게임에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모두들 손가락질했다. 너같은 놈이 무슨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너같이 손 느린 인간이
테란을 하냐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들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난 여전히 패수가 많은 나의 아이디로 웨스트에 들어가서 1:1만을 지겹게 고집한다.
그리고...맨 처음 단지 사람-_- 이라는 이유로 잡았던 테란이란 종족을 했었고,
아직도 그 종족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테란만을 고집하며 하고 있다.

가끔은 압샵하다고 말을 듣고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도 여전히 스타는 허접이라고
손가락질 받긴 하지만, 게임을 할때, 1:1을 하고 상대와 나만 있을때 SCV 4기가
번뜩이는 눈으로 명령을 기다리고 있고, 명령을 내리고 마우스를 계속 뒤
흔들때 그 기분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 할 수 없다.

난 한 게이머에게 미련이 많은 인간이다.

아직도 절대무림의 세계의 표적이 되어버린 그에게 다시한번 중원을 평정하길
바라는 나 자신의 마음은 그에게는 부담일 것이다. 그리고, 한발 한발...
이제는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있고, 유닛이 하나가 남아도 이미 왼손은 멈추어
있어도 무언가 다른 것이 있고 무언가 이길 수 있을꺼라고 생각하며 TV를, VOD를
뚤어져라 응시하곤 한다.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그의 게임은 스릴만을 느끼게 하진 않는다. 우선은 걱정만이 앞선다.
그러나, 그런 걱정을 날려버리는 상대방의 GG 메시지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며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생활속에 묻어 나온다.
마치 내가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고, 그의 눈빛에서 이제는 마인드가 읽어진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와 내가 좋아하는 게임과 내가 좋아하는 게이머가 내 평생에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러나...어쩔 수 없이 인간의 생은 유한한 것...
그 유한함 안에서 그것들의 기쁜 기억들이 넘치게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어렵사리 취직했으니 쓰러져 가는 집을 일으켜야 한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목표를 잡고 골인지점이 어딘지 모르지만
달리고 있다.

다시한번 그녀의 손을 잡는다면 놓치지 않을꺼고
다시한번 직장인배 스타리그가 열린다면 이제 자격이 되니 꼭 나가고  싶고

다시한번...그가 결승전에 올라서 멋적은 웃음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나와 모든이들이 볼 수 있게 들어줬으면 좋겠다...

SlayerS_`BoxeR` 란 이름이 새기어진 우승 트로피를...

By Lunatic Love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340 [히어로즈] 글로벌 챔피언십 준우승 팀 EDG 해체 [42] Yande.re1175 16/06/01 1175 0
59339 [기타] [HOMM3] XL 맵을 다 깰 떄의 공허함. [55] 장난꾸러기2233 16/05/31 2233 2
59338 [기타] [크루세이더 킹즈 연재] # 41화: 이슬람의 침공 # [59] 도로시-Mk22494 16/05/30 2494 54
59337 [LOL] LCK 미드 고찰.. 제2의 "또지르&또토르" 시대 [58] Shotable5539 16/05/30 5539 4
59336 [오버워치] 아재들을 위한 영웅 추천! 우리도 오버워치를 해보자~ [50] RENTON3455 16/05/30 3455 2
59335 [오버워치] 블리자드의 신작게임 오버워치 체험기 [70] my immortal3443 16/05/30 3443 5
59334 [기타] [클래시로얄] '아라타' 클랜에서 클원을 모집합니다! 슈퍼마리오531 16/05/30 531 0
59333 [하스스톤] 투기장 픽 기록 [11] 원추리992 16/05/30 992 4
59332 [기타] [스텔라리스] 호위함 이야기 [5] 겨울삼각형862 16/05/30 862 0
59331 [기타] [언차티드4] 감상 및 기타 (약간 스포가 있을 수도?) [18] 사과씨842 16/05/30 842 1
59330 [히어로즈] 논란이 됬었던 지원가의 역할 [19] OPrime2565 16/05/30 2565 1
59329 [오버워치] 누추한 컴퓨터야 힘을 내! [17] 늘새롭게하소서2758 16/05/30 2758 2
59328 [기타] [PS4] 나의 콘솔 입문기 2 - 더 라스트 오브 어스 [28] 탈리스만2143 16/05/29 2143 0
59327 [오버워치] 윈도우10 인풋렉 이슈 [30] 늘새롭게하소서4208 16/05/29 4208 3
59326 [하스스톤] 전설은 타이밍! 현메타 최적화 종말냥 소개 [148] 페르디난트 4세6327 16/05/28 6327 2
59325 [LOL] 파라마운트 TIP 매입 / C9 챌린저 시드권 샤낭꾼? [4] 후추통2369 16/05/28 2369 0
59324 [LOL] 팀 리퀴드의 다르도크가 팀 내 자체징계를 받았네요. [5] MystericWonder2948 16/05/28 2948 0
59322 [LOL] pgr21 소환사의 협곡 내전 팀배정 및 공지입니다. [13] lenakim1543 16/05/28 1543 0
59321 [기타] [크루세이더 킹즈 연재] # 40화: 발도파 이단을 쓸어버려라! # [30] 도로시-Mk22013 16/05/28 2013 46
59320 [기타] [크루세이더 킹즈 연재] # 39화: 세계 최강의 남자 # [32] 도로시-Mk22612 16/05/26 2612 46
59319 [기타] [창세기전4] 6월이 되기전 스포와 상황 [45] Janzisuka4987 16/05/26 4987 0
59318 [LOL] 서머 시즌 개막전, 양방송사의 중계 어떻게 보셨나요? [116] Vesta8929 16/05/26 8929 6
59313 [기타] [X-MEN] 게임 속 아포칼립스 모습 [21] 빵pro점쟁이5203 16/05/25 520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