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5:37:51
Name   박병하
Subject   [잡담] 인연...
밖으로 한 발자국만 내딛으면 많은 사람들이 보입니다.
그 사람들 하나하나가 어찌도 그리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지...
세상의 사람은 너무 많고 내 자신의 재량은 너무나 작기에
그들 반을 만나기도 힘듭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을 인연,
혹은 필연이라 하는 겁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면...
스치는 것이 사람이기에 그 만남이 소중한 지를 잊곤 합니다.
그 사람과 자신이 만나게 됨을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람이 곁에 없다면...
생각해 보세요, 쉽지 않은 만남입니다.

사람이 사람이 생각하게 되면...
그 사람을 위해서 무언가 하고 싶어집니다.
손수 만든 작은 선물을 그에게 주고 싶어지고
그 사람을 위해서 나를 변화시키고도 싶어집니다.
또한 그 사람을 위해서 나의 것을 포기하고도 싶어집니다.

사람이 사람을 미워하게 되면...
어떤 이가 너무나 미워지면 하루 정도 혼자 지내보세요.
자기 방에 콕 들어앉아서 그간 있었던 일들을 생각하세요.
사람이 큰 잘못을 하는 건 어렵지만 그동안 당신은
그 사람에게 작은 잘못들을 무수히 하고 있었을 겁니다.

사람이 사람을 자세히 알게 되면...
눈물을 흘리게 됩니다.
생각지도 못한 때 건네받게 되는 자그마한 선물에도.
생각지도 못한 때 전화벨이 울리고
"네가 생각나서..."
그 한마디에도,
그가 내가 생각한 사람이 아니었다는 걸 깨달을 때도...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그렇게 되면...
그 사람과의 만남을 감사히 여기게 되고.
하루하루 그 사람이 생각나지 않을 때가 없을 것이며,
때론 그 사람을 미워할 지도 모르고
그로 인해 눈물 흘릴지도 모릅니다.

어떤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 마세요.
그 사람과 나 자신의 마음이 같아 서로 사랑하게 된다면
그보다 바랄 것이 없겠지만,
그렇지 못한다면...
조금만 참고 기다리세요.
그리고 믿어보세요.
사랑은...이뤄질 때보다 바랄 때가 더 행복하고 이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사람이 사람을 믿는다는 것...
그 이상 중요한 것이 없습니다..



조금더 생각해 보시는게 좋겠네요...
기다림이 그리 나쁜 것도 아니랍니다.



---------------------------------------------------------



그냥...^^;; 심란해서...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650 [오버워치] 오버워치 공수 밸런스 개선안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18] habsburg1187 16/07/26 1187 0
59649 [기타] [포켓몬GO] 일본 여행 도중에 열풍을 느끼고 왔네요. [10] 어리버리1270 16/07/26 1270 0
59648 [스타2] 프로리그 병행 시즌을 이렇게 했었다면 어땠을까요? [24] 성수2474 16/07/24 2474 0
59647 [기타] [워크3] PGL 결승 장재호 우승!! [43] kkaddar6357 16/07/24 6357 9
59646 [LOL] SKT 정글러/메인딜러간의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스탯.data [114] Vesta8873 16/07/24 8873 8
59645 [LOL] 현시점 LCK 롤드컵 경우의 수 정리 [16] Shotable4913 16/07/23 4913 3
59644 [하스스톤] 안녕로봇이 정규전에 편입?? [63] 이진아4706 16/07/23 4706 0
59642 [오버워치] 승자결정전에 대한 개선안? [31] pgr-2925132622 16/07/23 2622 0
59641 [LOL] 나이스게임TV 김경우 캐스터(aka.에스퍼란자) 트위터 발언 논란 [207] 키토17254 16/07/22 17254 3
59640 [오버워치] 데이터로 보는 팀별 실력 [8] SC22609 16/07/22 2609 0
59638 [오버워치] 아나 성우 논란 처음 제기한사람이 메갈 유저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123] 홀리워터6532 16/07/22 6532 0
59637 [스타1] 새로운 패치가 예정되어있다고 합니다. [101] 열역학제2법칙7936 16/07/22 7936 2
59636 [LOL] 중국 LSPL에 난리가 났네요. [86] 코우사카 호노카8936 16/07/22 8936 4
59635 [기타] 다이렉트 게임즈 2016 여름세일 [38] 샨티엔아메이3446 16/07/22 3446 0
59634 [히어로즈] 히어로즈 이런저런 이야기 "블리즈컨을 향하여" [20] 은하관제1390 16/07/22 1390 4
59633 [오버워치] 아나 성우 이선주 씨가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48] 캬옹쉬바나6820 16/07/21 6820 2
59630 [LOL] 안녕하세요. 후추통(KarLDeath)입니다. [23] 후추통3837 16/07/21 3837 30
59629 [LOL] 챌린저스 코리아 포스트 시즌 / 이벤트 안내 [14] 빛돌v1301 16/07/21 1301 11
59628 [오버워치] 심해탈출기 - 그래도 내가 (못)하지 않았어 [19] 이사무1478 16/07/21 1478 1
59627 [오버워치] 버스운빨겜 오버워치 캐릭추천 [윈스턴/디바] [10] 캐리건을사랑1875 16/07/21 1875 0
59626 [오버워치] 오버워치 1주일 플레이해본 후기 [16] 흑마법사2000 16/07/21 2000 1
59625 [기타] 대항해시대3 연재(4) - 거석재단, 델포이 성지 [9] guldan691 16/07/21 691 14
59624 [오버워치] 31 - 26 - 40 - 54 후기 & 정크랫 운영 [20] Secundo1652 16/07/21 165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