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4 16:42:56
Name   코코봉고
Subject   전 옐로우의 소품담당입니다.....
Pgr의 단골손님입니다.
첫글이네요. 첫글을 쓰기가 무척 힘이 듭니다,
저뿐 아니라 그러한 이유로 늘 아이쇼핑 하듯 눈으로만
말하며 다녀가시는 분이 많을거라 감히 짐작해봅니다.
아 군더더기 서론이 길어졋네요..

웬지 오늘은 제 이야길 너불대고 싶어졋습니다.
전 옐로우의 팬입니다.
팬이라면 모두들 자신이 좋아라 하는 프로게이머를 응원할것입니다.

4월 이엇던가요,,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네요.
저는 몬가 그에게 좀더 특별한 응원을 하고 싶어 골똘히 고민을 하던 끝에 아주 작은
노란깃발 하나를 만들엇습니다.
그 깃발안에는 "홍진호 화이팅" I pray for you라는 문구를 넣엇고,
깃발봉은 컬러믹스로 동글동글 만들고 요지로 기둥을 세웟엇습니다,
조금은 쑥스러웟지만, 그걸 가방에 넣고,
설레는 마음으로 메가웹을 향하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아마 핫브레이크 마스터즈배 대 한웅렬전 이엇던것 같습니다.
그 자그마한 노란깃발이 그의 키보드 옆에 덩그러이 잇다가 카메라에 잡혓고,
정소림캐스터의 목소리로 소개가 되엇습니다.
홍카페(지노동)사람들의 반응은 제 기대이상으로 좋앗엇드랫습니다.

한 8개월쯤 지낫나요..
요즘 프로게이머의 경기가 잇을때면 늘 선수들 곁에서 말없이 그들을 응원하는
치어풀이 보일것입니다(아 저는 그녀석들을 치어풀이라고 부릅니다)
스타크래프트 경기를 한편의 드라마로 본다면 이제 치어풀은
더이상 빠져선 안될 소품이 되어가고 잇는줄도 모르겟습니다.

엇그제 한게임배 스타리그가 개막을 햇습니다.
Kingdom과 Mumyung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8명의 자랑스런 스타리거들,
그들의 소품은 종류도 다양하게 정말 그들을
더욱 빛나게 해주엇습니다.

전 사실 한달전까지만 해도 너무 바빳습니다.
옐로우의 바쁜 스케줄의 소품을 만드느라고 아주 바빳습니다.
많은 개인리그, 팀리그, 여러대회때 그를 말없는 아우성으로 응원하고
돋보이도록 하기 위해 생각하고, 만들고를 반복하며 제 나름대로 바빠더랫습니다.

그가 그러더군요...
금요일마다 자신을 보러오시는걸 몇개월만 쉬시고, 다음을 기약해 달라고,

그러나 제 마음이 왜 이다지도 황량한건지,
스타리그가 방송되는 티비가 왜 빈 상자처럼 느껴지는건지,
(다른 프로게이머와 팬들껜 죄송합니다.한 선수팬의 지극히 개인적인 감정입니다.)

한없이 공허함을 느끼며, 6개월간 그가 재충전을 하듯이, 저도 그래야겟습니다.
좀 더 예쁘고 멋진 치어풀을 그에 손에 들려 보낼 그날을 위해서..

예전엔 팬이란 말이 너무 좋앗습니다.
그러나 이제 싫습니다.
저는 그의 팬이라기 보다...
그의 친구엿다가, 스태프엿다가, 때로는 치어풀과함께 치어리더엿다가,
그리고 그리고, 소주한잔이엇다가..
그랫다가....희망이 되고 싶습니다...

저를 6개월간 아무런 타이틀 없는 무직자로 만들엇지만
반드시 부활한다거나, 다시 그는 일어설거라 그런 입바른 소리는
언급하지 않겟습니다,
그건 어느 누구도 아닌 지금 아파하고 잇을 그의 몫이니까요.
그누구도 그의 손을 잡아줄 수도 , 일으켜 줄 수도 없습니다.
안쓰러운 마음만을 품을 뿐입니다..
그는 홀로, 고독한 전장으로 나가야 합니다.
홀로 말입니다.

이렇게 냉정하게 말 만 할 수 밖에 없는 제가 무기력해 견딜 수 없지만,
그렇지만 다시 설레는 마음으로 메가웹을 향하는,
금요일 저녁에 미소를 머금고 쿵쾅거리는 가슴으로
티비리모콘을 누를 2004년을 기약합니다.

두서없는 글이엇네요..
끝으로 모든 프로게이머와 그들의 팬들께 격려를 보냅니다.



홍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6:46
항상 옐로우의 경기가 있는 전날이면 옐로우의 카페에가 자료실을갑니다,
코코봉고님의 사진을 보러..^^ 항상 이쁜.. 항상 멋진 치어풀을 보면서... 감탄을 하고 또하게 됩니다.
앞으로도 이쁜.. 멋진.. 옐로우를 위한.. 치어풀 만들어 주세요..^^



아. 경기가 끝난 다음날이면.. 또 자료실을 갑니다.
마이너님의 사진을 보기 위해..^-^;;
청개구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7:00
안녕하세요. ^^
공지영 소설 "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생각이 나네요.
세명의 여자 친구들이 각자 자기 삶을 살아가는 이야기인데 그중 결혼한 친구가 자살을 시도해서 병문안 을 다른 두 여자 친구가 갔는데, 무지 궁금하지 않습니까. 왜 자살을 할려고 했는지 자살할려고 했던 여자가 말했습니다.

" 난 밥할때 밥통이 되고, 빨래할땐 빨래가 되고, 청소할땐 걸래가 되고, 잠자리에선 창녀가 되었어, 10년 넘도록 그런데 어느날 남편이 그러더군 아이들도 이제 클만큼 컷으니 책좀 읽고 공부 하고싶은거 하는게 어때?? 그때 난 멍청이가 되어있었어"

대충 이런 내용이었던거 같습니다. 실제로는 남편의 바람끼가 자살을 부추기긴 했지만 본질적인 원인은 자아를 잃어버리고 다른사람의 삶을 살았다는게 저의 생각입니다.

이렇게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금요일 저녁은 홍진호 선수와 데이트를 ^^(땀 삐질)
★라이브★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7:25
코코봉고님이시네요~^-^ 코코봉고님의 치어풀아이디어는 정말 대박이예요^-^
해설위원분들도, 옐로우의 응원도구들은 정말 대단하다고 혹시 에볼루션챔버 속에서 전담팀 이 있는게 아니냐고도 하셨잖아요.. ^-^
아오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7:39
앗~ 코코봉고 님이시군요~ 글 잘 읽었습니다~^^ 코코봉고님의 치어풀을 볼 때마다 기발한 아이디어와 수준높은 솜씨를 보고 아주 감탄을 하였습니다. 홍진호 선수는 참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네~ 코코봉고님의 말씀처럼 옐로우의 온게임넷 스타리그 복귀와 함께 코코봉고님의 치어풀을 기다리겠습니다~ 잠시 아이디어 충전의 시간이라 생각하시구요~ 날씨 쌀쌀한데 감기 조심하세요~^^ 아, 개인적인 질문 하나 드려도 될까요? 호주를 다녀오신 것 같은데 호주 좋던가요? ^^ 저도 가볼 생각이라~^^
우아한패가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7:39
홍희님// 저랑 같은 습관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저도 옐로우 경기 전엔 항상 자료실로 가서 코코봉고님의 치어풀을 확인한답니다.

코코봉고님의 치어풀로 인해 모든 프로게이머들께선 아마도 홍진호선수를 무척 부러워하실것 같아요~~~
코코봉고님의 치어풀 너무 특이하고 예쁩니다~~~
계속 우리에게 기쁨을 주시길~~~
홍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7:46
헛.. 제 댓글 오타군요..^-^;; 사진→치어풀로 수정합니다..^^
새로운시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9:30
치어풀의 개척자.. 코코봉고님. 정말 이제는 매 선수경기마다 어떤 기발한 치어풀이 나올지도 색다른 기대인데, 온게임넷에서 치어풀중에 가장 기발하고 깔끔한 진호선수의 치어풀을 볼 수 없다는 것도 또한 진호선수를 볼 수 없다는 것 만큼 아쉽네요. 하지만, 신발끈을 고쳐맨 만큼 진정으로 무적이 되어 돌아올 홍선수와 더불어 더 멋지고 기발해질 치어풀 또한 기다리겠습니다. (코코언니 화이팅^ ^v , 내가 누군지 알까?)
Machi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19:46
경기보면서 저런것은 누가 만드나 했는데 코코봉고님께서 일일히 만드신거였군요..코코봉고님 정말수고하십니다.... 옐로우팬으로서 정말 진심을 감사드립니다.. 홍진호선수께 항상 큰힘이 되는거같습니다..
신유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22:14
코코봉고님 여기서 뵈니까 너무너무 반갑네요^^ 코코봉고님 늘 수고하시는 거 보면 나도 분명 홍진호 선수 팬인데, 코코봉고님처럼 소품도. 응원도 제대로 못하는 저를 보면 참 부끄럽게 느껴집니다.
코코봉고님의 멋진 치어풀 기대하겠습니다^^
정말 코코봉고님께 감사하다는 말 드리고 싶네요.
아기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4 22:48
저도 홍선수 경기 있는 날이면 항상 코코봉고님의 기발하신 아이디어의 치어풀 생각에 먼저 기대하고 티비 보곤 했답니다~ 지노동에서 뵙던 분이시기에 혼자 기쁜 마음으로 클릭하고 글 봤네요 ^^;; 개인적으로 코코봉고님께 아무것도 해드릴순 없지만 홍선수에게 큰 힘 되어주시는 치어풀에 감사 드리다는 말씀 저도 해드리고 싶네요 // 물론 앞으로도 꾸준히 예쁜 치어풀 기대할꺼랍니다 ♡
코코봉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5 00:51
아오이님...호주는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저도 내달에 또 출장이 잇는데..겨울에서 여름으로 가는 것도 참 이채로운 여행일듯 싶습니다..부디 좋은 여행 되세요...// 새로운 시작님 누구세요? 절 아세요? -_-;
씨지([T.C.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5 01:07
코코봉고님. ^^ 가끔씩 진호동 들어갈때마다 자료실에서 코코봉고님의 지난 치어풀들을 보며 그 솜씨에 감탄하곤 하는데. ^^ 앞으로도 멋진 치어풀 기대할게요~
나똥구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5 15:32
코코봉고님..^^ 피지알에서 뵙게되어 엄청 기쁩니다.. 코코봉고님의 치어풀은 지노동의 자랑이지요..^^ 항상 엘로우의 같은 팬으로써도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치어풀 많이많이 볼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FusionZeR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8 22:18
옐로우의 팬으로서 저역시 안타까웠습니다. 하지만 그가 다시 일어서면 비가온뒤에 굳은 땅이 더 단단하듯이 더 강인해지고 더 강한 폭풍이 된 그를 다시 볼 수 있으리라 기대해봅니다. 그리고 항상 중계로만 보아왔는데 그 치어풀이 너무 이뻣습니다. 그게 코코봉고님의 작품이었다니 ^^ 아무튼 저역시 옐로우님의 팬으로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0620 [하스스톤] 와글와글 조작이 숨겨진 치부를 점점 들추고 있습니다. [15] 삭제됨948 17/01/17 948 0
60619 [기타] [WOW] 와우를 접었습니다, (굿바이 운빨 노가다겜...) [67] 쉬군3754 17/01/16 3754 0
60618 [기타] [WOW] 아제로스를 다시 떠나면서.... [38] 황약사2860 17/01/16 2860 3
60617 [스타2] 11년의 인고가 만들어 낸 태양석 [23] 보통블빠3585 17/01/15 3585 13
60616 [하스스톤] [펌] 와글와글 사태 연루된 선수 전 팀장이 입 열엇네요 [109] pprk8604 17/01/15 8604 0
60615 [스타1] 예전부터 생각한건데 테란보단 저프전이 밸런스 조종이 필요하지 않나요? [101] 내사랑사랑아4806 17/01/15 4806 2
60614 [스타2] WESG 결승 두 선수의 멋진 대결을 기대합니다. [4] 보통블빠483 17/01/15 483 0
60613 [하스스톤] 분위기 환기 겸 컵대회 후기 글 [32] 팜블라드2980 17/01/15 2980 7
60612 [스타1] 내게 있어 스타크래프트라는 것. [7] 자유형다람쥐1159 17/01/15 1159 10
60611 [히어로즈] 실버부터 그마까지 [11] Lustboy1443 17/01/15 1443 5
60610 [하스스톤] 와글와글 하스스톤 대진표/주최시각 관련 논란이 핫합니다. [85] Jace T MndSclptr8390 17/01/15 8390 0
60609 [스타2] 투혼 [5] 시노부976 17/01/15 976 12
60608 [기타] [워크3] 워크3 얘기좀 해볼까요? [79] 바스테트3565 17/01/14 3565 5
60607 [스타1] 신입사원의 대리님과 스타 내기한 썰 [48] papaGom6734 17/01/14 6734 2
60606 [스타1] 대학 스타대회의 추억(feat.여사친) [23] 호리 미오나3418 17/01/14 3418 0
60605 [기타] [엑스컴2] 곧 엑스컴2의 거대모드인 롱워2모드가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47] 겨울삼각형3589 17/01/13 3589 2
60604 [LOL] HVP, Hidden Valuable Player [13] 니나노나3475 17/01/13 3475 0
60603 [하스스톤] 흑마 투기장 10승 [2] 니나노나743 17/01/13 743 0
60602 [종료] 험블번들에서 레이싱게임 더트 쇼다운을 무료배포하고 있습니다. [16] 드림1320 17/01/13 1320 3
60601 [스타1] 이영호가 모 커뮤니티의 악플러들을 고소했다네요. [146] 저 신경쓰여요8424 17/01/13 8424 2
60600 [스타1] 이제동 선수가 ASL 8강전 후 아프리카TV에서 푼 게임썰 [35] 분당선5692 17/01/13 5692 7
60599 [기타] [섀도우버스] 섀도우버스 2월 7일 한국출시,17일부터 사전등록 [31] cluefake2675 17/01/12 2675 0
60597 [LOL] 프리시즌 ESPN 파워랭킹이 발표되었습니다. [53] 도도갓5686 17/01/12 568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