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3 16:33:31
Name   글곰
Subject   [경기분석] 12월 13일 프로리그 AMD VS KOR 2경기
안녕하세요. 글곰 이대섭입니다.

게시판이 다시 새로 바뀌었군요.
잘은 모르겠지만, 지난 게시판은 폭발되어 버린 게 아닌가 싶습니다. 12월 7일 이후는 백업되어 있지 않네요.
새로운 게시판을 맞아, 문자중계가 없어져 가는 추세인지라 대신 경기분석을 올립니다. 이하 분석글에는 존댓말을 쓰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응원하던 AMD가 승리한 고로, 이번 분석은 문체를 다소 감상적으로 썼습니다.

12월 13일 온게임넷 프로리그 1번째 경기, AMD 대 KOR전의 두번째 게임입니다.


2경기. 기욤P 장진남Z 대 조병호P 주진철Z
맵: 헌트리스

전용준 캐스터의 말에 따르면 지난 시즌부터 계산할 때 무려 13연패라는 AMD의 팀플. 그 연패의 사슬을 끊기 위해 장진남-기욤의 저그-프로토스 동맹군이 출격한다. 장진남 선수와 함께 출전하던 장진수 선수가 언제나 주종이 아닌 프로토스로 경기했다는 약점을 의식한 이대니얼 감독의 선수 기용인 듯하다. 역시 헌트리스는 저그+플토 조합이 대세라는 점도 감안한 듯. 하지만 기욤 선수의 팀플전 기용은 놀라운 사실이었다.

반면 KOR의 조병호-주진철 조합은 이미 알려진 조합. 물론 그 위용은 WGTT 강도경-박정석 조합에 결코 뒤지지 않지만 일단 이미 알려진 조합이라는 점에서 AMD가 약간 기선을 제압한 듯 보인다. 그러나 1차전, 믿는 도끼 베르뜨랑 선수의 아쉬운 역전패로 팀 분위기가 매우 침채된 AMD. 반면 연승가도를 달리며 분위기가 상한선을 치고 있는 KOR. 일단 분위기는 KOR이 앞선다. 장진남 선수는 경기 전 채팅에서 'JASINGAM'을 연타.

초반의 위치는 서로 엇비슷. 3시-5시가 나온 AMD와 7시-9시가 나온 KOR. 그러나 초반부터 서로의 빌드는 갈린다. 발업 9드론 빌드를 타는 주진철 선수. 반면 12드론 본진해처리를 펴는 장진남 선수. 서로의 동료가 각각 상대의 본진을 확인해 주었을 때 주진철 선수는 승리의 기운을 느꼈을까. 도와주러 온 1질럿 1프로브와 함께 주진철 선수의 6저글링이 장진남 선수를 향해 달린다.

그러나 심시티를 매우 잘 해 놓고도 어째서인지 성큰을 건설하지 않는 장진남 선수. 동료 기욤 선수는 질럿의 옆구리 쿡쿡 찌르기로 KOR의 러쉬 타이밍을 약간이나마 늦춘다. 이 시간 몇 초가 장진남 선수를 살린다. 발업저글링과 질럿의 공격을 받지만 장진남 선수도 2해처리에서 많은 저글링을 뽑아 놓은 상황. 그리고 뒤늦게마나 박은 성큰과 기욤 선수의 도움으로 장진남 선수는 방어에 성공한다. 하지만 드론이 다수 잡힌 상태. 기껏해야 3, 4마리 정도만이 살아남는다.

분명 이때까지 분위기는 KOR에게 유리하게 돌아간다. 여기서 주목해 볼 만한 점 하나가 장진남 선수의 선택. 장진남 선수는 드론을 6마리 정도만 유지한 채, 레어 따위는 생각도 않고 남는 라바를 모두 저글링에 투자한다. 초반 드론 피해로 인해 경기가 후반까지 가면 불리해진다고 생각한 듯. 결과적으로 이 선택이 승리를 가져왔다.

장진남 선수에게 타격을 준 후 병력 우위를 바탕으로 중앙을 장악한 KOR. 다수의 발업저글링과 질럿이 기욤 선수의 질럿들을 괴롭힌다. 여기서 기욤 선수는 기가 막힌 아슬아슬한 컨트롤을 선보인다.(김동수 해설의 표현을 빌리자면, '감각적이다') 질럿 저글링에 쌈싸먹힐 듯 말 듯 하면서도 질럿을 얼마 잃지 않으며 지속적인 교전을 해 준 기욤 선수. 장진남 선수는 동료가 벌어 준 시간을 유효하게 활용해 다수의 발업 저글링을 확보한다.

중반에 끝내겠다는 각오로 배수진을 친 장진남 선수에 비해 주진철 선수는 무탈을 띄우면 필승이라는 신념으로 재차 가스 채취에 들어간다. 이 약한 타이밍을 기가 막히게 노린 AMD. 주진철 선수의 저글링이 적은 틈을 타 갑자기 장진남 선수의 저글링들이 중앙으로 내달린다. 그리고 중앙의 대규모 한타 싸움에서 AMD는 승리한다. 적의 무탈이 날아올 미래를 염두에 두지 않고 눈 앞의 현실에 온 힘을 기울인 장진남 선수의 공로였다.

이 싸움에서 승리한 AMD는 주진철 선수의 본진으로 달린다. 주진철 선수는 성큰 하나와 소수 저글링으로 방어했지만 다수 질럿에 무너지는 방어선. 여기서 또 한 번 장진남 선수의 선택이 빛을 발했다. 적의 방어선이 붕괴되자 곧바로 조병호 선수의 본진을 향해 저글링이 달린다. 한편 기욤 선수는 질럿으로 주진철 선수의 스포닝풀을 일점사해 격파해 버린다. 병력을 생산할 수 없게 된 주진철 선수.

한편 발 느린 질럿들이 아군을 구하러 간 틈을 타 프로토스의 본진으로 난입한 장진남 선수. 게이트웨이만 골라 파괴한다. 이미 주진철 선수의 스포닝풀이 부수어진 후라 앞으로 나올 병력에서 현격한 차이를 보이게 된 KOR. 결국 GG를 치고 만다.

이번 팀플전은 장진남 선수의 선택이 빛난 한판이었다. 초반에 많은 타격을 받은 후 뜻밖에도 테크트리, 제공권, 업그레이드 등 모든 것을 포기한 채 병력 생산에만 전력을 기울인 장진남 선수의 선택이 결과적으로 무탈이 뜨기 전 한타 싸움에서 승리를 가져왔다. 그리고 장진남 선수의 병력이 모이기 전 중앙에서 시간을 제대로 벌어 준 기욤 선수의 병력 운용도 돋보였다. 그리고 확실히 장진남 선수의 저글링은 뇌파로 컨트롤된다.

-글곰 이대섭.



시미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41
이경기 장진남선수 오랫만에 저글링대장다운 모습 ^^
Marionett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46
경기하시는 김정민선수 나도현선수에게는 정말 죄송한 이야기이지만, 아아~ 정말 지루하군요. (이걸보고있는 난 뭐지??)
1.08이후 테테전이 같은종족전 중에서는 가장 재미있다고 생각되었는데, 오늘 경기는.. 스타보다가 졸기는 sky배 4강전 임요환 vs 김정민전 이후 처음이군요.. (그러고보니 오늘도 김정민선수가 포함되어있군요.)
시미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47
임요환 vs 유병준(itv)에서는 56분에 자원 다먹고 무승부 -_-;;
스타는 아니지만, 이형주 vs 박세룡 1시간 17분만에 자원 다먹고 무승부..
계속 눈치만 보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군요
어딘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57
여러가지로 속 터져 죽는 1시간이었습니다
오리온 농구팀은 3쿼터까지 15점차로 앞서고 있다가 1점차로 역전패를 당하지않나
빨리 나가야 되는데 경기 결과가 너무 궁금해서 김정민vs 나도현 선수 경기만 보고 나가야지 했는데
대략 1시간10분여의 온게임넷 최장기전 끝에 결국은 경기 중단
황당&난감 모드네요 ㅡ.ㅡ
민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57
1시간 9분 53초 만에 경기 잠시 중단 되었네요..ㅠ_ㅠ
민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57
재경기 한다고 하네요;
세인트리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58
결국 무승부가 되었나보네요. 게임하는 선수들은 피말리겠지만 재경기하는게 빨리 끝났을지도.. 1시간 9분... 근데 그냥 속행하는게 나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간만에 배틀 전쟁이 벌어지나 했더니 말이죠.
하하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6:59
워3도 이형주 대 박세룡 선수들간의 경기가 한번 중지되고 재경기 했던 전례가 있죠;;; 그나저나 김정민선수는 프리미어리그도 해야 할텐데..(오늘은 경기 없나요? 그럼 민망한데;;)
시미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7:02
중앙에서 김정민선수가 직접 터렛을 제거하고
'NO TURRET, COME ON'
했으면 -_-;;;
시미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7:02
박경랑 vs 홍진호가 진행되는군요
아이엠포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7:05
함온스에서 문자중계하고있습니다. 많이 보러오세요..^^;;
김경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17:40
팀플전 승부의 열쇠는 장진남 선수가 조병호 선수의 본진에 난입한 3,4기의 저글링이죠.. 센터에서도 AMD가 이기고 저글링으로 거의 프로브를 다잡고... 아마 한 7,8기가 남은것 같았습니다..조병호 선수가 너무 늦게 알아차렸죠..
Return Of The N.ex.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3 20:50
우와~ 오늘의 AMD팀은 정말 대단했나 보균요..^^
이게 바로 AMD의 모습이 아닐까 싶네요..
선수들의 이름만 들으면 절대로 프로리그 최하위를 달릴 팀이 아닌데 말아죠..
파적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3/12/15 18:13
팀플전에서의 값진 승리였던것 같습니다. 팬으로써 참으로 므흣한 경기였고요. 경기를 보다가 소리질러서 많이 맞았...-_-;
d달빛고양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7/08/28 22:31
(운영진 수정, 벌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0962 [기타] 슈로대V 제가 썼던 커스텀BGM 목록 (유튜브 다수) 오즈s26 17/03/24 26 0
60961 [기타] [강스포]슈퍼로봇대전V 참전작과 원작의 비교 [17] 타네시마 포푸라843 17/03/23 843 0
60960 [기타] 섀도우버스 업데이트 패치노트가 공개되었습니다. [15] Leeka686 17/03/23 686 0
60959 [기타] 마리오 런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되었습니다. [13] MirrorShield2142 17/03/23 2142 0
60958 [스타2] 2017 HOT6 GSL 시즌1 결승전 - 우승자 예측 이벤트 [90] 진성918 17/03/22 918 2
60957 [하스스톤] 이번 주 난투 필승덱! [17] 산타의선물꾸러미2397 17/03/23 2397 1
60956 [LOL] MVP의 행보를 보면 옛날 프로스트가 생각나네요 [33] 갓럭시4530 17/03/23 4530 8
60954 [LOL] 서포터로 바론스틸에 쿼드라킬까지! MVP VS KT 전 후기 [24] Leeka4451 17/03/22 4451 0
60953 [LOL] 리메이크 갈리오 후기 [23] 니시노 나나세4244 17/03/22 4244 0
60952 [LOL] 고통의 또 다른 이름 테디 [43] Eulbsyar5886 17/03/22 5886 0
60951 [기타] [슈로대V][PS비타]1회차 항해를 마쳤습니다! [51] Naked Star1542 17/03/22 1542 1
60948 [기타] [클래시로얄] 4000점 달성 + 이모저모 [40] 스타슈터1413 17/03/21 1413 2
60947 [스타1] 와이파이 님의 배틀넷 도전. [29] 드랍쉽도 잡는 질럿5125 17/03/21 5125 23
60946 [LOL] 롤챔스 스프링. 롱주 VS 아프리카가 최대 빅매치로 떠오르네요 [42] Leeka5037 17/03/21 5037 2
60945 [기타] [스파5]총상금 2.8억원 규모의 스트리트파이터5 리그 소개합니다 [3] pprk1689 17/03/21 1689 1
60944 [기타] [섀버] 흔한 카드 게임의 상위 카드들 [93] Leeka3179 17/03/20 3179 1
60943 [스타1]오늘 김민철vs이영호 경기는 스타역사상 테란대저그 최고의 경기력이었네요 [181] 전설의황제11974 17/03/19 11974 13
60942 [LOL] 롤챔스 스프링 남은 경기 정리 [36] AirQuick6748 17/03/19 6748 1
60941 [기타] 워크래프트3 캠페인 정말 재미있네요! [163] 산타의선물꾸러미5528 17/03/19 5528 1
60940 [하스스톤] 투기장은 알다가도 모르겠군요..흐흐.. [13] 대장햄토리1898 17/03/19 1898 0
60939 [기타] [PS4] 슈퍼로봇대전V 첫번째 항해를 마치고 [20] 시그니쳐 초콜렛2424 17/03/18 2424 3
60938 [스타1] [루머] 스타크래프트 관련 중대 발표가 있을 거 같습니다. [126] En Taro13797 17/03/18 13797 6
60937 [기타] 매스 이펙트 안드로메다 트라이얼 소감 (여캐스샷있음) [56] 바보왕2470 17/03/18 247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