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3/12/13 22:29:08
Name   kama
Subject   오늘 프리미어리그 후기.....(결과 있습니다~)
오늘 프리미어리그.....플레이오프에 나갈 선수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합이 있다는 사실만으로(김정민-변길섭, 임요환-이재훈) 치열한 승부가 나올 것이라고는 생각했었는데 전부 장난이 아니더군요.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재미있는 승부가 펼쳐진 것 같습니다(특히 제가 응원하는 선수가 전부 이겨서 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흔히 대박이라는 시합들이 줄을 이었다고나 할까요.

첫 경기, 홍진호 vs 장진남 in lost temple. 이미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정된 홍진호 선수의 시합이라 느슨하겠군.....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아시다시피 프리미어 리그는 승리 하나하나가 돈이라ㅡㅡ;;;; 치열했습니다. 초반 저글링 싸움, 서로 상대방 진영에 난입하기도 하고 하여튼 시합 내내 저글링 뛰고 뮤탈 날고 스컬지 터지고......정신 없는 싸움이었습니다. 확실한 것은 둘 다 상대편 드론 잡는데 정신이 없었다는 것 정도라고 할까요. 어쨌든 계속되는 저글링, 뮤탈의 드론 사냥 끝에 드론 한 기가 남은 장진남 선수의 gg. 처음부터 끝까지 정신없었던 시합이었습니다. 그 어느 시합보다 드론이 수난을 겪었던 시합이기도 했고요. 이로써 홍진호 선수 8승 3패, 장진남 선수 1승 10패.......홍진호 선수, 이윤열 선수와 비교할 수는 없지만 꽤 많은 돈을 챙겼습니다^^; 그리고 2위로 플레이 오프.

두 번째 시합은 박상익 선수와 송병석 선수의 엔터 더 드래곤의 사투. 둘 다 성적은 신통치 않았지만 역시나 돈이 걸려있는 문제로......초반 송병석 선수가 질럿의 효과적인 운영으로 저그를 압박하면서 분위기를 탔지만 박상익 선수가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집요한, 그리고 악독한 찔러주기로 송병석 선수의 멀티를 방해해고 이에 발끈해서 달려든 병력을 소진시켜주면서 상황을 역전시킵니다. 그 후로는 멀티 늘리면서 하이브&울링체제가 완성되는 저그가 플토를 잡는 시나리오였고요.(그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찔러주기와 게릴라는 정말 혀내두를 정도였습니다ㅡㅡ;) 이로써 박상익 선수 5승 6패, 송병석 선수는 2승 9패.

세번째 시합은 박정석 선수와 장진수 선수의 대결이었습니다. 역시 엔터 더 드래곤. 양쪽 모두 과거 명성과는 달리 상대 종족에 대해 약한 모습을 보여주어서 걱정이었는데 박정석 선수, 오랫만에 강력한 모습, 밑에 글에 있는 압도적인 힘을 보여주었습니다. 초반 질럿으로 입구를 조이며 언덕 3해처리를 강요한 박정석 선수.  그 후 커세어로 신경을 쓰게 하면서 자신은 몰래 3게이트로 늘립니다. 그리고 튀어나오는 공발업 질럿들. 장진수 선수의 저글링과 히드라가 달려들지만 영웅집안의 질럿은 달라도 뭐다 다른지 죽지도 않은체 쑤셔대니 버틸 수가 없더군요ㅡㅡ; 두 선수 모두 4승 7패를 거둡니다.

네번째 시합. 플레이오프를 위해서는 무조건 이겨야하는 김정민 선수와 1위는 확정지었지만 역시나 더 돈을 벌어야하는 변길섭 선수의 사투! 맵은.......모르겠습니다ㅡㅡ; 이 시합은 보지 못했다는.......단 마지막에 김정민 선수의 탱크, 배틀 조합이 본진에서 최후의 저항을 꿈꾸던 변길섭 선수의 골리앗 배틀 조합에 이김으로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이로써 김정민 선수는 주문을 외우며 이재훈 선수를 응원해야하는 처지가 됬네요. 변길섭 선수 8승 3패이지만 승자승 관계로 홍진호 선수를 제치고 1위 진출, 김정민 선수는 6승 5패.

마지막 시합. 오늘의 하이라이트이자 모든 이의 관심이 집중된 황제 임요환과 샤이닝 이재훈 선수와의 결전이었습니다. 이재훈 선수가 이기면 재경기, 임요환 선수가 이기면 플레이오프 진출이더군요. 맵은 로스트 템플, 이재훈 선수 12시, 임요환 선수 6시......임요환 선수가 투팩으로 이재훈 선수에게 3게이트를 강요하나 싶더니 앞마당 멀티하고 탱크 모으고 이재훈 선수도 부랴부랴 앞마당을 먹으며 2시 본진까지 넥서스를 짓습니다. 임요환 선수는 탱크 꾸준히 모으면서 방어를 튼튼히 하고 미네랄 멀티까지 영역 확장. 이재훈 선수 역시 질럿, 드래군 꾸준히 모아주면서 11시 섬 멀티하고 2시에서 캐리어 준비합니다. 미네랄 멀티까 활성화에 들어가자 그동안 모아둔 엄청난 소의 탱크 벌처를 이끌고 북진하고, 이재훈 선수는 막 나오기 시작한 캐리어를 모으면서 이에 대비하는데.......여기서 게임을 결정짓는 한 판이 나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질럿의 합세가 늦었던 이재훈 선수의 대패. 퉁퉁포로 그냥 밀어붙인 임요환 선수는 12시 앞마당과 2시 앞마당을 파괴하는 성과를 거둡니다. 꾸준히 모은 캐리어와 템플러 계열로 상황반전을 노리는 이재훈 선수. 하지만 8시부분을 집어삼킨 임요환 선수의 넘쳐나는 자원은 넘치는 골리앗과 레이쓰를 양산하고 캐리어부대 전멸. 끈질기게 멀티 늘리며 템플러 계열 유닛으로 버티지만 결국에 힘에 밀리고 gg. 초반의 누가누가 더 모으나 싸움에서 한 타 이후 끊임없이 이어지는 처절한 격전의 소용돌이. 하지만 그 어느때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던 임요환 선수의 새로워진 힘이 느껴지는 한 판이었습니다. 이제 물량과 힘까지 터득한 임요환 선수의 행보가 기대되는군요. 임요환 선수 7승 4패로 플레이오프 진출, 이재훈 선수 5승 6패.

자, 이제 길다면 길었던 프리미어 네스팟 리그 본선이 끝났습니다. 남은 것은 플레이오프 뿐이군요. 그 첫번째 주자는 영원한 라이벌, 임요환 vs 홍진호라는 스타계 최고의 빅카드. 크리스마스 날 대구에서 펼쳐질 대전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그리고 내일 역시 비기 배 본선 마지막 시합들이 있겠군요. 독주체제의 이윤열 선수의 연승의 마지막은? 조용호, 서지훈, 박용욱 중 남은 두 자리의 주인공들은? 역시 명승부 기대하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536 [스타1] 스타2를 보시면서 아직도 부르드워 시절이 그리우신분 계십니까? [26] aRashi1052 15/08/28 1052 3
57535 [기타] 유저 DB에 관한 고찰 [1] Rated1106 15/08/28 1106 0
57534 [LOL] 1.5배 빠른 짜장배달 - 정글 짜오 [13] 안스브저그2774 15/08/28 2774 3
57533 [히어로즈] 한타 메커니즘 (딜교와 어그로 내용 추가) [9] 워터키732 15/08/28 732 11
57532 [스타1] [추억팔이, 그리고 스타크래프트2까지] 3의 딜레마 [8] 화이트데이1213 15/08/28 1213 6
57531 [디아3] 기다리던 패치 2.3.0 완료 [24] AraTa_Lovely2318 15/08/28 2318 0
57530 [기타] 모바일게임, "시간탐험대" 가 오픈했습니다. [17] 박보영1696 15/08/28 1696 0
57529 [기타] 정발이 안되서 아쉬운 NDS 게임들 [30] 작은 아무무2092 15/08/27 2092 0
57528 [LOL] Thorin의 역대 Best Line-ups [76] 다크템플러4355 15/08/27 4355 1
57527 [기타] 어떤 막장 "연애" 게임 이야기 [11] 퐁퐁퐁퐁2442 15/08/27 2442 1
57526 [하스스톤] 반파마맨으로 전설을 가보자! - 덱 소개 [35] 신발암야구3399 15/08/27 3399 0
57525 [기타] [원숭이 2탄] 위닝클럽매니쟈 기술소개 및 공략 (2) [4] 궦뉁뒓뤣뷂쉖웺쥃929 15/08/27 929 0
57524 [히어로즈] 저주 받은 골짜기에서 티리엘을 반드시 가져가야 하는 이유 [7] 워터키1325 15/08/27 1325 5
57523 [히어로즈] 상위 1% 탱커가 되기 위한 기본기 [15] 워터키1176 15/08/27 1176 12
57520 [스타2] 이영호선수 GSL 관련 이벤트 하나 하겠습니다. [108] SKY922182 15/08/26 2182 0
57519 [하스스톤] 파마를 해봅시다. 파마기사덱. [33] 피로링3125 15/08/26 3125 0
57518 [스타1] 커리어 최강자는 누구일까요?? [197] 전설의황제5579 15/08/26 5579 0
57517 [히어로즈] 히어로즈 등급전은 픽만 잘해도 절반은 먹고 간다 [16] 워터키1293 15/08/26 1293 6
57516 [히어로즈] 아직까진 영웅 리그에서 골라선 안되는 그 분들 [12] 워터키1776 15/08/26 1776 3
공지 [스타1] 스베누 스타리그 시즌2 결승전 - 우승자 예측 이벤트 [242] kimbilly 15/08/26 1702 0
공지 [LOL] 2015 스베누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결승전 - 우승팀 예측 이벤트 [237] kimbilly 15/08/26 1599 1
57512 [히어로즈] 히어로즈의 맵 이해 - 광산편 [9] 워터키1088 15/08/26 1088 5
57511 [기타] 위닝일레븐 클럽 매니저를 아세요? (원숭이팁)포함 아이폰, 안드로이드 [48] 궦뉁뒓뤣뷂쉖웺쥃2219 15/08/26 221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