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3/06/01 03:08:46
Name   애플보요
Subject   재즈? 힙합? 재즈힙합
재즈힙합.... 재즈와 힙합의 결합?     사실 힙합이란 장르 자체가 재즈의 리듬과 그루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볼수 있기 때문에 힙합을 재즈의 하위장르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힙합은 그냥 힙합이지  어차피 힙합자체가 순수창조라기 보다는 기존의 음악에서의 샘플링 등 재창조에 가깝고 뭐 재즈에서의 혼 악기나 피아노 특정 라인을 샘플링해서 돌리는 거 가지고 뭐 재즈힙합 이렇게 나누는것을 그냥 말장난으로 보고 거부감을 가질수도 있습니다만 ..  사실 음악은 그냥 음악으로 들으면 될뿐 굳이 장르가 어떻다 꼭 규정하고 이것이 맞다 틀리다 할 필요는 없다 봅니다. 그냥 재즈와 힙합의 요소를 섞어서 조금 더 편하게 들을수있는 힙합에서의 하나의 스타일로 보면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낯익고 instrumental한 곡 위주로 몇곡 골라봤습니다. Nujabes 부터 시작해서 일본쪽이 재즈힙합 장르쪽으로 많이 활성화가 되어있는 편이죠. 다만 요새 인식이 재즈힙합 하면 너무 일본 비트메이커 쪽으로 치우쳐져 있는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대중적으로 편하게 들을수 있는 곡들이 많습니다. 시부야케이나 하우스 쪽과도 구분이 조금 애매모호하기도 하네요.



Nujabes - Arurian Dance






Michita - Allegro





Nomak- Moonflow






Nanase - Dear






Kennichiro Nishihara - Now I know












일전에 다이나믹 듀오와 에픽하이 앨범에도 피쳐링으로 참여해서 재미교포 출신의 Kero one도 우리나라에서 좀 익숙하죠~


Kero one - In all the wrong place




많이들 아시는 sound providers , 1998년 결성한 꽤 오래된 재즈랩 듀오로 듣기 편한 곡들이 많습니다.

Sound Providers - The Field






얼마안되는 우리나라 재즈힙합 쪽 DJ 데미캣. 잘 모르고 첨 노래를 들었을땐 일본쪽 DJ인줄 알았습니다.

데미캣 - Life Streaming





우리나라 최고의 DJ이자 비트메이커인 DJ Souscape 워낙 다양한 장르를 힙합에 접목시키고 있어 재즈힙합 쪽이라고 하기엔 애매하지만 재즈와 펑크를 기반으로 한곡들이 많은 편입니다.  이곡은 약간 보사노바 풍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DJ Soulscape - Jasmine





뭐 소리헤다나 재지팩트도 있지만 솔직히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고전으로 빠질 수 없는 ATCQ, Gangstarr ( Guru)  ,  The roots, common 등을 골라보았습니다. 뭐 이중엔 음악적 스펙트럼이 재즈힙합쪽에 국한되어있다고 말하기가 애매한 그룹들도 있네요~



A tribe called quest - Check the rhime




Robert Glasper Experiment - Afro blue




Gang Starr - The Moment of Truth






The Roots - You Got Me





Common - I used to love H.E.R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준수해주세요 [7] Timeless 07/02/01 111869 4
51121 [뉴스타파의 실태조사] 정부가 언론플레이로 희망고문만 주고 있다? [36] 디자인 14/04/18 1899 0
51120 [TIP] 카스퍼스키백신 1년 무료 프로모션 [34] 여자친구 14/04/18 2007 1
51119 [KBL] 2014 상무 선발자 명단 발표가 나왔습니다. [16] Siul_s 14/04/18 912 1
51118 사고에 묻힌 현 정부와 집권여당이 시행한 굵직한 일들 [132] 곰주 14/04/18 3990 3
51117 홍가혜 민간 잠수부 충격 인터뷰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 말했다" [81] 효연광팬세우실 14/04/18 6177 1
51116 KBO 주요 현역 선수들의 출신 고교별 정리 [37] Ayew 14/04/18 1659 0
51115 경기도 지사가 사고 현장에 간 이유 [160] Duvet 14/04/18 4999 1
51114 대통령이 사고 현장에 가야만 하는 이유 [112] 꽃보다할배 14/04/18 4452 7
51112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큰 죄를 졌습니다... [6] Neandertal 14/04/18 2503 6
51111 풋볼 휴머니즘 01. 고맙습니다 . [2] V.serum 14/04/18 733 1
51110 그깟 공놀이. [8] 선형대수세이지 14/04/18 2349 9
51109 래퍼 문수 [48] PYROS 14/04/18 3742 0
51108 단원고 탁구부. 전국 탁구대회 종합 우승 [6] Leeka 14/04/18 3196 0
51107 정부기관이 학부모측에 거짓 정보를 흘렸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139] 애패는 엄마 14/04/18 7443 3
51106 소위 "도망간 윗대가리" 담론에 대하여 [82] 기아트윈스 14/04/17 5075 23
51105 [해축] Make Us Dream까지 이제 네 걸음 [41] classic 14/04/17 2572 1
51104 국회가 철도요금 인상에 동의했습니다. [48] Manchester United 14/04/17 5158 0
51103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사건 마지막 교신 내용 [25] Manchester United 14/04/17 5683 0
51102 무례한 어른 - 어제 있었던 황당함 [80] Typhoon 14/04/17 4617 0
51101 나만 힘든 게 아니란 걸 알고는 있지만 [4] 필더소울 14/04/17 1780 0
51100 국회의원과 대통령의 사고 현장 방문 - 수정 + 이윤석 의원 해명 기사 추가 [249] 황 간사 14/04/17 7336 2
51099 롯데자이언츠, 20일까지 응원전 안한다. [39] Duvet 14/04/17 3944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