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3/06/01 03:08:46
Name   애플보요
Subject   재즈? 힙합? 재즈힙합
재즈힙합.... 재즈와 힙합의 결합?     사실 힙합이란 장르 자체가 재즈의 리듬과 그루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볼수 있기 때문에 힙합을 재즈의 하위장르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힙합은 그냥 힙합이지  어차피 힙합자체가 순수창조라기 보다는 기존의 음악에서의 샘플링 등 재창조에 가깝고 뭐 재즈에서의 혼 악기나 피아노 특정 라인을 샘플링해서 돌리는 거 가지고 뭐 재즈힙합 이렇게 나누는것을 그냥 말장난으로 보고 거부감을 가질수도 있습니다만 ..  사실 음악은 그냥 음악으로 들으면 될뿐 굳이 장르가 어떻다 꼭 규정하고 이것이 맞다 틀리다 할 필요는 없다 봅니다. 그냥 재즈와 힙합의 요소를 섞어서 조금 더 편하게 들을수있는 힙합에서의 하나의 스타일로 보면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낯익고 instrumental한 곡 위주로 몇곡 골라봤습니다. Nujabes 부터 시작해서 일본쪽이 재즈힙합 장르쪽으로 많이 활성화가 되어있는 편이죠. 다만 요새 인식이 재즈힙합 하면 너무 일본 비트메이커 쪽으로 치우쳐져 있는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대중적으로 편하게 들을수 있는 곡들이 많습니다. 시부야케이나 하우스 쪽과도 구분이 조금 애매모호하기도 하네요.



Nujabes - Arurian Dance






Michita - Allegro





Nomak- Moonflow






Nanase - Dear






Kennichiro Nishihara - Now I know












일전에 다이나믹 듀오와 에픽하이 앨범에도 피쳐링으로 참여해서 재미교포 출신의 Kero one도 우리나라에서 좀 익숙하죠~


Kero one - In all the wrong place




많이들 아시는 sound providers , 1998년 결성한 꽤 오래된 재즈랩 듀오로 듣기 편한 곡들이 많습니다.

Sound Providers - The Field






얼마안되는 우리나라 재즈힙합 쪽 DJ 데미캣. 잘 모르고 첨 노래를 들었을땐 일본쪽 DJ인줄 알았습니다.

데미캣 - Life Streaming





우리나라 최고의 DJ이자 비트메이커인 DJ Souscape 워낙 다양한 장르를 힙합에 접목시키고 있어 재즈힙합 쪽이라고 하기엔 애매하지만 재즈와 펑크를 기반으로 한곡들이 많은 편입니다.  이곡은 약간 보사노바 풍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DJ Soulscape - Jasmine





뭐 소리헤다나 재지팩트도 있지만 솔직히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고전으로 빠질 수 없는 ATCQ, Gangstarr ( Guru)  ,  The roots, common 등을 골라보았습니다. 뭐 이중엔 음악적 스펙트럼이 재즈힙합쪽에 국한되어있다고 말하기가 애매한 그룹들도 있네요~



A tribe called quest - Check the rhime




Robert Glasper Experiment - Afro blue




Gang Starr - The Moment of Truth






The Roots - You Got Me





Common - I used to love H.E.R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운영위 소개 [25] 글곰 15/07/08 4442 2
공지 자유게시판 임시운영규정 신설(7월14일 수정) [10] 박진호 15/07/04 6761 1
60177 브로큰발렌타인 보컬 반 사망 [4] 다1애니장인1013 15/08/04 1013 0
60176 한 공대생의 인생을 바꾼 김수행 교수 [11] 하쿠오로2529 15/08/04 2529 31
60175 [복면가왕] 현재까지 가왕 정리 [18] Anti-MAGE4617 15/08/04 4617 4
60174 윤리의 분업 [1] 임전즉퇴554 15/08/04 554 1
60173 나의 감수성과 행동의 관계(송곳 4부가 시작했습니다) [13] 바위처럼1701 15/08/03 1701 6
60172 (기사펌) 신경과학자의 시선으로 본 <인사이드 아웃> [17] 마스터충달2924 15/08/03 2924 1
60171 (아재주의) 좋아하는 애니음악 10 [76] Darwin40782576 15/08/03 2576 4
60168 [야구] 퍼거슨 1승 [27] 이홍기7301 15/08/03 7301 1
60167 내려놓음, 그리고 가진 것의 소중함 [21] 스타슈터2148 15/08/03 2148 12
60166 [펌글] 우리는 왜 비윤리적이 되는가 [22] [fOr]-FuRy2883 15/08/03 2883 18
60165 그건 말이죠 [13] The xian3034 15/08/03 3034 1
60164 괌 여행 팁 [25] 사계절 치킨3935 15/08/03 3935 4
60163 공부를 하고 왔습니다 [92] 이명박8545 15/08/03 8545 26
60162 미료/박보영/스컬&하하/지헤라/치타/딕펑스/소지섭의 MV와 비투비의 티저가 공개되었습니다. [11] 효연광팬세우실2047 15/08/03 2047 0
60161 원더걸스/샤이니/월간윤종신/헬로비너스/키겐/서은광X미유/유승우의 MV가 공개되었습니다. [58] 효연광팬세우실3799 15/08/03 3799 0
60159 [해축] 어제의 bbc 이적가십 및 선수이동 [21] pioren2439 15/08/03 2439 2
60158 메트로 신문의 자폭 또는 숭고한 희생 [32] 어강됴리8272 15/08/03 8272 8
60156 [야구] 2015 KBO 리그 끝내기 정리.txt [29] SKY924299 15/08/02 4299 1
60155 한국의 직장인에게 여가는 허용되는가? [146] 라파엘10296 15/08/02 10296 55
60154 북한과의 통일 어떻게 할 것인가? [158] aurelius6240 15/08/02 6240 0
60153 통계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이용규의 사구. [262] 화이트데이10492 15/08/02 10492 6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