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3/06/01 03:08:46
Name   애플보요
Subject   재즈? 힙합? 재즈힙합
재즈힙합.... 재즈와 힙합의 결합?     사실 힙합이란 장르 자체가 재즈의 리듬과 그루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볼수 있기 때문에 힙합을 재즈의 하위장르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힙합은 그냥 힙합이지  어차피 힙합자체가 순수창조라기 보다는 기존의 음악에서의 샘플링 등 재창조에 가깝고 뭐 재즈에서의 혼 악기나 피아노 특정 라인을 샘플링해서 돌리는 거 가지고 뭐 재즈힙합 이렇게 나누는것을 그냥 말장난으로 보고 거부감을 가질수도 있습니다만 ..  사실 음악은 그냥 음악으로 들으면 될뿐 굳이 장르가 어떻다 꼭 규정하고 이것이 맞다 틀리다 할 필요는 없다 봅니다. 그냥 재즈와 힙합의 요소를 섞어서 조금 더 편하게 들을수있는 힙합에서의 하나의 스타일로 보면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낯익고 instrumental한 곡 위주로 몇곡 골라봤습니다. Nujabes 부터 시작해서 일본쪽이 재즈힙합 장르쪽으로 많이 활성화가 되어있는 편이죠. 다만 요새 인식이 재즈힙합 하면 너무 일본 비트메이커 쪽으로 치우쳐져 있는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대중적으로 편하게 들을수 있는 곡들이 많습니다. 시부야케이나 하우스 쪽과도 구분이 조금 애매모호하기도 하네요.



Nujabes - Arurian Dance






Michita - Allegro





Nomak- Moonflow






Nanase - Dear






Kennichiro Nishihara - Now I know












일전에 다이나믹 듀오와 에픽하이 앨범에도 피쳐링으로 참여해서 재미교포 출신의 Kero one도 우리나라에서 좀 익숙하죠~


Kero one - In all the wrong place




많이들 아시는 sound providers , 1998년 결성한 꽤 오래된 재즈랩 듀오로 듣기 편한 곡들이 많습니다.

Sound Providers - The Field






얼마안되는 우리나라 재즈힙합 쪽 DJ 데미캣. 잘 모르고 첨 노래를 들었을땐 일본쪽 DJ인줄 알았습니다.

데미캣 - Life Streaming





우리나라 최고의 DJ이자 비트메이커인 DJ Souscape 워낙 다양한 장르를 힙합에 접목시키고 있어 재즈힙합 쪽이라고 하기엔 애매하지만 재즈와 펑크를 기반으로 한곡들이 많은 편입니다.  이곡은 약간 보사노바 풍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DJ Soulscape - Jasmine





뭐 소리헤다나 재지팩트도 있지만 솔직히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고전으로 빠질 수 없는 ATCQ, Gangstarr ( Guru)  ,  The roots, common 등을 골라보았습니다. 뭐 이중엔 음악적 스펙트럼이 재즈힙합쪽에 국한되어있다고 말하기가 애매한 그룹들도 있네요~



A tribe called quest - Check the rhime




Robert Glasper Experiment - Afro blue




Gang Starr - The Moment of Truth






The Roots - You Got Me





Common - I used to love H.E.R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5991 17
공지 통합 규정 공지 2016.4.1 release OrBef 16/03/28 7485 1
공지 PGR21 자유게시판 제재 대상 비속어 가이드라인 [14] jjohny=쿠마 16/02/03 12910 1
공지 유명인에 대한 비방을 자제해 주십시오 [24] OrBef 15/11/06 30209 1
65452 [해축] 올시즌 메시가 못했다고하는건 심히 당황스럽네요. [7] naruto051466 16/05/29 466 0
65451 포텐이 극에 오른 예능. 1박 2일 [9] Leeka523 16/05/29 523 2
65450 뜬금없는 타이밍의 남돌 활동 겉핥기 - 아이콘 [22] pioren905 16/05/29 905 1
65449 미국 작은 마을로 교환학생 갔다온 이야기 [5] 루꾸1438 16/05/29 1438 1
65448 [해축] 올시즌 자신만의 유럽축구 베스트11을 뽑아봅시다. [28] D.레오1644 16/05/29 1644 0
65447 [해축]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끝났습니다 + 유로 2016 예상(결과 스포) [58] 프리템포4322 16/05/29 4322 1
65446 <삼국지> 기록이 없으면 공적도 없다? [20] 靑龍3437 16/05/29 3437 1
65445 [스포없음] <엑스맨: 아포칼립스>, 감독판이 나오려나? [28] 화이트데이3399 16/05/29 3399 1
65444 지인 영업을 한다는 것 [10] 오빠나추워4459 16/05/29 4459 7
65443 미술품은 돈지랄이고 허영의 과시다? [68] 장난꾸러기5071 16/05/29 5071 3
65441 [5.28] 김치찌개의 오늘의 메이저리그(강정호 시즌 6호 3점 홈런,이대호 1타점 적시타) [1] 김치찌개682 16/05/29 682 0
65440 참 스승의 살신성인 [18] 콜록콜록3307 16/05/28 3307 42
65439 무한도전까지 노래 부를 필요가 있을까 [104] 츠네모리 아카네8777 16/05/28 8777 25
65438 (스포주의) 뒷북 곡성 감상기. 진지 없는 글 [7] 지직지직1409 16/05/28 1409 1
65437 [X-MEN] (루머) 울버린 세대교체설과 여자 울버린 X-23 소개 [17] 빵pro점쟁이3615 16/05/28 3615 0
65436 반기문의 무능을 실토한 외신들 [40] 달과별10767 16/05/28 10767 30
65435 걸그룹들의 현재 멜론차트 순위 이야기 [50] Leeka4594 16/05/28 4594 1
65434 [미국 정치] 흔한 대통령 후보의 보도 자료 [23] 윤하홀릭5508 16/05/28 5508 0
65433 'MV'로 본 트와이스,여자친구,러블리즈,오마이걸 컨셉 [12] wlsak2480 16/05/28 248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