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3/06/01 03:08:46
Name   애플보요
Subject   재즈? 힙합? 재즈힙합
재즈힙합.... 재즈와 힙합의 결합?     사실 힙합이란 장르 자체가 재즈의 리듬과 그루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볼수 있기 때문에 힙합을 재즈의 하위장르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힙합은 그냥 힙합이지  어차피 힙합자체가 순수창조라기 보다는 기존의 음악에서의 샘플링 등 재창조에 가깝고 뭐 재즈에서의 혼 악기나 피아노 특정 라인을 샘플링해서 돌리는 거 가지고 뭐 재즈힙합 이렇게 나누는것을 그냥 말장난으로 보고 거부감을 가질수도 있습니다만 ..  사실 음악은 그냥 음악으로 들으면 될뿐 굳이 장르가 어떻다 꼭 규정하고 이것이 맞다 틀리다 할 필요는 없다 봅니다. 그냥 재즈와 힙합의 요소를 섞어서 조금 더 편하게 들을수있는 힙합에서의 하나의 스타일로 보면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낯익고 instrumental한 곡 위주로 몇곡 골라봤습니다. Nujabes 부터 시작해서 일본쪽이 재즈힙합 장르쪽으로 많이 활성화가 되어있는 편이죠. 다만 요새 인식이 재즈힙합 하면 너무 일본 비트메이커 쪽으로 치우쳐져 있는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대중적으로 편하게 들을수 있는 곡들이 많습니다. 시부야케이나 하우스 쪽과도 구분이 조금 애매모호하기도 하네요.



Nujabes - Arurian Dance






Michita - Allegro





Nomak- Moonflow






Nanase - Dear






Kennichiro Nishihara - Now I know












일전에 다이나믹 듀오와 에픽하이 앨범에도 피쳐링으로 참여해서 재미교포 출신의 Kero one도 우리나라에서 좀 익숙하죠~


Kero one - In all the wrong place




많이들 아시는 sound providers , 1998년 결성한 꽤 오래된 재즈랩 듀오로 듣기 편한 곡들이 많습니다.

Sound Providers - The Field






얼마안되는 우리나라 재즈힙합 쪽 DJ 데미캣. 잘 모르고 첨 노래를 들었을땐 일본쪽 DJ인줄 알았습니다.

데미캣 - Life Streaming





우리나라 최고의 DJ이자 비트메이커인 DJ Souscape 워낙 다양한 장르를 힙합에 접목시키고 있어 재즈힙합 쪽이라고 하기엔 애매하지만 재즈와 펑크를 기반으로 한곡들이 많은 편입니다.  이곡은 약간 보사노바 풍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DJ Soulscape - Jasmine





뭐 소리헤다나 재지팩트도 있지만 솔직히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고전으로 빠질 수 없는 ATCQ, Gangstarr ( Guru)  ,  The roots, common 등을 골라보았습니다. 뭐 이중엔 음악적 스펙트럼이 재즈힙합쪽에 국한되어있다고 말하기가 애매한 그룹들도 있네요~



A tribe called quest - Check the rhime




Robert Glasper Experiment - Afro blue




Gang Starr - The Moment of Truth






The Roots - You Got Me





Common - I used to love H.E.R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준수해주세요 [10] Timeless 07/02/01 140458 5
54645 국내판매 아이폰6플러스에서 중고의심 심카드 발견 [15] 영원이란2627 14/11/01 2627 0
54644 아이폰6 한참 대란 중인 것 같네요. [36] 파업4244 14/11/01 4244 0
54643 투표조작은 지금 이순간에도 뻔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53] 비토히데요시6029 14/11/01 6029 0
54642 [야구잡담] 왜 LG의 2013년 순위는 3위, 2014년 순위는 4위인가? [30] 엘핀키스3117 14/11/01 3117 0
54641 [음악] 신해철, '일상으로의 초대': 내가 그에게 배운 사랑 [2] 두괴즐1181 14/11/01 1181 3
54640 [S 스토리] 법리와 법감정 사이 대한민국은 고민중-세계일보 [38] swordfish-72만세2462 14/11/01 2462 1
54639 20년만에 다시 본 영화 무언의 목격자. [17] 1904 14/11/01 1904 1
54638 4-4-2, 축구 전술 속 일원론, 그리고 '수비용 미들'에 대한 환상. [17] 팟저2849 14/11/01 2849 4
54637 2014년의 LG 트윈스의 야구는 끝이 났습니다. 한해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 [49] iloveus2655 14/11/01 2655 0
54636 201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는 삼성 대 넥센! [84] 태연­3036 14/11/01 3036 1
54634 추남의 음악추천 달달한 목소리 Olivia ong [4] 쎌라비538 14/11/01 538 1
54633 고 신해철씨가 받은 의료행위에 대한 기사가 떴습니다. [50] 레지엔6763 14/11/01 6763 2
54631 유랑담 약록 #13 / 120614木 _ 히라이즈미의 빈 터 [4] Tigris199 14/10/31 199 2
54630 넥센 코리안시리즈 진출!!! [108] Teophilos5079 14/10/31 5079 10
54629 황신 생신이신데 pgr에 관련 글이 없다니.... [29] 저글링앞다리2212 14/10/31 2212 35
54628 마왕 신해철. 그의 헌정 추모영상. 그리고 소회. [3] Bergy10736 14/10/31 736 2
54627 세계지리 사태, 8번 문항 오답자만 구제하면 끝? [22] 헤븐2215 14/10/31 2215 1
54626 전자책 이야기 + 나눔 이벤트 2탄! [33] VKRKO 1077 14/10/31 1077 4
54625 [공지] 유머 게시판 카테고리 삭제 / 연재 게시판 종료 [75] 포포리2400 14/10/31 2400 3
54624 모뉴엘이란 회사의 희대의 대출사기 [29] 카롱카롱5251 14/10/31 5251 0
54623 시행 3주를 앞둔 도서정가제가 묘하게 흘러갑니다. [19] 기아트윈스4439 14/10/31 4439 0
54622 수능 역사상 첫 대입결과 변경… 피해자 전원구제 [63] Leeka5546 14/10/31 554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