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09/10/24 23:25:52
Name   GutsGundam
Subject   故 김상진 선수는 오늘 하늘에서 같이 울고 웃었을겁니다.
12년전 해태 타이거즈의 우승했던 그 날.
경기를 마무리했던 그 투수.
김상진 투수는 해태 타이거즈팀 이름으로 임했던 당시 기아 타이거즈팀에게 우승을 안기는데 큰 공을 세웠죠.
해태 타이거즈라는 이름으로는 마지막으로 우승했던 그때가 묘하게 생각납니다.
타 팀의 팬이었지만 그때 해태 타이거즈의 위력은 대단했다고 느꼈고, 저 어린 투수의 거침없음에는 부러움을 느꼈습니다.

그런 겁없는 신인이 위암으로 홀연히 세상을 떠났다는 뉴스를 접했을때는 아까운 선수가 떠나서 아쉬움을 느꼈습니다.
어느 팀의 팬이고를 떠나서 진정한 야구팬이라면 젊고 앞날이 더 기대되는 선수가 꽃을 피우기도 전에 떨어진 것에 아쉬움을 느꼈고, 또한 지금도 저처럼 김상진이라는 이름 석자를 기억하고 있을겁니다.

물론 나이가 상대적으로 어린 야구팬들은 김상진이라는 이름을 모르는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야구팬들의 입과 입을 통해서, 선수들은 선배 선수들의 입을 통해서 또한 본인들이 그의 경기를 지켜봤기에 그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분명 하늘에서 같이 타이거즈 선수들과 마음을 함께 하면서 같이 긴장하며 같이 기뻐하고 같이 탄식했을겁니다.
그리고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에 선수들과 같이 울고 같이 웃었을겁니다.
멀리 떨어져있더라도 마음은 여전히 타이거즈라는 팀과 또 그 선수들이 있는 그라운드와 함께 할테니까요.

어떤 분 말대로 결국 김상진 선수가 타이거즈 선수들과 함께 했기에 타이거즈 선수들이 우승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같은 타 팀의 팬도 잊지 않은 그 이름 김상진.
아직도 그가 그라운드에서 공을 던졌다면 어떻게 되었으려나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오늘 그의 영혼이 함께 했을 기아 타이거즈팀의 우승을 축하하며...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