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09/10/24 23:25:52
Name   GutsGundam
Subject   故 김상진 선수는 오늘 하늘에서 같이 울고 웃었을겁니다.
12년전 해태 타이거즈의 우승했던 그 날.
경기를 마무리했던 그 투수.
김상진 투수는 해태 타이거즈팀 이름으로 임했던 당시 기아 타이거즈팀에게 우승을 안기는데 큰 공을 세웠죠.
해태 타이거즈라는 이름으로는 마지막으로 우승했던 그때가 묘하게 생각납니다.
타 팀의 팬이었지만 그때 해태 타이거즈의 위력은 대단했다고 느꼈고, 저 어린 투수의 거침없음에는 부러움을 느꼈습니다.

그런 겁없는 신인이 위암으로 홀연히 세상을 떠났다는 뉴스를 접했을때는 아까운 선수가 떠나서 아쉬움을 느꼈습니다.
어느 팀의 팬이고를 떠나서 진정한 야구팬이라면 젊고 앞날이 더 기대되는 선수가 꽃을 피우기도 전에 떨어진 것에 아쉬움을 느꼈고, 또한 지금도 저처럼 김상진이라는 이름 석자를 기억하고 있을겁니다.

물론 나이가 상대적으로 어린 야구팬들은 김상진이라는 이름을 모르는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야구팬들의 입과 입을 통해서, 선수들은 선배 선수들의 입을 통해서 또한 본인들이 그의 경기를 지켜봤기에 그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분명 하늘에서 같이 타이거즈 선수들과 마음을 함께 하면서 같이 긴장하며 같이 기뻐하고 같이 탄식했을겁니다.
그리고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에 선수들과 같이 울고 같이 웃었을겁니다.
멀리 떨어져있더라도 마음은 여전히 타이거즈라는 팀과 또 그 선수들이 있는 그라운드와 함께 할테니까요.

어떤 분 말대로 결국 김상진 선수가 타이거즈 선수들과 함께 했기에 타이거즈 선수들이 우승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같은 타 팀의 팬도 잊지 않은 그 이름 김상진.
아직도 그가 그라운드에서 공을 던졌다면 어떻게 되었으려나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오늘 그의 영혼이 함께 했을 기아 타이거즈팀의 우승을 축하하며...



파블로 아이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9/10/24 23:35
故 김상진 선수 참 초딩때 완투하는거 보고 완전 대진성이랑 마운드를 이끌어 나갈줄 알았는데.....ㅠㅠ
하늘나라로 간지 딱10년째 되는해에 값진 우승을 하게 되어서 더 감동적 입니다~
v10 Kia~~~
점박이멍멍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9/10/24 23:37
을이아빠님글의 아나키님 댓글 링크를 읽었습니다... 정말 찡하군요...
김상진 선수가 병마와 싸울 때 즈음 이대진 선수도 재활의 수렁에 힘겨워하던 때인데,
이대진 선수도 오늘 김상진 선수가 많이 생각났겠죠?
이대진 선수, 계속 마운드에 계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천풍지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9/10/24 23:41
아 저도 故김상진 선수 생각 나더군요.
97년에 한국시리즈 5차전이었던가요 그때 완투하던 모습 봤었는데..
이번 시리즈에서 이대진선수가 많이 던지진않았지만 좋은 모습 보여주고
우승해서 더 기분좋네요.
Hatefu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9/10/25 01:58
어릴때도 삼성팬 지금도 삼성팬이지만 어렷을적 삼성의 에이스급 투수 김상진(당시 OB에서 사온선수로 기억됩니다.)
선수와 이름이 같아서 뇌리에 남았던 선수였죠 그러다가 당시 부모님께서 구독하는 신문에 왠일로 스포츠신문이 보너스로
들어와서 읽을려는 찰나에 김상진선수 사망소식을보고 싱숭생숭했던 기억이나네요.
SCVgoodtogosi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9/10/25 03:59
상진이형...... T_T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2031 KARA 한국어 노래로 일본 음원랭킹 정 to the 복! and IU [9] KARA7057 11/09/29 7057 0
27999 컬리솔이라는 카페를 오픈했습니다 ^^ [87] Ringring9321 11/03/26 9321 0
37392 중국의 5대 명산 [11] 김치찌개7285 12/05/25 7285 0
43335 [충무강호2] 무림세계를 통해 바라본 한국의 영화배우들 part2 [24] Eternity8820 13/04/21 8820 13
13565 李대통령, 국무회의서 장관과 靑수석들 강하게 질책 [22] Arata_Striker6184 09/06/10 6184 0
19659 李대통령, "청년실업해결에 중요한건 본인자활노력, 세세한 부분 챙겨줄수 없어" [85] Arata6748 10/02/19 6748 0
22183 李대통령, "남북간 교역,교류 전면중단" [152] Karim Benzema7401 10/05/24 7401 1
19658 李대통령, "TV 인기프로의 '막말' '가학적 벌칙' 걱정돼" [37] Arata6314 10/02/19 6314 0
14309 李대통령, "10년간 北에 지원한 돈으로 핵무장한 듯" + DJ-盧측, 반발 추가 + 靑, 입장 [122] Arata7231 09/07/08 7231 0
14256 李대통령, 331억 재산 헌납으로 '청계장학재단' 설립 + 청와대 해명 추가 [69] Arata8916 09/07/06 8916 0
17578 李대통령 하토야마日총리에 사과해 [41] 제논6766 09/11/16 6766 0
6776 李대통령 지지율 12%~7% 폭락 [59] sunrise7523 08/06/16 7523 0
4940 李대통령 대운하 강행 시사 [38] pkcstar7017 08/03/22 7017 0
13402 李대통령 '마이웨이 선언', 정국 대파란 [70] Arata_Striker7562 09/06/04 7562 1
15673 李대통령 "시계로 신종플루 감염여부 파악" [50] 세우실6897 09/09/02 6897 0
18720 李대통령 "새해 큰 눈, 나라에 큰 운이 있을듯" [124] Arata6560 10/01/04 6560 0
9818 李 대통령의 이상한 축전. (누구를 위한 축전일까요?) [42] Arata_Striker7182 08/12/16 7182 11
9872 李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실용정부의 표본 제시 (과연 무엇?) [19] Arata_Striker5470 08/12/19 5470 5
61387 女모델 “아이유, 정신차리고 엑소 만나야지” 트윗 논란 [143] 피아니시모13399 15/10/08 13399 1
28 盧대통령 "4년연임제 개헌제안 찬성? 반대? [46] 친정간금자씨!11916 07/01/09 11916 0
10935 盧 전 대통령 "형님일 송구스러울 따름" [8] Magic_'Love'5095 09/02/14 5095 0
67061 힛더 스테이지 4회 주관적인 감상문 [10] 삭제됨3006 16/08/18 3006 1
19265 힛갤에 재미있는 카툰 작품이 올라왔습니다. - 클라우드 - [27] 데미캣8993 10/02/03 899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