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05/26 11:30:59
Name   信主SUNNY
Subject   예의를 지켜야죠
공개된 게시판에서 쓰는 글의 예의란 무엇일까요?

기본으로 돌아갑시다. 예의란 무엇입니까?
영어로 Manners인데요.
Manner는 방법을 말하죠.
뭔가를 하는 방법들이 모이면, 이것이 예의가 됩니다.

'예'도 마찬가지입니다. 보통 '사람을 대하는 방법'을 '예'라고 하죠.
그리고 '의'는 의롭다는 뜻. 즉 옳다는 뜻이구요.
'예의'는 옳은 예가 되겠지요.



글쓰기의 예의도 결국 그런 겁니다. 형식도 그렇지만 '사람을 대하는 옳은 방법'이라는 것이죠.



군대에서 전 행정병을 했습니다.
행정병에 잇는 내내 고참만 4명을 받았고, 그중 두명은 한달차이고, 병장2호봉까지 막내였기 때문에 쉬는시간없이 일만했었는데요.
쉬기 위해서 억지로 군종병도 했었습니다. 교회가서 이런저런 일하는게 차라리 더 편했으니까요.

어쨌든 그렇게 일을하다보니(행정병+군종병) 병장이 될 때 즈음해서는 저에게 주어진 업무나 권한이 참 많았습니다.
사소한 것까지 하나하나 다 체크하는 상황이었죠.

그래서 중대원들하고 이야기를 하다보면, 구타에 대해서 상당히 잘못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자주 느꼈습니다. 고민도 많이 한다는 것을요.

'어디까지가 구타인가요'라고 물을 때마다 항상 답해줬습니다.
'니 생각은 아무 의미없다. 맞는사람이 구타라고 생각하면 구타다.'
근데 이걸 이해 못하더라구요.



여러분은 어떤 글까지는 괜찮다고 생각하시나요?

여러분들이 어떠한 의도로 글을 썼더라도,
그 의도가 아무리 순수하더라도,
그 글의 대상이 불편하다면 그건 불편한 글입니다.

피지알은 선수들과 해설진, 코치진, 제작진에 대해 보호합니다.
그건 사실 유명인에 대한 보호라기보다 이 분들이 피지알 회원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죠. 다른 회원에 대한 보호죠.

그냥 자의적으로, '내가 생각하기엔 아무 문제 없는데?'라고 생각하면 그만일까요?
글의 대상이 된 회원이 기분이 나쁜데도, 그 글은 남아있는게 좋을까요?



규정에 맞춰서 쓴 글은 '예'에 어긋나지 않는 글입니다.
그러나 그 글로 인해서 사람이 불편한 것은 '의'에 어긋나는 글입니다.

그러니 누군가를 지칭해서 그걸 주제로 글을 썼다면,
그것자체로 상당히 위험하다고 볼 수 있지요.
그럴 의도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상대가 불편하다면,
이미 그 글은 훌륭하게 상대를 비방한 것이 됩니다.



피지알은 읽는 사람의 시간조차도 생각해서 배려하는 '의'를 추구했던 곳입니다.
언젠가부터 그저 '예'만 차리는, 허례하는 사이트의 대표처럼 비춰지고 있지만요.
의가 없는 예는 껍데기입니다. 피지알이 의로운 사이트가 됐으면 좋겠어요.
* Tob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09-15 13:46)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12-30 09:22)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95 나를 바꾸는 과학적 방법 [86] 마스터충달11052 15/02/11 11052
2594 나는 무단횡단하는 사람이 싫다. [74] 化神5624 15/02/05 5624
2593 회 간단리뷰 [146] 스프레차투라17470 15/02/03 17470
2592 현상학과 심리학 - 자기계발서는 왜 쓸모없는가? [99] 마스터충달13162 15/01/11 13162
2591 친형의 연애조언. [61] Love&Hate18703 15/01/06 18703
2590 드라마 <미생>의 힐튼호텔 - 대우빌딩 구름다리 이야기 [32] redder14572 15/01/05 14572
2589 그래도 계란 후라이가 좋다 [58] Eternity17174 15/01/03 17174
2588 가정환경 조사서 그리고 노무현 [60] Eternity14164 15/01/01 14164
2587 2014년 PGR21 댓글 통계 [98] 랜덤여신10477 14/12/31 10477
2586 구로다 히로키. [40] 예니치카14328 14/12/27 14328
2585 키작고 못생긴 쭈구리 탱탱 게이 이야기 마지막 - 대한민국에서 게이로 살아가기 [73] tannenbaum14028 14/12/19 14028
2584 임진왜란 해전사 - 11. 명량 [19] 눈시BBand5510 14/12/15 5510
2583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63] 할머니14662 14/12/05 14662
2582 그리고 김치만 남았다 [54] PoeticWolf11240 14/12/03 11240
2581 EPL의 하락세 : EPL은 분데스리가에 이미 추월당했다. [109] 구밀복검16857 14/11/23 16857
2580 서태지, 현진영, 이수만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 90년대 가요사 [29] 카랑카13920 14/11/22 13920
2579 2008년 11월 13일 새벽 5시 45분 [43] 11253 14/11/13 11253
2578 자살충동에 관한 심리상담 후기 [40] 파란코사슴10730 14/11/13 10730
2577 인터스텔라 잡담 (스포대폭발) [39] 리듬파워근성46550 14/11/13 46550
2576 가게앞 파지줍는 아주머니 이야기 - 세번째 [33] Typhoon5394 14/11/12 5394
2575 아들, 아들을 키워 보자! [117] OrBef14289 14/11/11 14289
2574 인터스텔라? 엉터스텔라 -_- (전 스토리 스포일러) [197] 구밀복검20144 14/11/10 20144
2573 조선의 젖가슴 [58] Judas Pain45621 14/10/30 4562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