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05/26 11:30:59
Name   信主SUNNY
Subject   예의를 지켜야죠
공개된 게시판에서 쓰는 글의 예의란 무엇일까요?

기본으로 돌아갑시다. 예의란 무엇입니까?
영어로 Manners인데요.
Manner는 방법을 말하죠.
뭔가를 하는 방법들이 모이면, 이것이 예의가 됩니다.

'예'도 마찬가지입니다. 보통 '사람을 대하는 방법'을 '예'라고 하죠.
그리고 '의'는 의롭다는 뜻. 즉 옳다는 뜻이구요.
'예의'는 옳은 예가 되겠지요.



글쓰기의 예의도 결국 그런 겁니다. 형식도 그렇지만 '사람을 대하는 옳은 방법'이라는 것이죠.



군대에서 전 행정병을 했습니다.
행정병에 잇는 내내 고참만 4명을 받았고, 그중 두명은 한달차이고, 병장2호봉까지 막내였기 때문에 쉬는시간없이 일만했었는데요.
쉬기 위해서 억지로 군종병도 했었습니다. 교회가서 이런저런 일하는게 차라리 더 편했으니까요.

어쨌든 그렇게 일을하다보니(행정병+군종병) 병장이 될 때 즈음해서는 저에게 주어진 업무나 권한이 참 많았습니다.
사소한 것까지 하나하나 다 체크하는 상황이었죠.

그래서 중대원들하고 이야기를 하다보면, 구타에 대해서 상당히 잘못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자주 느꼈습니다. 고민도 많이 한다는 것을요.

'어디까지가 구타인가요'라고 물을 때마다 항상 답해줬습니다.
'니 생각은 아무 의미없다. 맞는사람이 구타라고 생각하면 구타다.'
근데 이걸 이해 못하더라구요.



여러분은 어떤 글까지는 괜찮다고 생각하시나요?

여러분들이 어떠한 의도로 글을 썼더라도,
그 의도가 아무리 순수하더라도,
그 글의 대상이 불편하다면 그건 불편한 글입니다.

피지알은 선수들과 해설진, 코치진, 제작진에 대해 보호합니다.
그건 사실 유명인에 대한 보호라기보다 이 분들이 피지알 회원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죠. 다른 회원에 대한 보호죠.

그냥 자의적으로, '내가 생각하기엔 아무 문제 없는데?'라고 생각하면 그만일까요?
글의 대상이 된 회원이 기분이 나쁜데도, 그 글은 남아있는게 좋을까요?



규정에 맞춰서 쓴 글은 '예'에 어긋나지 않는 글입니다.
그러나 그 글로 인해서 사람이 불편한 것은 '의'에 어긋나는 글입니다.

그러니 누군가를 지칭해서 그걸 주제로 글을 썼다면,
그것자체로 상당히 위험하다고 볼 수 있지요.
그럴 의도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상대가 불편하다면,
이미 그 글은 훌륭하게 상대를 비방한 것이 됩니다.



피지알은 읽는 사람의 시간조차도 생각해서 배려하는 '의'를 추구했던 곳입니다.
언젠가부터 그저 '예'만 차리는, 허례하는 사이트의 대표처럼 비춰지고 있지만요.
의가 없는 예는 껍데기입니다. 피지알이 의로운 사이트가 됐으면 좋겠어요.
* Tob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09-15 13:46)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12-30 09:22)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47 눈치 [49] Right 14/06/19 5770
2546 이재수의 난 [23] 눈시BBv3 14/06/09 4904
2545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2편: FA제도의 역사 1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9] 화이트데이 14/06/04 3512
2544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1편: 메이저리그에 대하여, LA 다저스 [68] 화이트데이 14/06/01 5408
2543 75kg 감량기 -4- [179] 리듬파워근성 14/06/02 11004
2542 75kg 감량기 -3- [50] 리듬파워근성 14/05/31 6781
2541 75kg 감량기 -2- [43] 리듬파워근성 14/05/27 8301
2540 75kg 감량기 -1- [60] 리듬파워근성 14/05/26 9316
2539 주방용품을 구입해보자 - 부엌칼편 [57] 저글링아빠 14/05/26 8277
2538 성원에 힘입어(?) PPT 제작과정 1편을 공개합니다. [32] 뀨뀨 14/05/18 6995
2537 나를 알아봐준 사람. [21] Julia 14/05/11 8707
2536 공부논쟁 - 김두식, 김대식저를 읽고 [21] 콩콩지 14/05/08 5183
2535 피지알러와 결혼한 이야기 [242] 연어 14/05/07 16935
2534 노출 이야기: 당신은 모르는 다양한 노출 [31] Naomi 14/05/05 10691
2533 [우주] 지구에서 가장 멀리 있는 인위적 개체, 보이저 1-2호 (3/3) 完 [48] AraTa_Higgs 14/05/05 6850
2532 [우주] 지구에서 가장 멀리 있는 인위적 개체, 보이저 1-2호 (2/3) [40] AraTa_Higgs 14/05/03 6091
2531 소금 똥이거나 똥 소금이거나 [15] PoeticWolf 14/05/03 6963
2530 [우주] 지구에서 가장 멀리 있는 인위적 개체, 보이저 1-2호 (1/3) [39] AraTa_Higgs 14/05/02 7479
2529 대족황후 마황후 [13] happyend 14/04/26 5976
2528 다이어트나 건강 관해서 짧은 Q&A [208] 동네형 14/04/24 9920
2527 역사의 IF 시나리오 - 달려라, 이성계! 머나먼 저 대륙으로! [40] 신불해 14/04/22 9249
2526 [영어] 관계대명사 이야기 [34] 졸린쿠키 14/04/16 5449
2525 영화, 대화 장면의 기초적인 구성 [47] 한아 14/04/12 73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