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05/26 11:30:59
Name   信主SUNNY
Subject   예의를 지켜야죠
공개된 게시판에서 쓰는 글의 예의란 무엇일까요?

기본으로 돌아갑시다. 예의란 무엇입니까?
영어로 Manners인데요.
Manner는 방법을 말하죠.
뭔가를 하는 방법들이 모이면, 이것이 예의가 됩니다.

'예'도 마찬가지입니다. 보통 '사람을 대하는 방법'을 '예'라고 하죠.
그리고 '의'는 의롭다는 뜻. 즉 옳다는 뜻이구요.
'예의'는 옳은 예가 되겠지요.



글쓰기의 예의도 결국 그런 겁니다. 형식도 그렇지만 '사람을 대하는 옳은 방법'이라는 것이죠.



군대에서 전 행정병을 했습니다.
행정병에 잇는 내내 고참만 4명을 받았고, 그중 두명은 한달차이고, 병장2호봉까지 막내였기 때문에 쉬는시간없이 일만했었는데요.
쉬기 위해서 억지로 군종병도 했었습니다. 교회가서 이런저런 일하는게 차라리 더 편했으니까요.

어쨌든 그렇게 일을하다보니(행정병+군종병) 병장이 될 때 즈음해서는 저에게 주어진 업무나 권한이 참 많았습니다.
사소한 것까지 하나하나 다 체크하는 상황이었죠.

그래서 중대원들하고 이야기를 하다보면, 구타에 대해서 상당히 잘못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자주 느꼈습니다. 고민도 많이 한다는 것을요.

'어디까지가 구타인가요'라고 물을 때마다 항상 답해줬습니다.
'니 생각은 아무 의미없다. 맞는사람이 구타라고 생각하면 구타다.'
근데 이걸 이해 못하더라구요.



여러분은 어떤 글까지는 괜찮다고 생각하시나요?

여러분들이 어떠한 의도로 글을 썼더라도,
그 의도가 아무리 순수하더라도,
그 글의 대상이 불편하다면 그건 불편한 글입니다.

피지알은 선수들과 해설진, 코치진, 제작진에 대해 보호합니다.
그건 사실 유명인에 대한 보호라기보다 이 분들이 피지알 회원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죠. 다른 회원에 대한 보호죠.

그냥 자의적으로, '내가 생각하기엔 아무 문제 없는데?'라고 생각하면 그만일까요?
글의 대상이 된 회원이 기분이 나쁜데도, 그 글은 남아있는게 좋을까요?



규정에 맞춰서 쓴 글은 '예'에 어긋나지 않는 글입니다.
그러나 그 글로 인해서 사람이 불편한 것은 '의'에 어긋나는 글입니다.

그러니 누군가를 지칭해서 그걸 주제로 글을 썼다면,
그것자체로 상당히 위험하다고 볼 수 있지요.
그럴 의도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상대가 불편하다면,
이미 그 글은 훌륭하게 상대를 비방한 것이 됩니다.



피지알은 읽는 사람의 시간조차도 생각해서 배려하는 '의'를 추구했던 곳입니다.
언젠가부터 그저 '예'만 차리는, 허례하는 사이트의 대표처럼 비춰지고 있지만요.
의가 없는 예는 껍데기입니다. 피지알이 의로운 사이트가 됐으면 좋겠어요.
* Tob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09-15 13:46)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12-30 09:22)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02 판다와 비만 [34] 모모스20136485 16/10/07 6485
2801 [번역] 빠던의 미학 [61] becker23453 16/10/06 23453
2800 산모들의 죽음을 막아라 [23] 토다에6275 16/10/02 6275
2799 야구사상 최악의 은퇴식 - 후지카와 큐지가 쏘아올린 작은 공 [67] 사장14737 16/09/30 14737
2798 고지방 저탄수화물 다이어트의 원리 및 가이드 [137] nerrd19149 16/09/30 19149
2797 데이트를 합시다. [18] sealed8682 16/09/29 8682
2796 [영어 기사] 트럼프에 열광하는 저소득/저학력 백인층 다르게 보기 [94] OrBef21388 16/09/29 21388
2795 메이저 가구 저렴하게 구매하는 팁 [48] papaGom12656 16/09/28 12656
2794 휴식을 취할 때 듣기 좋은 소리들 [9] 전기공학도6793 16/09/24 6793
2793 [영화공간] 배우 하정우와 이병헌을 말하다 [72] Eternity12200 16/09/23 12200
2792 왼손잡이는 왜 생기는 걸까?... [94] Neanderthal11904 16/09/22 11904
2791 (아재글) 4탄, 생각해보니 본전뽑은 아이 장난감 5가지 [105] 파란무테12731 16/09/20 12731
2790 [EXID] 영상으로 시작하는 '걸그룹 입덕 커리큘럼' [28] 탐이푸르다5850 16/09/17 5850
2789 금(金)은 왜 금값인가?... [52] Neanderthal11367 16/09/16 11367
2788 사진 공모전에서 장려상을 탔습니다. [39] 기네스북6769 16/09/14 6769
2787 프랜차이즈 커피숍 자영업 스물 한 달 - 같은 걸 세번 당하는 바보 [53] tannenbaum10792 16/08/26 10792
2786 우리 시야에 아른거리는 벌레 같은 놈들의 정체는?... [66] Neanderthal10151 16/08/25 10151
2785 [계층] 공학 수학을 공부해봅시다 - 미방이란? [97] OrBef8477 16/08/23 8477
2784 아들이랑 오락실을 갔다. [39] 이쥴레이9774 16/08/17 9774
2783 초등학교 6학년, 반 최고 인기녀에게 쪽지를 받았던 썰 [61] 시간16045 16/08/09 16045
2782 3분 말하기 [10] Eternity5009 16/08/07 5009
2781 [야구] 오타니 쇼헤이의 고교시절 이야기 [31] 사장10494 16/08/06 10494
2780 (아재글) 3탄, 육아하면 알게 되는 사실들 2 [31] 파란무테8592 16/08/05 859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