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07/02 00:32:57
Name   Cand
Subject   현근대사 최고의 정치 사기극
 






지금은 이미 좀 지난 이야기이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그를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위고 아래고 가릴 것 없이 마냥 현실에 안주해 조금의 개혁도. 아니. 변화라는 짧은 단어 하나만으로도 손사래를 치던 그 시절.

그런 그 시절에 오로지 자신의 의지와, 자신의 생각과, 자신의 행동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려던 한 사람이 있었다.

그의 연설에는 힘이 있었고. 그의 공약에는 새로움이 있었고. 그의 식견에는 개성이 있었고. 그의 행동에는 의지가 있었다.

그러나 그런 그는 결국 선거에서 참패한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말았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는가.





현재의 사가(史家)들이 꼽고 있는 그의 선거 참패 요인 중에서도 가장 첫번째로 꼽는 것은 당시 기득권의 선거결과 조작이다.


과거 선거 당시 현재의 선관위와 같은 역할을 하였던 한 부처에서 선거 결과가 나오기 조금 전 발표한 공문을 보자.


"몇몇 단체에서 이번 선거에 대해 의견을 주도하기 시작하면서 다소 왜곡되는 결과가 초래되고 있어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일부 단체와 개인에 의해 비정상적인 경로로 참여되고 있는 문제점들을 정확히 조사하여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공문 발표 후 그들이 공문과 같은 이유로 최종 집계에서 배제했던 표는 약 47,000표에 달한다.

이 표 중 약 90%의 표가 '그 후보'의 표였다는 것을 감안하고, 총 유효 투표수가 십만표 정도였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것은 이미 정치가 아니다. 이것은 사기이고, 민의에의 배반이며, 그들의 부패를 알리는 지표이다.

그러나 그것은 이루어졌고. 결국 약 만표 정도의 차이로 개혁을. 혁명을 주장했던 '그 후보'는 낙선하게 된다.

결국 그런 조작에 힘입어 선거는 다시 한번 여당의 승리로 끝나게 되고, 혁명도. 개혁도. 변화도. 아무 것도 남지 않게 된다.

아래의 모두가 그를 원했으나. 위가 그를 원치 않았다는 이유.

오직 그 이유 하나만으로 그의 이상과 꿈은 산산조각났으며. 그도, 그의 이상도. 다시는 정계로 돌아올 수 없었다.

변화를 위해 모두가 한 목소리를 냈으나 결국 힘앞에 무너졌던 순간. 민주화의 첫걸음이 산산이 깨어진 그 순간.

시작해보지도 못하고 끝내야만 했던 개혁. 그것이 가져올 결과는 차치하고서라도, 부당한 억압에 시도조차 해보지 못했다는 것.

그것이 우리가 그 때를 돌이켜 통탄하는 이유이다.



그리고 현재 부각되고 있는 그의 두번째 패인은 그가 내걸었던 공약이다.

따지자면, 상대측 후보의 공약은 무난했다.

기존의 것을 들고 나와 조금의 숫자놀음과 눈속임으로 새로운 것으로 치장했다 한들, 무난했다는 것은 현재도 이론이 없으리라.

하지만 그의 공약은 무난하지 않았다.

무난하지 않았다는 표현은 여기서 좋은 뜻으로도, 나쁜 뜻으로도 생각할 수 있다.

말하자면, 당시의 시대상과 비교해봤을때 그의 공약은 다분히도 혁명적이었고 실험적이었다.

이는 당시 사회에 염증이 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는 굉장한 돌풍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는 플러스가 될 것이다.

하지만 당시의 지식층은 이 공약에 대한 급격한 변화에 대한 두려움과, 그 공약의 실현 여부에 대한 의구심을 동시에 느꼈다.

그런 의문과 불안은 결국 기득권층의 이해와 맞물려 당시의 정국 및 지지층을 전례없이 양분했고, 결과는 위와 같았다.

만약 그가 조금만 더 온건한 공약을 들고 나와서 집권한 후 그의 이상을 펼쳤다면 지금 이곳은 어찌 되었을까.

그것을 이제는 상상으로 밖에는 만날 수 없다는 점은. 아직도 어떤 이들에게 있어서는 천추의 한이 되리라.




그러나 지금 와서 이런 논의가 무슨 소용이랴.

시간은 이미 그와 그의 이상을 흙으로 되돌렸고.

그가 메우고자 했던 이상과 현실의 간극은 시간으로 더욱 괴리되어가고 있다.

그렇게 그가 만들고자 했던 파도는, 망망대해에 던져진 조약돌 정도의 파문 밖에는 되지 못했다.

하지만, 그가 만들어낸 작디작은 파문이 조금이라도 지금의 당신에게 닿기를 바라면서. 이 글을 맺도록 하자.






- 자료 사진 -

자료 1 - 당시 선거를 주관했던 부처의 긴급 공문

자료 2 - 최종 투표 결과

자료 3 - 선거 전 인터뷰

자료 4 - 공약 A

자료 5 - 하마평

자료 6 - 상대 후보의 하마평













.......................헥스밤님 글을 읽고 삘받아서 한번 휘달려봤습니다. 여러분은 언제쯤 '그 후보'에 대해 눈치채셨나요?

...아니 그보다. 유게 갈까요? (...)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1-10 15:45)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776 유럽 최후의 비밀, 알바니아 [32] 이치죠 호타루9862 16/07/17 9862
2775 맛의 익숙함 맛의 상상력 : 운남 곤명의 칵테일. [23] 헥스밤3451 16/07/16 3451
2774 (괴담) 모텔에서 아르바이트하다 겪었던 일 [69] 글곰16428 16/07/15 16428
2773 오답을 마무리짓는 용기 [17] 스타슈터5433 16/07/15 5433
2772 [단편] [기담] 로드킬 [33] 마스터충달4301 16/07/14 4301
2771 [기타] [크루세이더 킹즈 연재] # 최종화(完): 황제 시몬 # [67] 도로시-Mk25174 16/06/02 5174
2770 비극적 최후가 예견된 화성의 달 – 포보스... [29] Neanderthal8004 16/07/05 8004
2769 유럽의 최북단 변방, 아이슬란드 [58] 이치죠 호타루8600 16/07/04 8600
2768 5만원의 추억 [41] Eternity9221 16/06/19 9221
2767 프랜차이즈 커피숍 자영업 열아홉달 - 재활용봉투 테러사건 [68] tannenbaum10330 16/06/18 10330
2766 야경을 찍어봅시다. [39] 기네스북5483 16/06/15 5483
2765 은하수를 찍어봅시다. [90] 기네스북9800 16/06/14 9800
2764 자게는 자랑질 게시판의 줄임말라면서요?(아이고배야) [92] 번취리14728 16/06/11 14728
2763 불편하다는 말 함부로 쓰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54] 루트에리노10437 16/06/11 10437
2762 [기타] [포켓몬GO] 한여름 밤의 꿈. NR15-ALPHA-12로 떠납니다. [23] ComeAgain7782 16/07/13 7782
2761 이별, 그리고 늘 비워둔 자리. [12] 스타슈터4633 16/05/25 4633
2760 우리동네 야구단 - 고양 다이노스 [17] 키스도사4643 16/05/25 4643
2759 지금 갑니다, 당신의 주치의. [58] 자몽쥬스7033 16/05/25 7033
2758 아침 일찍 더 밝은 인간이 된 이유 [28] Jace Beleren11160 16/05/23 11160
2757 "그럴만 했으니까 그랬겠지?" [22] 스타슈터7581 16/05/20 7581
2756 [줄거리 해석] 곡성은 예루살렘인가, 지옥인가 (스포있음) [87] Eternity26309 16/05/14 26309
2755 "아직 늦지 않았다니까요?" [38] 스타슈터12994 16/05/11 12994
2754 한국판 탈리도마이드, 가습기 살균제사건은 어떻게 발견되었는가? [56] 토니토니쵸파10663 16/05/04 1066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