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3 09:44:07
Name   허클베리핀
Subject   단편만화 - 남김(2010)





안녕하세요. 피지알에 5월달쯤에 제대신고를 했던거같은데, 이제사 겨우 한 작품 완성했네요.

정식데뷔를 언제쯤하게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그때까진 작업을 마칠때마다 제가 좋아하는 커뮤니티마다

제 만화를 올리고 싶네요. 부족한 작품이라도 최대한 많은 분들이 보아주셨으면 좋겠다 생각하는건 어쩔수 없는거같아요.



아무쪼록 재밌게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꾸벅.
* 항즐이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10-25 00:40)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2-01-23 20:46)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97 역사가 끊긴 학문 공동체에 속해있다는 것에 대한 탄식 [76] 돈보스꼬7078 15/02/15 7078
2596 '남자들은 이해 못 하는 것'(립스틱)에 대한 해설 [61] adgredi7603 15/02/15 7603
2595 나를 바꾸는 과학적 방법 [102] 마스터충달14365 15/02/11 14365
2594 나는 무단횡단하는 사람이 싫다. [79] 化神7178 15/02/05 7178
2593 회 간단리뷰 [146] 스프레차투라18012 15/02/03 18012
2592 현상학과 심리학 - 자기계발서는 왜 쓸모없는가? [99] 마스터충달13670 15/01/11 13670
2591 친형의 연애조언. [61] Love&Hate19247 15/01/06 19247
2590 드라마 <미생>의 힐튼호텔 - 대우빌딩 구름다리 이야기 [32] redder14812 15/01/05 14812
2589 그래도 계란 후라이가 좋다 [58] Eternity17404 15/01/03 17404
2588 가정환경 조사서 그리고 노무현 [60] Eternity14377 15/01/01 14377
2587 2014년 PGR21 댓글 통계 [98] 랜덤여신10630 14/12/31 10630
2586 구로다 히로키. [40] 예니치카14504 14/12/27 14504
2585 키작고 못생긴 쭈구리 탱탱 게이 이야기 마지막 - 대한민국에서 게이로 살아가기 [73] tannenbaum14202 14/12/19 14202
2584 임진왜란 해전사 - 11. 명량 [19] 눈시BBand5625 14/12/15 5625
2583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64] 할머니14839 14/12/05 14839
2582 그리고 김치만 남았다 [54] PoeticWolf11406 14/12/03 11406
2581 EPL의 하락세 : EPL은 분데스리가에 이미 추월당했다. [109] 구밀복검17013 14/11/23 17013
2580 서태지, 현진영, 이수만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 90년대 가요사 [29] 카랑카14058 14/11/22 14058
2579 2008년 11월 13일 새벽 5시 45분 [43] 11348 14/11/13 11348
2578 자살충동에 관한 심리상담 후기 [40] 파란코사슴10890 14/11/13 10890
2577 인터스텔라 잡담 (스포대폭발) [39] 리듬파워근성46735 14/11/13 46735
2576 가게앞 파지줍는 아주머니 이야기 - 세번째 [33] Typhoon5494 14/11/12 5494
2575 아들, 아들을 키워 보자! [117] OrBef14426 14/11/11 1442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