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8 12:36:14
Name   Ciara.
Subject   당신의 연애는 안녕하십니까?
문득 질문 게시판을 보다가
여자친구는 꼭 만들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 글을 봤습니다.

의견이 분분하더라구요.

연애만큼 진리라는게 안통하는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화가 나는 마음을 다스리고 져줄줄도 알아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때로는 화를 낼줄도 알아야 하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야할때도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때로는 자신을 더 사랑해야할 때도 있죠.

연애는 단순히 남여가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것이 아닙니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 라는 속담이 있죠.
한번 잘못된 연인을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나도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순간의 애증때문에 죽고 죽이는 일도 일어납니다.

1~2번째 연애때는 순수한 사랑의 마음으로 연애하다가
상처받고 싶지 않고,  편하고 질높은(?) 연애를 위해 조건이 붙기 시작하죠.
나쁘다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그럴수밖에 없으며, 저도 똑같이 그러니까요.
이상형이 괜히 존재하겠습니까?

하지만, 연애는 사람을 훌륭하게 만들어주며, 꿈을 꾸게 만들죠.
왜일까요? 다른 수많은 계기를 놔두고 하필 연애일까요?

제 인생을 짤막하게 얘기해볼까 합니다.
전 21살때까지 꿈없이 공부도 안하고
스타1에 중독된 친구도 없는 130kg의 왕따였습니다.(지금은 26살.)

어느 날, 문득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그래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얻기 위해서..
8개월만에 전 50kg을 감량했습니다.
21년동안 D라인에 익숙해진 제가
뱃살이 없는 절 스스로 거울로 보면서

"내 모든 장기가 이렇게 얇은 몸속에
들어가는게 신기하네..."

라고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마음에 드는 여자 한 두명에게 고백하기 시작했지만,
계속 보기좋게 차였습니다.
잘생기지도 않았지만, 잘생겨도 성격이 안좋게 보이거나, 매력이 없으면
소용 없었던 거죠.

그렇게 해서, 똑똑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정말 영어공부를 미친듯이 했습니다.
어렸을때 This is a book를 "트히스 이스 아 보오오크." 라고 읽었던 제가
수능 외국어 영역 강사도 해보고, 최근엔 Yxx 시xxxx 라는 학원에서 일할 정도로
눈부시게 성장 했습니다.

그렇게 차이고 차이면서, 제가 가진 문제점을 깨달아가면서,
전 어느새.. 여전히 보충할게 많은 사람이지만..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남자가 되었고, 설령 남들이 그렇게 보지 않아도,
늘 자신감을 가지고, 제 인생이 늘 행복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어느 날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 너가 잘되면 아빠한테 돌아올게 있어서 투자하는게 아니다.
난 너가 잘되면 뒤에서 씨익 웃으면서 잘 커줘서 고맙다고 할 뿐이다."

전 이 말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전 사랑이 여기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께서 크고 작은 배려로,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 기분이 어땠나요?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
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
누군가에겐 전 아무런 사람도 아니지만, 누군가에겐 의미있는 한 사람이라는
그 생각 하나로 정말 만족하며 살았죠.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제 앞가림도 못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헤어졌지만..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여느때보다
더욱 큰 꿈을 꾸며 더더욱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 사람과 나의 미래는
늘 오늘보다 밝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영화 대사중에 이런게 있죠.
(정확하진 않아요)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연애 하고싶지만, 늘 차이기만 하는 분.
과거의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분.
행복하거나 쓰라린 연애를 하고 있는 분.

모두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이 있었기에, 힘든 순간에도 이겨냈던 순간도 많았습니다.
전 과거에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쪽에 속하지만,
여전히 전 믿고 싶습니다.

연애는 희망이라고..

모두들! 사랑합시다!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1-23 20:47)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711 바둑, 연극, 파나소닉.. 아버지. [17] Demicat3419 16/02/05 3419
2710 [영어 동영상] 클린턴 vs 샌더스, "내가 너보다 더 잘할 수 있어요" [55] OrBef7245 16/01/30 7245
2709 겨우 축구를 보다가... [12] 터치터치4460 16/01/26 4460
2708 라노벨 같은 역사 이야기 - "우리집으로 마왕이 이사온 건에 대하여" [19] 예니치카4692 16/01/21 4692
2707 어린왕자가 말했다. "꿈을 잊지 말아요." [83] 마스터충달4753 16/01/21 4753
2706 만화책 일부를 찍어 인터넷에 올려도 될까요? + 만화책 추천 [61] 미캉9284 16/01/19 9284
2705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28] 카랑카7888 16/01/16 7888
2704 철도는 있는데, 역이 없다고...? [30] 이치죠 호타루6920 16/01/07 6920
2703 [취미] 병뚜껑아트에 입문해봅시다 [38] 민머리요정6764 16/01/07 6764
2702 [영화공간] 배우 황정민에 대한 피로감 [175] Eternity19602 16/01/03 19602
2701 서운함을 말할 수 없었던 이유 [5] Eternity5306 16/01/02 5306
2700 팔왕의 난 [27] 이치죠 호타루6783 16/01/02 6783
2699 [지식] 공개 키 암호화 : 공개 채널에서의 비밀 전달법 [36] 꽁상5460 15/12/31 5460
2698 [지식] 스테이크 맛있게? 구워 먹는법 [75] 쪼아저씨10521 15/12/31 10521
2697 정도전은 정말로 죽기 전에 '절명시' 를 남겼던 걸까 [11] 신불해6664 15/12/30 6664
2696 [지식] 인터넷, 얼마나 알고 있니? [25] 스타슈터7985 15/12/30 7985
2695 [지식] (사진 압박) 사막의 생물들 [21] OrBef6309 15/12/30 6309
2694 [지식] 위성사진으로 본 백두산 인근 철도의 실상 [68] 이치죠 호타루10774 15/12/30 10774
2693 야구만화 최강의 학교를 꼽아보자 [105] 사장12855 15/12/27 12855
2692 명동에서 프리허그 한 일기 [19] 무진자7792 15/12/25 7792
2691 지인(?)의 딸 이야기를 듣고 난 후의 몇 가지 생각... [14] 로빈9083 15/12/21 9083
2690 비치(Bitch)론 [40] Eternity11165 15/12/13 11165
2689 구자형의 넷텔링 세 번째 이야기 "The Egg by Andy Weir(영화 마션의 원작자)" [36] 북텔러리스트3342 15/12/09 33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