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8 12:36:14
Name   Ciara.
Subject   당신의 연애는 안녕하십니까?
문득 질문 게시판을 보다가
여자친구는 꼭 만들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 글을 봤습니다.

의견이 분분하더라구요.

연애만큼 진리라는게 안통하는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화가 나는 마음을 다스리고 져줄줄도 알아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때로는 화를 낼줄도 알아야 하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야할때도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때로는 자신을 더 사랑해야할 때도 있죠.

연애는 단순히 남여가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것이 아닙니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 라는 속담이 있죠.
한번 잘못된 연인을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나도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순간의 애증때문에 죽고 죽이는 일도 일어납니다.

1~2번째 연애때는 순수한 사랑의 마음으로 연애하다가
상처받고 싶지 않고,  편하고 질높은(?) 연애를 위해 조건이 붙기 시작하죠.
나쁘다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그럴수밖에 없으며, 저도 똑같이 그러니까요.
이상형이 괜히 존재하겠습니까?

하지만, 연애는 사람을 훌륭하게 만들어주며, 꿈을 꾸게 만들죠.
왜일까요? 다른 수많은 계기를 놔두고 하필 연애일까요?

제 인생을 짤막하게 얘기해볼까 합니다.
전 21살때까지 꿈없이 공부도 안하고
스타1에 중독된 친구도 없는 130kg의 왕따였습니다.(지금은 26살.)

어느 날, 문득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그래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얻기 위해서..
8개월만에 전 50kg을 감량했습니다.
21년동안 D라인에 익숙해진 제가
뱃살이 없는 절 스스로 거울로 보면서

"내 모든 장기가 이렇게 얇은 몸속에
들어가는게 신기하네..."

라고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마음에 드는 여자 한 두명에게 고백하기 시작했지만,
계속 보기좋게 차였습니다.
잘생기지도 않았지만, 잘생겨도 성격이 안좋게 보이거나, 매력이 없으면
소용 없었던 거죠.

그렇게 해서, 똑똑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정말 영어공부를 미친듯이 했습니다.
어렸을때 This is a book를 "트히스 이스 아 보오오크." 라고 읽었던 제가
수능 외국어 영역 강사도 해보고, 최근엔 Yxx 시xxxx 라는 학원에서 일할 정도로
눈부시게 성장 했습니다.

그렇게 차이고 차이면서, 제가 가진 문제점을 깨달아가면서,
전 어느새.. 여전히 보충할게 많은 사람이지만..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남자가 되었고, 설령 남들이 그렇게 보지 않아도,
늘 자신감을 가지고, 제 인생이 늘 행복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어느 날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 너가 잘되면 아빠한테 돌아올게 있어서 투자하는게 아니다.
난 너가 잘되면 뒤에서 씨익 웃으면서 잘 커줘서 고맙다고 할 뿐이다."

전 이 말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전 사랑이 여기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께서 크고 작은 배려로,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 기분이 어땠나요?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
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
누군가에겐 전 아무런 사람도 아니지만, 누군가에겐 의미있는 한 사람이라는
그 생각 하나로 정말 만족하며 살았죠.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제 앞가림도 못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헤어졌지만..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여느때보다
더욱 큰 꿈을 꾸며 더더욱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 사람과 나의 미래는
늘 오늘보다 밝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영화 대사중에 이런게 있죠.
(정확하진 않아요)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연애 하고싶지만, 늘 차이기만 하는 분.
과거의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분.
행복하거나 쓰라린 연애를 하고 있는 분.

모두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이 있었기에, 힘든 순간에도 이겨냈던 순간도 많았습니다.
전 과거에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쪽에 속하지만,
여전히 전 믿고 싶습니다.

연애는 희망이라고..

모두들! 사랑합시다!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1-23 20:47)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765 은하수를 찍어봅시다. [89] 기네스북7820 16/06/14 7820
2764 자게는 자랑질 게시판의 줄임말라면서요?(아이고배야) [90] 번취리12787 16/06/11 12787
2763 불편하다는 말 함부로 쓰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54] 루트에리노9013 16/06/11 9013
2762 [기타] [포켓몬GO] 한여름 밤의 꿈. NR15-ALPHA-12로 떠납니다. [23] ComeAgain6830 16/07/13 6830
2761 이별, 그리고 늘 비워둔 자리. [11] 스타슈터3628 16/05/25 3628
2760 우리동네 야구단 - 고양 다이노스 [17] 키스도사3899 16/05/25 3899
2759 지금 갑니다, 당신의 주치의. [58] 자몽쥬스6039 16/05/25 6039
2758 아침 일찍 더 밝은 인간이 된 이유 [28] Jace Beleren10037 16/05/23 10037
2757 "그럴만 했으니까 그랬겠지?" [21] 스타슈터6675 16/05/20 6675
2756 [줄거리 해석] 곡성은 예루살렘인가, 지옥인가 (스포있음) [87] Eternity25243 16/05/14 25243
2755 "아직 늦지 않았다니까요?" [38] 스타슈터12022 16/05/11 12022
2754 한국판 탈리도마이드, 가습기 살균제사건은 어떻게 발견되었는가? [56] 토니토니쵸파9749 16/05/04 9749
2753 [단편] 소실점(消失點) : 인류가 멸망한 순간 [26] 마스터충달3792 16/04/28 3792
2752 [기타]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 지도를 만들었습니다! [43] 메모네이드5024 16/06/19 5024
2751 카톡을 오래 했으면 좋겠어 [26] Eternity11074 16/04/23 11074
2750 시빌 워 - 미국 남북전쟁 (끝) [29] 눈시3782 16/04/27 3782
2749 시빌 워 - 미국 남북전쟁 (2) [26] 눈시3618 16/04/26 3618
2748 시빌 워 - 미국 남북전쟁 (1) [33] 눈시5780 16/04/24 5780
2747 나우루 공화국 이야기: 어떤 공동체의 타락과 그 이면 [32] santacroce7451 16/04/22 7451
2746 아버지가 계속 투표하는 이유 [32] Cherish6700 16/04/20 6700
2745 경제성장을 본 적이 없는 젊은이들 이야기: 일본의 잃어버린 20년 [108] santacroce10917 16/04/15 10917
2744 고기 잘 굽는 남자 [21] Eternity10472 16/04/10 10472
2743 드라이브나 갈까? [40] 영혼의공원8005 16/04/10 800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