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8 12:36:14
Name   Ciara.
Subject   당신의 연애는 안녕하십니까?
문득 질문 게시판을 보다가
여자친구는 꼭 만들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 글을 봤습니다.

의견이 분분하더라구요.

연애만큼 진리라는게 안통하는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화가 나는 마음을 다스리고 져줄줄도 알아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때로는 화를 낼줄도 알아야 하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야할때도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때로는 자신을 더 사랑해야할 때도 있죠.

연애는 단순히 남여가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것이 아닙니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 라는 속담이 있죠.
한번 잘못된 연인을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나도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순간의 애증때문에 죽고 죽이는 일도 일어납니다.

1~2번째 연애때는 순수한 사랑의 마음으로 연애하다가
상처받고 싶지 않고,  편하고 질높은(?) 연애를 위해 조건이 붙기 시작하죠.
나쁘다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그럴수밖에 없으며, 저도 똑같이 그러니까요.
이상형이 괜히 존재하겠습니까?

하지만, 연애는 사람을 훌륭하게 만들어주며, 꿈을 꾸게 만들죠.
왜일까요? 다른 수많은 계기를 놔두고 하필 연애일까요?

제 인생을 짤막하게 얘기해볼까 합니다.
전 21살때까지 꿈없이 공부도 안하고
스타1에 중독된 친구도 없는 130kg의 왕따였습니다.(지금은 26살.)

어느 날, 문득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그래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얻기 위해서..
8개월만에 전 50kg을 감량했습니다.
21년동안 D라인에 익숙해진 제가
뱃살이 없는 절 스스로 거울로 보면서

"내 모든 장기가 이렇게 얇은 몸속에
들어가는게 신기하네..."

라고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마음에 드는 여자 한 두명에게 고백하기 시작했지만,
계속 보기좋게 차였습니다.
잘생기지도 않았지만, 잘생겨도 성격이 안좋게 보이거나, 매력이 없으면
소용 없었던 거죠.

그렇게 해서, 똑똑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정말 영어공부를 미친듯이 했습니다.
어렸을때 This is a book를 "트히스 이스 아 보오오크." 라고 읽었던 제가
수능 외국어 영역 강사도 해보고, 최근엔 Yxx 시xxxx 라는 학원에서 일할 정도로
눈부시게 성장 했습니다.

그렇게 차이고 차이면서, 제가 가진 문제점을 깨달아가면서,
전 어느새.. 여전히 보충할게 많은 사람이지만..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남자가 되었고, 설령 남들이 그렇게 보지 않아도,
늘 자신감을 가지고, 제 인생이 늘 행복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어느 날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 너가 잘되면 아빠한테 돌아올게 있어서 투자하는게 아니다.
난 너가 잘되면 뒤에서 씨익 웃으면서 잘 커줘서 고맙다고 할 뿐이다."

전 이 말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전 사랑이 여기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께서 크고 작은 배려로,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 기분이 어땠나요?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
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
누군가에겐 전 아무런 사람도 아니지만, 누군가에겐 의미있는 한 사람이라는
그 생각 하나로 정말 만족하며 살았죠.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제 앞가림도 못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헤어졌지만..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여느때보다
더욱 큰 꿈을 꾸며 더더욱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 사람과 나의 미래는
늘 오늘보다 밝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영화 대사중에 이런게 있죠.
(정확하진 않아요)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연애 하고싶지만, 늘 차이기만 하는 분.
과거의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분.
행복하거나 쓰라린 연애를 하고 있는 분.

모두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이 있었기에, 힘든 순간에도 이겨냈던 순간도 많았습니다.
전 과거에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쪽에 속하지만,
여전히 전 믿고 싶습니다.

연애는 희망이라고..

모두들! 사랑합시다!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1-23 20:47)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513 미국 회사에서 일하기 : 취업준비 [18] 웃다. 14/03/13 5177
2512 관상용 배 [37] YoungDuck 14/03/11 6644
2511 피지알러를 위한 정전용량 무접점 키보드 가이드 [64] 이걸어쩌면좋아 14/02/27 6959
2510 혼자 유럽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 가기 전에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84] 해바라기 14/02/24 8215
2509 피겨의 치팅 점프 (모바일 데이터 압박 주의) [43] 저도참좋아하는데 14/02/24 7341
2508 음식 전쟁 [19] PoeticWolf 14/02/18 7338
2507 얼마전에 고향집에 다녀 왔다. [16] ohfree 14/02/14 4524
2506 '법리'의 문 앞에서 - 그 준엄함에 대한 소고. [57] endogeneity 14/02/13 4102
2505 노예노동은 모든 노동 가운데 가장 비싼 것이다 [102] Judas Pain 14/02/10 8580
2504 It's summer snow. [53] Julia 14/02/06 4878
2503 롯데 자이언츠 용병 3인 잡설 [42] YaktTiger 14/02/05 5642
2502 K리그 In PGR [54] 잠잘까 14/02/04 4240
2501 겨울왕국에 부족한 것은 무엇이었나 : 8살의 관점으로 [84] 구밀복검 14/02/04 7178
2500 어느 일본인 친구의 호의는 강렬했다. [90] nickyo 14/02/03 10325
2499 [스타2] 고수가 됩시다 - 멀티태스킹의 허상과 실제 [29] azurespace 14/01/26 6829
2498 울 엄마는 참 이상하다. [10] 자전거세계일주 14/01/29 5112
2497 [영화공간] 내가 사랑한 한국영화 속 최고의 엔딩 Best10 (스포있음) [47] Eternity 14/01/25 8179
2496 KBO 야구 기록 열람 및 정리방법 강좌 [12] 凡人 14/01/24 2903
2495 고시, 수능, 과거제도 [58] 기아트윈스 14/01/21 7045
2494 어느 섬사람들의 350년간의 투쟁 [27] 자이체프 14/01/20 7781
2493 홍진호와 피지알, 흔한 피쟐녀의 잡담 [79] 새님 14/01/19 14437
2492 가장이 제일 어렵습니다. [81] BULA 14/01/17 8862
2491 인터넷 커뮤니티의 존중은 침묵이라는 형태로 나타납니다. [46] 凡人 14/01/12 772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