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3/02 21:58:17
Name nexon
Subject [질문] 일본은 항공모함 제조기술을 어떻게 획득했을까요..?

안녕하세요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거친 일본은 이후 수 척의 항공모함까지 직접 건조하면서 세계적인 해양강국이 되는데요

단순선체 제작이 아닌 항공관제를 비롯한 총체적인 기술은 어떻게 획득한 것일까요..?

그리고 어떤 분은 지금도 한국이 자력으로 못 만드는 항공모함을 일본은 거의 100년 전에 이미 실전배치 및 관리까지 했던 것은 대단한 것이라고도 하던데 그게 사실인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대장군
24/03/02 22:04
수정 아이콘
영일동맹으로 영국에서 기술을 받았습니다.
24/03/03 01:43
수정 아이콘
드드 감사합니다.
24/03/03 12:46
수정 아이콘
아니 여기서도 영국이...?!!!
24/03/02 22:30
수정 아이콘
세계최초의 항공모함은 일본에서 제조된걸로 알고있어요.
위에 대장군님 말씀대로 영국전문가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24/03/03 01:44
수정 아이콘
그렇군요 드드 감사합니다
24/03/02 23:04
수정 아이콘
항모라는게 여러 동네에서 기술적, 전술적으로 연구되고 있었던 초기부터 일본이 항모를 세계적 트랜드에 맞춰서
연구/개발해왔기 때문에 항모 기술을 가지고 있었던 것은 당연한겁니다.
일본 제국의 초창기 항모들은 상당수가 전함을 중간에 개조한 물건들이니 사실 전함 기술을 얻고 당대 트랜드에 쫓아간게 대단한거죠.
특히 그때는 사실 전함이 지금의 핵 수준의 전략 무기였거든요.
전함에는 영국의 적극적인 도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일본이 1940년대의 항모를 1940년대에 만들긴 했지만, 2020년대의 항모를 2020년대에 만드는건 지금의 일본도 어렵습니다.
24/03/03 01:4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최종병기캐리어
24/03/03 01:03
수정 아이콘
영국은 1차대전이 가까워지면서 독일의 아시아함대를 견제할 파트너로 일본을 선택합니다. 이에 기존의 영일동맹을 강화하면서 일본이 드레드노트급 전함을 건조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일본은 영국에 공고급 전함을 의뢰하게되고, 영국에서 1번함을 건조해서 설계도와 함께 건네줍니다. 이후 일본에서 자매함을 건조하는데 영국은 기술자 파견 및 기술 이전까지 해줍니다. 일본은 현대 조선 기술을 당시 최고 기술을 가진 영국에서 직접 배울 수 있었고, 이 것이 일본이 항공모함을 건조하는 기초가 되었습니다.

당시 항모에 있는 함재기는 지금의 함재기보다 훨씬 가벼웠기 때문에 사출기도 필요 없었고, 통신장비도 매우 기초적인 단계였기 때문에 항공관제가 복잡할 수가 없었습니다. 모든 것은 파일럿의 역량에 의존해야했죠. 개전 초기에는 중일전쟁으로 많은 경험을 가진 파일럿이 있었기 때문에 잘 돌아갔지만, 전쟁이 진행될수록 경험있는 파일럿이 줄어들어 점점 일본 항공대는 처참한 역량을 보여주게됩니다.
24/03/03 01: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감사합니다 드드 제로센 파일럿의 회고록 대공의 사무라이를 보니 말씀대로 전쟁이 계속될수록 파일럿들이 많이 죽었는데 당시 일본이 지나치게 소수정예위주로 파일럿을 양성하다보니 기준이 너무 혹독해서 충분히 유능한 인재들도 과도하게 탈락시켰던 것이 너무 아까웠다고 하더라구요. 소수정예방식이 단기결전에는 효과가 있겠지만 인력소모는 있을 수밖에 없다보니 나중에는 비행기가 있어도 조종할 사람이 없게 되는 셈인 것 같습니다.
아케르나르
24/03/03 11:14
수정 아이콘
나무위키 태평양 전쟁 관련 항목을 읽어보면 일본이 인명경시풍조가 너무 강했어서 대체가 힘든 항공/해군인력들도 아무렇지 않게 소모했다는 내용이 자주 나옵니다. 항공기의 생존성을 무시한 것은 물론이고(제로센은 전쟁 초기에나 공포의 무기였지 나중 가면 날으는 라이터 취급을 받았죠. 날개에도 연료통이 있어서 항속거리는 길었는데 기관총에만 맞아도 불타올라서.) 피격돼서 지상/해상으로 떨어진 조종사를 구하려고 노력하지도 않았다더군요. 또 미군은 어느정도 활약한 조종사들을 후방으로 돌려 조종사 양성에 써먹었는데, 일본군은 그런 경우 없이 그냥 갈아넣기 바빠서 조종사의 질적 저하가 더 심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김삼관
24/03/03 09:28
수정 아이콘
항공관제는 무슨 말씀이신지요?
Mattia Binotto
24/03/03 13:17
수정 아이콘
질문자분이 항공모함의 운용요령, 관련 인력 양성/관리등을 총체적으로 포함해서 말씀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99691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054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68225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2561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2380
175897 [질문] 미밴드 시간 알람 기능 있나요? 175 24/04/22 175
175896 [질문] 스마트밴드 추천 부탁 드립니다. deadbody208 24/04/22 208
175895 [질문] 재테크 초보 - ISA 계좌의 3년 만기가 어떤 건가요? [4] 놔라508 24/04/22 508
175894 [질문] 팝에 관심없는 사람도 들으면 알만한 테일러 스위프트 노래가 뭐 있을까요? [10] 유료도로당995 24/04/22 995
175893 [질문] 등산장비 하나도 없는데 등산모임 갑니다. [18] 따식이910 24/04/22 910
175892 [질문] 자동차 석회물이 맞는지 다시 여쭙니다 [2] 라리542 24/04/22 542
175891 [질문] [살짝 답정너] 이거 제가 기분 상하는게 맞을까요? [27] Alfine1146 24/04/22 1146
175890 [질문] 무협지 판타지 소설용 이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아이패드? [8] 플래쉬468 24/04/22 468
175889 [질문] 갯벌체험을 하려고 하는데 추천해주실 곳 있을까요? [7] 욱쓰477 24/04/22 477
175888 [질문] IPTV로 세곳에서 TV를 볼 수 있나요? [3] Payment Required451 24/04/22 451
175887 [질문] 라이젠 7500f 원래 발열이 좀 있나요? [6] 천도리541 24/04/22 541
175885 [질문] 데스크탑 견적 문의합니다~ [6] Tratoss466 24/04/22 466
175884 [질문] 오사카로 와크샵을 갑니다. 저녁 5시부터 자유시간이라. [11] 의문의남자768 24/04/22 768
175883 [질문] 저도 스타1 경기 하나 찾습니다. (Tank Wall) [8] WhiteBerry644 24/04/22 644
175882 [질문] 필기구 이름 질문입니다. [4] chatGPT561 24/04/22 561
175880 [질문] 여자 정장 브랜드를 너무 몰라서 여쭤봅니다. [8] 추대왕827 24/04/22 827
175879 [질문] 세탁 후에도 옷에 남은 땀 냄새 [16] 욱상이1325 24/04/22 1325
175878 [질문] 스타1 경기를 찾습니다! [1] 림림938 24/04/22 93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