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4/22 15:10:15
Name Alfine
Subject [질문] [살짝 답정너] 이거 제가 기분 상하는게 맞을까요?
먼저 살짝 답정너임을 밝히고 저는 이 친구와 관계를 거의 끊을까하는 생각 중입니다.

저는 올해 3월 결혼했고 친구는 올해 5월 결혼입니다.

결혼하기 몇달 전부터 제가 청첩장 줘야하니까 얼굴 보자
친구가 계속 바쁘다고 결국 못봤고 뭐, 너도 곧 결혼이니까 일단 식 보고 끝나고 봐도 된다고 일단락 지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제 결혼식에 안왔습니다.
결혼식 끝나고 2주 정도 지난 시점에 카톡으로 10만원 보냄과 함께 결혼식 못갓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이 애매한 시점도 좀 짜증낫는데

또 엊그제는 자기 결혼식 모바일청첩장만 카톡으로 보내고 아무말이 없습니다.

이것도 2차로 좀 기분이 그런데 제가 기분 상하는게 일반적인 상황일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goldfish
24/04/22 15:12
수정 아이콘
친구가 아니라 그냥 아는사람 같습니다. 인연을 이어갈 의사가 있으면 이러저러해서 섭섭했다~ 정도의 카톡을 남겨 상대 반응을 기다리고, 그렇게까지 신경 쓰기에 화나고 시간 아깝다 싶으면 정리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24/04/22 15:13
수정 아이콘
그냥 계좌로 10만원보내고 관계정리하시는게...
그말싫
24/04/22 15:13
수정 아이콘
안 가고 10만원 보내주고 정리하면 되겠네요
소녀시대
24/04/22 15:15
수정 아이콘
저라면 똑같이 그분 결혼식 끝나고 2주뒤에 못갔다고 연락하고 10만원보내고 끝내겠네요.
엘브로
24/04/22 15:15
수정 아이콘
글쓴이는 친구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신거고, 그 친구는 그냥 아는 사람 정도로 생각하는거 같군요.
결혼식도 신경못쓸 정도의 사이라고 하면, 어차피 시간지나면 자동적으로 연이 끊길것 같네요.
24/04/22 15:17
수정 아이콘
그냥 10만 원 보내세요 자연스럽게 끊어질 듯
옥동이
24/04/22 15:21
수정 아이콘
이건 거울치료하면될거같은데...
24/04/22 15:21
수정 아이콘
걍 지금 10만원 보내주세요
끊을거면 빠른 게 낫습니다
Excusez moi
24/04/22 15:21
수정 아이콘
똑같이 해주고 끝내면 됩니다.
윤니에스타
24/04/22 15:22
수정 아이콘
팩트만 놓고 보면 님 결혼식에 불참하고 축의금만 10만원 한거네요. 님도 불참하고 축의금 주면 될 것 같습니다. 뭐 님께서 이걸 모르고 질게에 글을 올리진 않았을 거고.. [또 엊그제는 자기 결혼식 모바일청첩장만 카톡으로 보내고 아무말이 없습니다.]에서 결론은 난 듯합니다. 님은 친구라고 여겨왔지만 친구가 아니었던 거죠. 그냥 0원으로 사람 한 명 걸러냈다 생각하세요.
따식이
24/04/22 15:24
수정 아이콘
받은만큼 돌려주면 되는겁니다.
24/04/22 15:24
수정 아이콘
어차피 나에 대한 관심도 없을텐데 ‘지금’ 10 보내고 끊으면 됩니다.
유료도로당
24/04/22 15: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일부러 똑같이 2주 늦게 보내주고 뭐 그렇게 갚아줄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그냥 제때 10 보내고 관계 페이드아웃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굳이 온라인으로 보내면 얘기 또 나눠야하니, 식장에 가는 뮤츄얼이 있으면 누군가한테 부탁하는쪽이 더 좋아보이네요)

친구라고 생각했던 사람이 사실 나를 친구라고 생각 안 했다는게 좀 짜증날 수는 있는데, 내 인생에서 전혀 중요하지 않은 사람 때문에 괜히 기분을 망치지는 마세요. 어차피 경조사때 인간관계가 한번씩 정리되는건 사실이라..
24/04/22 15:56
수정 아이콘
매우 동의합니다.
에프케이
24/04/22 16:08
수정 아이콘
매우 동의합니다.(2)
43년신혼1년
24/04/22 15:43
수정 아이콘
저쪽 입장에서 작성자님은 그냥 많은 아는 사람 중 한명 인 정도였던거 같네요.
PARANDAL
24/04/22 16:11
수정 아이콘
친구분이 정말 힘든 상황일수도 있으니까 그냥 그러려니하는것도 괜찮습니다.
많이 친한 관계였으면 섭섭한 감정 얘기해서 풀고 결혼식 참여,
애매한 관계였으면 축하한다하고 제때 10만원 보내면 되겠네요.
아델라이데
24/04/22 16:21
수정 아이콘
결혼 준비하면 원래 바쁩니다... 정신없을 시기인데요, 보통 저정도 일정 겹치면 연락은 커녕 서로 못가는게 당연한겁니다. 제 생각에는 그래도 늦게나마 10만원 축의하고 연락한 친구가 그렇게 나빠 보이지는 않습니다.

저의 사례를 예를들면 결혼전에 밥도 얻어먹고 청첩장도 받고나서 결혼식날부터 연락두절된 인간이 있습니다... 이런경우가 정말 손절할 대상인거죠.
자유형다람쥐
24/04/22 16:46
수정 아이콘
그래도 친구가 청첩장모임 날짜라도 잡으려는 노력 없이 모청만 보내고 아무 말 없는 부분에서 이미 관계의 불균형을 느껴버리신 것 같습니다. 저는 여기서 마음이 좀 식을 것 같네요.
소이밀크러버
24/04/22 17:13
수정 아이콘
아무리 바빠도 친구의 결혼식 당일에 축의금도 모바일로 못 보낼 정도로 바쁘진 않죠. 뭐 까먹을 수는 있겠다만...
아스날
24/04/23 00:27
수정 아이콘
결혼을 한두달만에 준비하는게 아닌 이상 그정도 시간은 있습니다..
진짜 바빴다면 사정 설명 정도는 했겠죠.
짐바르도
24/04/22 17:14
수정 아이콘
저는 기대를 별로 안 하고 그랬어서 기분이 상하지는 않을 것 같네요.
24/04/22 17:56
수정 아이콘
결혼식이든 장례식이든 간에, 직접 와 주거나 축의금을 보내주는 건 무척이나 고마운 일입니다.
하지만 그걸 안 한다고 해서 그 사람을 싫어할 이유는 못 된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그 사람 경조사에 갔든 말든 상관없이요.

요즘은 경조사를 교환이나 거래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고 그게 추세라는 것도 압니다만 그런 인식이 별로 마음에 들진 않습니다.
24/04/22 18:01
수정 아이콘
교환이나 거래로 생각해서 속상한게 아니고 나는 너를 소중하게 생각했는데 너는 그렇지 않고 대충 대하는구나 라는게 제 삐짐 포인트입니다
24/04/22 18:09
수정 아이콘
돈만 거래는 아닙니다. 감정도 거래의 대상이죠. 내가 100만큼의 감정을 주었는데 30만큼의 감정을 돌려받는다면 서운한 건 당연합니다.
그래서 저는 글쓴분을 함부로 평가하고 싶진 않습니다. 다만 '저는' 교환이나 거래가 싫습니다. '제가' 피곤하기 때문이요.

내가 얼마만큼을 주었고 얼마만큼을 받았고를 계산하는 건 심력이 크게 소모되는 일입니다. 그럴 바에야 그냥 주기만 하고 잊어버리는 게 낫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저는 딸아이한테도 종종 이야기해 줍니다. 가끔씩은 호구가 되는 것도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적어도 자기 마음은 편하다고요.
피우피우
24/04/22 18:22
수정 아이콘
기분 상하는 게 매우 일반적인 일인 것 같습니다.
결혼식 안 오고 축의금 늦게 준 거야 뭐 그럴 수 있고 준 것만 해도 고맙다고 생각하는데 아무 말 없이 모청만 띡 보내는 건 거의 오지 말란 소리죠.
차라리 아예 안 보내면 그냥 이 친구한텐 내가 좀 어색한가보다 하고 말텐데 저건 나한텐 기본적인 예의도 안 지키는 거니까 더 짜증날듯..
모나크모나크
24/04/22 19:17
수정 아이콘
타이밍이 안 맞지만 그래도 최소한은 지키고 있네요. 손절처럼 감정소모되는 일은 생각하지 마시고 결혼식날 계좌이체 하시고 결혼 축하한다 한마디 남겨두시고 이 일은 잊으시는 게 좋겠습니다. 저런 거 하나하나 화내고 감정이입하는 게 본인 에너지 깎아먹습니다. 나중에 만났을 때 또 반가울 수도 있어요.
무딜링호흡머신
24/04/22 19:50
수정 아이콘
먼저 서운할 일인가?->yes 라고 보고요

인터넷에서야 함부라비 식으로 사이다패스를 원하지만

저는 굳이...드라이하게 축하해주고 10만원 보내주고

그냥 별 이야기 안하고, 적당히 내 마음속에서 아웃

시킬것 같네요

인간관계란 또 어떻게 될지 모르는거라

굳이 티낼 필요 없습니다.
아스날
24/04/23 00:30
수정 아이콘
안와도 고마운 사람이 있고 와도 안고마운 사람이 있는데 친구?분은 안오고 안고마운 사람이죠.
진짜 바쁜 사정이 있었다면 저런식으로 행동하면 안되죠.
그냥 배려없는 사람같습니다.
mystery spinner
24/04/23 10:32
수정 아이콘
서로 인생의 마일스톤을 감정적으로 함께 교류하지 않은 사이라면 친구 아니고 그냥 아는 사람 1 이었구나 생각을 정리하시면 됩니다.
친구라면 친구의 중요한 일에 이렇게 행동하진 않죠.
근데 관계에서 서로 꼭 같은 크기의 친밀함을 가지는건 아니니까요, 그 친구분은 자기가 글쓴분을 생각하는만큼 행동할 수 있지요.
이런 관계는 글쓴분에게 계속 서운함이 생길 수 있으니 글쓴분의 멘탈을 위해 선을 그어놓는게 좋을 수 있죠.
(근데 저라면 굳이 정리라기보단 그냥 아는 사람1로 남겨두는 편입니다. 정리도 감정 소모되는 일이니, 훗날 우연히 만났을때 웃으면서 인사하고 안부 물을 사이정도로)
무엇보다 결혼하셔서 챙겨야할 내 가족들이 생기셨으니 이제 이런 무의미한 관계에 신경 쓰시는 것보다 곁에 있는 가족들에게 집중하시길.
24/04/23 11:51
수정 아이콘
당연히 기분 상하는게 맞습니다. 우리는 '인간'이잖아요.
앙겔루스 노부스
24/04/24 02:13
수정 아이콘
일반적인 상황아니고 당연한 상황입니다. 기분 안 상하는 사람이 대단하거나 속이 없는거죠.
24/04/26 11:59
수정 아이콘
저도 10만원 주고 딱히 티안내고 연락안할듯하네요 저는 대학교형들 휴가쓰고 10만원씩 내고 왔는데 청첩장보냈더니 축하한다고말만하고 축의금도 오지도 않아서 짜게 식어서 걍 정리했고 대학친구들은 갑작스럽게 연락되서 결혼식 가지도 돈도 못냈는데 왔더라구요 이게 사람인지라 평생 기억할듯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00684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1557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69455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3739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3530
176449 [질문] 슬랙, 디스코드 등 알림이 잘 안오는 문제 붕붕붕107 24/05/29 107
176448 [질문] 온라인으로 비행기 티켓을 구매했는데 발권 안된 상태에서 수수료없이 취소 가능한가요? [4] 씨드레곤865 24/05/28 865
176447 [질문] 헬스 고수님들 봐주세요 [16] 젤리롤1388 24/05/28 1388
176446 [질문] 데스크탑에 무선랜 기능이 없으면, 무선랜카드 USB 타입 꽂으면 되나요? [4] LG의심장박용택1190 24/05/28 1190
176445 [질문] 6월중순 동남아 여행 [2] 오타니1043 24/05/28 1043
176444 [질문] 이삿날 보증금 입금 문제 [6] 1177 24/05/28 1177
176443 [질문] 조모의 건강보험료 자격확인서 및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발급문의 [2] Cherish519 24/05/28 519
176442 [질문] 석촌호수, 송리단길 디저트 카페 추천부탁드립니다. [4] 쿨럭415 24/05/28 415
176441 [질문] 컴견적 이륙대기중입니다. 이륙승인 바랍니다~ [10] 쏘군706 24/05/28 706
176440 [질문] 갤럭시 음성인식 잘 되나요? [7] 투명인간797 24/05/28 797
176439 [질문] 재활 소견서 병원마다 다를까요? [5] 정공법789 24/05/28 789
176438 [질문] 홈택스에 등록된 부양가족 정보를 삭제 할 수 있나요?? [1] 원스778 24/05/28 778
176437 [질문] 스벅 기프티콘 받고, 간단한 인터뷰해주실 40-59 계실까요? [8] 넛츠1088 24/05/28 1088
176436 [질문] 경제(?) 기본서 추천부탁드립니다. [6] Aiurr651 24/05/28 651
176435 [질문] 여행제외)1달의 시간이 생겼는데 뭐를 해야할까요? [26] 빵떡유나860 24/05/28 860
176434 [질문] 온라인 냉면 추천 부탁 드립니다. [5] 모챠렐라696 24/05/28 696
176433 [질문] 집 거실등 교체 방법좀 알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31] 아기은가누860 24/05/28 860
176432 [질문] 펩 과르디올라 감독 다음 행선지는 어디일까요? [6] 수지짜응763 24/05/28 76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