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6/17 15:04:22
Name 빼사스
Link #1 https://asianvolleyball.live/vb/womenu182024/#
Subject [스포츠] 한국 여자배구 u-18 경기 승리 (수정됨)


아시아 u18 여자배구 대회라 최신 결과 뉴스도 없습니다만, 빙고맨 유튭에 첫 경기가 올라왔습니다.
호주와의 첫 경기였습니다.
이 경기가 관심을 가지게 되는 이유는, 유망주 박서윤 선수의 첫 국대 경기이기 때문입니다.

박서윤 선수는 이제 중3이지만, 고등학교 언니들과 u18에 뛰게 될 정도로 기대받고 있는 재원입니다.
미래의 김연경을 꿈꾸기 위해 공격 수비 모두 훈련받고 있지요. 중3, 키194에 장신 아포짓입니다.
2번 선수인데 영상 보시면 공격도 하고 리시브도 준수하게 하고 막내지만 언니들 앞에서 나름 열심히 하는 게 보입니다.
아직은 어리기 때문에 큰 기대만큼은 아니지만 잘 성장하길 바랍니다.

1번 박여름 선수와 19번 미들브로커 정아림 선수도 눈에 띄는데, 박여름 선수는 키가 180 내외로 보이고 공격이 강하고 센스가 상당히 발군입니다.
정아림 선수는 키가 192이고 부모님도 배구 선수 출신이라고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6/17 15:21
수정 아이콘
김연경 선수 은퇴 후 여자배구 국대가 성적이 좋지 않은 걸로 아는데 좋은 선수들이 많이 나왔으면 합니다.
아롱이다롱이
24/06/17 15: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작년 말이였나 장윤희 감독이 이끈 U-19 대표팀도 세계선수권에서 미국과 유럽 강팀들을 상대로 선전했죠
24개국이 참가했었는데 11위로 마감 (배구 강국이라 불리는 폴란드, 세르비아, 미국, 터키, 헝가리, 일본, 중국 등과 붙었었음)
폴란드, 세르비아, 헝가리에게 승리하고 미국과 터키랑은 풀세트가고... 일본과 중국에겐 1세트 딴
(일본과 중국과의 경기에서도 경기력은 크게 안 밀린.. 아깝게 듀스 끝에 패한 세트도 있고)

참고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성인 여자배구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순위는 아래와 같습니다

1위 브라질 12승 0패
2위 이탈리아 10승 2패
3위 폴란드 10승 2패
4위 중국 9승 3패
5위 일본 8승 4패
6위 터키 8승 4패
7위 미국 7승 5패
8위 네덜란드 7승 5패
9위 캐나다 7승 5패
10위 도미니카 공화국 3승 9패
11위 세르비아 3승 9패
12위 독일 3승 9패
13위 태국 3승 9패
14위 프랑스 2승 10패
15위 한국 2승 10패
16위 불가리아 2승 10패
땅과자유
24/06/17 16:15
수정 아이콘
와.. 그래도 2승이면 작년보다는 훨씬 좋네요.
kogang2001
24/06/17 16:16
수정 아이콘
국대 진짜 암흑기에 지난해 전패했는데 올해는 2승이라도해서 정말 다행입니다.
빼사스
24/06/17 16:29
수정 아이콘
진짜 불가리아전이 아쉽네요. 승점 1점 더 딸 수 있었는데.
바람이분다
24/06/17 15:49
수정 아이콘
와 190이 넘는 키에 아포짓이라면 너무 기대되는 선수네요
빼사스
24/06/17 16:31
수정 아이콘
심지어 경기 보면 서브에이스도 여러 번 넣고, 리시브도 괜찮더라고요.
kogang2001
24/06/17 16:15
수정 아이콘
인삼소속 정호영이 190에 아힛이었는데 결국 미들로 포변했는데...
박서윤 선수 부디 부상없이 잘커서 미들로 포변하는게 아니라 아포짓으로 성공했으면 합니다!!!
이혜리
24/06/17 16:53
수정 아이콘
1번 박여름 선수는 때리는 게 시원시원하네요,
키만 좀 더 컸으면 좋겠는데.. 정지윤 선수도 같은 이유로 참 기대했는데, 그렇게 리시브를 못 할 줄이야..

2번 박서윤 선수는 잘 관리했으면 좋겠어요,
탄력이 좀 없어 보이는데.... 무릎에 부담이 많이 가려나..
24/06/17 17:06
수정 아이콘
장신의 공격수들은 고교 때까지 혼자서 올라운더로 이거저거 다 하다가 프로 오면 결국 외국인에 치이고 뭐 하나 확실히 되는게 없어서 때리기만 하거나
미들블로커 가는 경우가 많다보니 선수 관리도 잘 해야하고, 스타 만든다고 무리하게 안 맞는 포지션 시키는 것 보단 실제 재능도 잘 살펴봐야겠죠.

최근엔 정호영에게 안 되는거 무리하게 아웃사이드 히터로 쓰려다 몇 년의 시간을 허비했고,
더 전엔 하유정(하준임)이 장신의 아포짓 이라는 점에만 집착하다 결국 미들블로커로 갔죠.
넓은 의미로 보면 박정아나 김민지도 고교때부터 장신의 거포라는 점만 살리려다 결국 프로에선 때리기만 하는 선수가 되어 버렸구요.
뽐뽀미
24/06/17 18:06
수정 아이콘
아포짓이 리시브를? 하고 봤는데 후위 공격이 없어서 진짜 리시브 라인에 서긴 하네요.
최윤영 세터 야무지게 패스를 뿌리긴 합니다만, 전위 공격 옵션만 있는 건 아쉽긴 합니다. 지도자들의 문제일지 호흡 문제 일지..
아마추어 배구를 볼 때면 제일 아쉬운 부분이네요.
24/06/17 19:21
수정 아이콘
그냥 단순하게 백어택이 가능한 수준의 타점과 탄력을 갖춘 선수가 고교 레벨에서 흔하지 않습니다.
또 최근엔 아포짓에서 리셉션 하는 선수도 드물지 않아졌구요.
뽐뽀미
24/06/17 19:37
수정 아이콘
백어택이 가능한 선수가 드문 건 알지만 없는 게 아쉽기도 하고, 박서윤 선수가 mb로 기억해서 아포짓으로 쓰는 것까지는 알겠는데
후위 공격이 없으면 반쪽이니까요. 준비를 했나 보다는 급했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리시브를 하는 걸 지적하는 건 아니고 전위 공격수를 리시브 면제시키니까요.
이게 최선인가 싶기도 하고요. 결국 어설픈 몰빵이 되버리니..
24/06/18 10:4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론 지금 탄력으로는 제대로 된 백어택 때리기 어렵다고 보지만 때릴 수 있다고 해도 신장이 194인데 중3부터 시키는게 맞나 싶습니다.
몸과 신체 능력의 성장이 어느 정도 완성된 고3쯤 가서 때리기 시작해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라이트 후위 옵션이 없으면 이동공격 쓰면 되는거구요 (실제로 대부분 중고교는 이게 주 옵션이죠.)
뽐뽀미
24/06/18 13:23
수정 아이콘
제가 좀 삐딱하게 보는 게 있긴 합니다. 당연히 유망주의 성장 가능성을 무시하는 건 아니고요.
의식의 흐름을 설명하자면 OP가 리시브 받을 수 있는데 막상 경기는 옆 선수가 대신 받게 하니 거의 2인 리시브라서 상대도 이를 공략합니다.
이럴 거면 리시브 면제받은 OH로 쓰는 게 세터나 팀 입장에서는 편한 거 아닌가 생각. OP로 쓰는 게 준비된 후위 옵션이 있어서 인가?
였는데 그것도 아니어서요. 어린 선수에게 벌써부터 라는 건 동의합니다, 다만 그냥 좀 아쉬워서요. 전부터 준비한 게 아닌가
좀 더 삐딱하게 적자면 '대한민국 정통 아포짓의 부재' 이런 내용의 기사를 본 것 같은데 누가 지시해서 쓰는 건가 싶은 생각도 들었었네요.
24/06/18 13: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포짓으로 쓰는건 다른 이유 없고 블로킹 때문이라고 봅니다. 감독도 인터뷰에서 블로킹에 신경쓰도록 하겠다는 말이 있었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200438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7695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46159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17673 0
83914 [스포츠] 아르헨티나 국대 메이저 3연패 vs 레알마드리드 챔스 3연패 [8] pecotek798 24/07/17 798 0
83913 [스포츠] KBO 오늘의 끝내기.gif (용량주의) [7] SKY921277 24/07/17 1277 0
83912 [스포츠] 유로 2024 피자 이벤트 최종 결과 [12] SKY921456 24/07/17 1456 0
83911 [스포츠] 맨유 레니 요로 영입 임박 [18] 별이지는언덕2547 24/07/17 2547 0
83910 [스포츠] 이회택 “축구인들, 하나된 목소리 내달라” [43] 닉넴길이제한8자5849 24/07/17 5849 0
83909 [기타] 새로운 바둑 컨텐츠 홍보 한 번 하겠습니다. - 돌 때리는 버추얼들 - [6] 물맛이좋아요1654 24/07/17 1654 0
83908 [스포츠] 홍명보 감독, 손흥민 만난다…유럽파 점검 본격 행보 [53] 전기쥐5519 24/07/17 5519 0
83907 [스포츠] [K리그] 울산 원두재 - 서울 이태석 트레이드 결과는? [16] TheZone1852 24/07/17 1852 0
83906 [스포츠] [K리그] 산리오 X K리그 굿즈 이미지 및 오픈 장소 일자 [10] 매번같은1588 24/07/17 1588 0
83905 [스포츠] [야구]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대표팀 명단 [12] 쿨럭1997 24/07/17 1997 0
83904 [연예] 검찰 SM엔터 시세조종 혐의 카카오 김범수 구속영장 청구.news [23] 아지매6865 24/07/17 6865 0
83903 [스포츠] KFA "정부 개입 과하면 월드컵 못 나갈 수 있다" [116] 닉넴길이제한8자7908 24/07/17 7908 0
83902 [스포츠] LG 마지막 승부수 외인 투수 교체, 차명석 단장 미국 출국 [31] 윤석열3986 24/07/17 3986 0
83901 [스포츠] 아르헨티나, 코파 우승 후 프랑스 비하 노래 불러 인종차별 논란 [47] 전기쥐4822 24/07/17 4822 0
83900 [스포츠] '황희찬 인종차별' 구단 적반하장…"재키 찬이라 불렀다" [27] 及時雨5605 24/07/17 5605 0
83899 [스포츠] [해축] 호날두의 입단식을 재현한 음바페 [14] kapH4052 24/07/17 4052 0
83898 [스포츠] [축구] 문체부 조사 예고에…“그런 나라 없다” 축구협회 반발 [52] Davi4ever6120 24/07/17 6120 0
83897 [연예] 일본 공영방송 근황 [19] 어강됴리6072 24/07/17 6072 0
83896 [연예] 1971년생 현진영이 추는 뉴진스의 슈퍼내추럴.mp4 [30] insane6195 24/07/16 619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