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1/12/09 15:44:56
Name   Onviewer
Subject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 (1)
`역사`란 도대체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보았습니다. 왠 뜬금없이 `역사`가 무엇인지 논하냐 이러실 수 있겠지만, 미디어, 사회에 뿌리를 두고 관심 깊게 지켜본 저로서는 역사 역시 관심과 흥미의 대상입니다.

우리는 역사를 학교 정규과정 교육을 통해서, 혹은 시중에 나와있는 책들을 통해서, 혹은 선조가 남긴 유물들을 통해 학습해나갑니다. 그러나 정작 우리는 역사를 배울 때 `비판적인 생각`이 잠시 정지된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경향도 일부 있습니다. 지금도 우리가 배우는 역사는 `승자의 역사`라며 `패자의 역사`까지 보듬어서 폭 넓게 봐야한다는 주장도 있고,  역사가 특정 집단에 의해 의도적으로 왜곡되어 진실로 대중에게 인식되는 경우가 있기에 우리는 `역사`를 무슨 잣대로 비판하고 평가할 것인가하는 의문이 남습니다.

사실 `역사`가 무엇인지 말해보라하면 난해하기 짝이 없어 회피하거나, 그저 옛날 역사교과서 배운 문장들로 얼버무려 대답할 수 밖에 없기도합니다. 역사가 무엇인지 3차원적 사고를 동원해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그저 과거와 현재의 매개체로서 `역사`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의 의문으로 부터 출발한 질문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전에 한 방송사에서 거리에 나가 안중근 의사가 누구인지 일반 시민들에게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 방송사에서 의도적으로 편집했을 수도 있겠지만, 영상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안중근과 안창호 의사를 구분하지 못하거나 안중근 의사가 누구인지 조차 모르는 사람마저 있었다는 겁니다. 그 사람들을 비판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진지한 고찰이 그들에게 없기에 이런 비극이 생겼다고 봅니다.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게 되면 우리가 왜 `역사`를 배우는지 명확해 질수도 있을 듯합니다. 전국 고등학교에선 `국사`를 필수과목으로 지정, 가르치고 있고 종합 4년제 대학은 사학과를 두고 있습니다. 교육의 목적은 어떻게보면 헤아릴수 없을 정도로 많겠지만 그 중 일부는 `실용성`입니다. 역사만큼 실용성이 뛰어난 과목이 없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물론 현재 대한민국 역사 교육은 `실용성`에 거리가 먼, `주입식`으로 진행하고 있기는합니다. 제대로 된 역사교육이란 역사를 배울 때 그저 시험 점수 잘 맞추기 위해 선생님 말씀을 꽁무니처럼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비판적 의식과 사고로 받아들이는 걸 뜻합니다. 그러나 그런 교육이 진행되지 못해 `역사` 과목이 실용성이 뛰어남에도 `구식`처럼 취급되기도합니다. 그렇다면 왜 역사가 실용성이 뛰어난 것일까요.

우리가 누구인지의 의문 해결의 단서 역할을 합니다. 종종 `나는 누구이고, 나는 누구로부터 시작되었나`하는 고민을 해본적이 있을겁니다. 역사를 배우면 그 고민은 일정정도 해결이 됩니다. 진부할 수 있겠지만 `위기`에 처할 때 역사적 교훈을 살리면 회피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물론 회피의 성공여부는 본인의 행동에 달린 것이지만 역사의 어드바이스는 무시못한다고 봅니다. 역사의 `실용성`을 이제 대한민국 사회에서도 어느정도 인정해주는 분위기입니다. 한국사인증시험이 출범한 이래 몇몇 공기업과 대기업, 그리고 행정고시까지 합격과 승진을 하기 위해선 의무적으로 한국사 자격증을 따야합니다.

결과적으로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한가지는 `역사`가 그저 사건들만 나열한 집합체가 아닌 우리에게 실용적 도구로 쓰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2031 KARA 한국어 노래로 일본 음원랭킹 정 to the 복! and IU [9] KARA5924 11/09/29 5924 0
27999 컬리솔이라는 카페를 오픈했습니다 ^^ [87] Ringring8123 11/03/26 8123 0
37392 중국의 5대 명산 [11] 김치찌개6042 12/05/25 6042 0
43335 [충무강호2] 무림세계를 통해 바라본 한국의 영화배우들 part2 [24] Eternity6892 13/04/21 6892 13
13565 李대통령, 국무회의서 장관과 靑수석들 강하게 질책 [22] Arata_Striker5314 09/06/10 5314 0
19659 李대통령, "청년실업해결에 중요한건 본인자활노력, 세세한 부분 챙겨줄수 없어" [85] Arata5727 10/02/19 5727 0
22183 李대통령, "남북간 교역,교류 전면중단" [152] Karim Benzema6343 10/05/24 6343 1
19658 李대통령, "TV 인기프로의 '막말' '가학적 벌칙' 걱정돼" [37] Arata5297 10/02/19 5297 0
14309 李대통령, "10년간 北에 지원한 돈으로 핵무장한 듯" + DJ-盧측, 반발 추가 + 靑, 입장 [122] Arata6177 09/07/08 6177 0
14256 李대통령, 331억 재산 헌납으로 '청계장학재단' 설립 + 청와대 해명 추가 [69] Arata7731 09/07/06 7731 0
17578 李대통령 하토야마日총리에 사과해 [41] 제논5832 09/11/16 5832 0
6776 李대통령 지지율 12%~7% 폭락 [59] sunrise6668 08/06/16 6668 0
4940 李대통령 대운하 강행 시사 [38] pkcstar6217 08/03/22 6217 0
13402 李대통령 '마이웨이 선언', 정국 대파란 [70] Arata_Striker6567 09/06/04 6567 1
15673 李대통령 "시계로 신종플루 감염여부 파악" [50] 세우실5955 09/09/02 5955 0
18720 李대통령 "새해 큰 눈, 나라에 큰 운이 있을듯" [124] Arata5646 10/01/04 5646 0
9818 李 대통령의 이상한 축전. (누구를 위한 축전일까요?) [42] Arata_Striker6267 08/12/16 6267 11
9872 李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실용정부의 표본 제시 (과연 무엇?) [19] Arata_Striker4455 08/12/19 4455 5
28 盧대통령 "4년연임제 개헌제안 찬성? 반대? [46] 친정간금자씨!10081 07/01/09 10081 0
10935 盧 전 대통령 "형님일 송구스러울 따름" [8] Magic_'Love'4133 09/02/14 4133 0
19265 힛갤에 재미있는 카툰 작품이 올라왔습니다. - 클라우드 - [27] 데미캣7368 10/02/03 7368 0
9548 힙합좋아하십니까?? [15] Zergman[yG]5022 08/11/29 5022 0
15206 힙합에서의 샘플링이란..앙? [11] KARA4445 09/08/14 444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