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6/08 03:30:18
Name 흰긴수염돌고래
Subject [일반] 산불 연기에 휩쌓인 뉴욕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발생한 산불 연기가 미 북동부로 남하하면서 뉴욕 대기가 산불 매연에 완전히 잠겼습니다


1686161147981.jpg
1686162162422.jpg

1686162162484.jpg

1686162162544.jpg

PXL_20230607_165931411 (1).jpg

제가 직접 촬영한 사진/친구들한테 공유 받은 사진들입니다


어제 저녁부터 뉴욕시 전역이 싯누런 연기로 그득하고 공기 중에 탄내가 진동하는 상황



아침 10시

1686160401211.jpg
아침 12시
1686160401259.jpg
낮 2시
1686160401296.jpg


아래는 산불 매연(보라색)의 이동 경로로  이틀전부터 오늘까지의 움직임입니다
1686162063404.jpg
1686162081728.jpg
1686162071610.jpg

실내에서 공기청정기를 잔뜩 켜놔도 다 빨간색으로 삐용삐용 거리고 공기질이 나아질 생각이 없네요... 

기상청에서는 일단 오늘 밤 중으로 해소될 수도 있다고 하지만 매연이 뉴욕 쪽으로 계속 몰려오는지라 언제쯤 맑아질지 미지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만성두통원딜러
23/06/08 03:33
수정 아이콘
몇년전에 샌프란이 저랬는데 빨리 해결되기를 ㅠㅠ 삶의질이 확 떨어진다더라구요
EagleRare
23/06/08 03:59
수정 아이콘
예보를 보건대 주말에 비올 때까지 현상황 유지되거나 악화될 것 같습니다 후
https://www.airnow.gov/
https://firesmoke.ca/forecasts/current/
엔지니어
23/06/08 04:40
수정 아이콘
캐나다 서부도 2~3주전만해도 저정도로 심했습니다. 여름에 더 심각해질수도 있다는데 진짜 무섭습니다..
고오스
23/06/08 07:20
수정 아이콘
미국 서부지대 산불 및 연기에 덮히는 현상은 매년 한국에서도 뉴스 등으로 봤는데

이젠 미국 동부, 그것도 뉴욕에서도 산불 연기에 피해를 보는군요

기후 재앙이 참 무섭습니다
23/06/08 07:35
수정 아이콘
오늘 아침에 뉴욕 왔는데 도착할 때만 해도 ‘음 좀 안 좋군. 그래도 다닐만한데?’라는 느낌이었는데 점심 먹고 상황이 많이 안 좋아져서 호텔까지 10분 걷고 나니 목이 엄청 아프더군요. 간만에 여행 왔는데 시작부터 삐끗해서 슬픕니다.
23/06/08 07:45
수정 아이콘
3년전 시드니가 저랬었는데
세상을보고올게
23/06/14 14:53
수정 아이콘
제 딸이 태어나던 해라 똑똑히 기억합니다.
산불이 대충 지나가니 중국 우환에서 무슨 바이러스가 퍼져서 비행기들이 줄줄히 취소되기 시작했는데
손녀 태어나는거 보러 시드니에 오신 장모님이 서울에 못 돌아 가실 뻔 했죠.
강가딘
23/06/08 07:46
수정 아이콘
아포칼립스 영화 보는줄
23/06/08 08:41
수정 아이콘
멕시코 필터...??
23/06/08 09:32
수정 아이콘
북미에서는 걍 연례행사가 돼버린듯
고오스
23/06/08 09:48
수정 아이콘
자기들이 피해입으니 그제서야 친환경 얘기를 하는...
23/06/08 10:37
수정 아이콘
여름이 오지도 않았는데... 한국은 이정도면 좋은 스타팅 지점인 것 같습니다. 언젠가 개마고원이 곡창지대가 되는 날이 올지도요.
23/06/08 11:05
수정 아이콘
첫날 뉴욕사는 사람 질문이 사우나 냄새나서 좋은데 산책해도 되냐? 였는데 생각 이상으로 심각한가보네요...
작은대바구니만두
23/06/08 12:42
수정 아이콘
센 불이 오리라...
23/06/08 14:06
수정 아이콘
예전 호주 산불 때도 그렇고 평지에서 난 불인데도 '산불'이라고 부르는게 참 이상한 것 같아요. '숲'을 '산림'이라고 부르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나라의 숲은 거의 다 산에 있기에 숲에서 발생한 화재는 곧 산에서 발생한 화재이므로 '산불'이라는 단어가 정착된 듯
Valorant
23/06/08 15:22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숲이란 개념이 산과 분리될 수 있죠.
몽키.D.루피
23/06/08 18:53
수정 아이콘
영어로는 Wildfire라고 하는데 산불로 번역하는게 좀 안 맞긴하네요. 그렇다고 들불?이라고 하기엔 규모가 좀 작은 불인거 같고.. 정확히 대응되는 단어가 잘 안 떠오르긴 합니다.
프리미어1k
23/06/09 10:35
수정 아이콘
자연발화 화재? 정도가 그나마 비슷하긴 하겠지만... 사람에 의한 화재도 고려하면 100% 적절하진 않네요.
세상을보고올게
23/06/14 14:55
수정 아이콘
호주에서는 bushfire 라고 하더라고요.
23/06/08 15:06
수정 아이콘
문명6에서 탄소 많이 내뿜으면 기후변화로 산불 태풍 더 커지는데 그거 생각나네요..
일반상대성이론
23/06/08 15:15
수정 아이콘
저래도 그냥 미세먼지 심한 서울보다 수치가 낮네요… 물론 산불로 냄새나는게 더 크긴 하겠지만
돼지뚱땡좌
23/06/09 10:33
수정 아이콘
뭐가 쌓인다고요? "휩싸인"이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53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586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057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259 3
101906 [일반] 세월호 수색 헬기 사망자 10주기였네요 [3] 승승장구497 24/07/18 497 5
101905 [정치] 전당대회 아니 분당대회? [21] DownTeamisDown2696 24/07/17 2696 0
101904 [정치] 윤석열 각하 휘하에서 완전히 공직기강이 무너지고 말았네요 [12] 아수날4178 24/07/17 4178 0
101903 [정치] 액트지오 근황 [90] 어강됴리13616 24/07/17 13616 0
101902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혈흔이 낭자했던 수렵채집사회 [10] 식별5339 24/07/17 5339 24
101901 [정치] 너무 노골적이고 편파적인.. [39] 틀림과 다름12663 24/07/16 12663 0
101900 [일반] 트럼프의 러닝 메이트와 "힐빌리의 노래(Hillbilly Elegy) - 트럼프의 젊은 마스코트? [69] 스폰지뚱7137 24/07/16 7137 9
101899 [일반] 협회와 홍명보, 모든 것이 철저히 무너지길 바라며 [59] 민머리요정10351 24/07/16 10351 76
101898 [일반] 아침 조(朝)에서 파생된 한자들 - 비웃음, 사당, 밀물 등 [15] 계층방정3051 24/07/16 3051 6
101897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서울에 200명도 안살던 시절 [8] 식별5959 24/07/16 5959 17
101896 [정치] 이재명 서울서 3개 수원에서 1개 재판 동시에 받는다 ... 대법원의 기각 [55] 아수날10453 24/07/15 10453 0
101895 [정치] 윤석열 지지율이 ars에서는 올랐습니다 이럴수가 ! [21] 아수날9784 24/07/15 9784 0
101894 [정치] 이번 트럼프 저격 사건이 경호 대참사인 이유.jpg [59] 캬라12528 24/07/15 12528 0
101893 [일반] SI개발의 해묵은 문제 [45] 퀀텀리프6414 24/07/15 6414 6
101892 [일반] "감독의무 있다" 法, 학폭 가해학생 부모 손해배상 책임 인정 [20] 로즈마리6007 24/07/15 6007 4
101891 [정치] 日, 네이버의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 [59] EnergyFlow9445 24/07/15 9445 0
101890 [일반] [서평]《벌거벗은 정신력》 - 현대 사회에서 폭증하는 우울과 불안은 질병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애도다 [4] 계층방정2770 24/07/14 2770 9
101889 [일반] [서평]《매혹의 땅, 코카서스》 - 직접 가보는 듯한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여행기 [8] 계층방정2343 24/07/14 2343 6
101888 [일반] ASUS, RTX 4060 Dual V3 그래픽카드 출시(절대 비추천) [10] SAS Tony Parker 2894 24/07/14 2894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