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5/05/31 18:05:44
Name 랜덤여신
Subject [일반] console.mihai();
코드는 한번 짠다고 끝이 아닙니다. 실제로 프로그래머들은 많은 시간을 버그를 잡는 데 씁니다. 프로그래머가 버그 잡는 것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디버거라고 합니다. 웹이 그 여느 때보다 중요한 플랫폼이 되면서, 웹 사이트용 디버거도 중요해졌습니다.

오늘날 웹 브라우저들은 '개발자 도구'라는 이름으로 자체적인 디버거를 갖추고 있습니다. Mihai Șucan은 파이어폭스가 개발자 도구를 처음 만들던 2010년 중반에서부터 얼마 전까지, 개발자 도구를 향상시키는 데 기여해 왔습니다.

개발자 도구를 만들던 모질라의 부서는 대부분이 재택 근무였습니다. 회의는 전화 통화로 하곤 했는데, 미하이의 목소리는 무언가 억눌린 듯하고 몸부림치는 듯한 목소리였다고 합니다. 기침도 자주 했습니다. 그래서 미하이가 말할 때면 제대로 알아 듣기 위해 좀 더 주의 깊게 들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미하이는 계속 버그를 잡았고, 동료로부터 '미하이에게 버그를 충분히 공급해 주기 위해 사람을 한 명 더 고용해야 할 정도'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탁월한 일처리를 보였습니다.

화상 통화를 처음 도입했을 때, 팀원들은 미하이의 손을 보고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어떻게 타자를 치는지 알 수 없었던 것입니다. 곧 미하이를 오프라인으로 보자는 의견이 나왔고, 자세한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하이는 수포성 표피 박리증을 앓고 있었습니다. 이는 지속적인 고통과 함께 일상 생활의 모든 물건을 위험하게 만드는 질병입니다. 미하이의 경우에는 휠체어에 앉아 키보드를 매우 살살 누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또한 계속 물집이 생기면서 발생하는 흉터 때문에, 결국에는 피부암을 부르는 병입니다. 그래서 그냥 보통 물건도 이 사람들에게는 날카롭고 위험한 게 되는 것이죠. 마치 매일 매일 거대한 산을 등반하는 것과 같은 난이도입니다.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면 그냥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미하이는 달랐습니다. 그는 파이어폭스의 개발자 도구를 향상시키는 것을 인생 목표로 잡았습니다. 어떤 이에게 바깥 세상이 그토록 위험하다면 그가 할 수 있는 건 많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미하이는 할 수 있는 것을 찾았고, 열정적으로 매달렸습니다.

미하이는 지난 2015년 4월 23일에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그 유산은 오늘날 수억 명이 사용하는 제품인 파이어폭스에 존재합니다. 또한 수십억 명이 사용하는 웹 사이트들이 Mihai의 도구로부터 도움 받은 개발자들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혹시 여러분이 파이어폭스 개발자 도구를 사용해 본 적이 있다면, 혹은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개발자가 만든 웹 사이트에 들어가 본 적이 있다면, 그것도 아니면 미하이가 이루어낸 것에 감명을 받았다면, EB 리서치에 관심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

미하이가 마지막으로 남긴 블로그 글에서 일부 발췌해 보겠습니다.

저는 지난 몇 년 동안 보여 준 놀라운 지원에 모질라에 공개적으로 고마움을 표하고자 합니다. 파이어폭스 개발자 도구 팀과 일하는 것은 영광이자 기쁨이었으며, 제 인생에 있어 가장 좋은 경험 중 하나이기도 했습니다. 더 길고 더 감정이 담긴 글을 쓸 수도 있겠지만, 그저 모질라는 평범한 회사 그 이상이자 평범한 웹 브라우저 제작사 그 이상이라는 것만 말하고자 합니다. 모질라를 놀라운 곳으로 만드는 것은 사생활 보호에 가치를 두고, 더 나은 웹을 위해, 기술에 대한 열린 접근을 위해, 그들의 임무를 달성하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사람을 우선시합니다.

모질라는 모든 성별, 인종, 신체적 능력을 가진 모든 사람들에게 진정 열려 있습니다. 나는 한 번도 내 신체적 능력이 보통 사람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이유로 잘못 대해지거나 불충분하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저는 한 번도 제 상황을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습니다. 제 친구인 Marius도 마찬가지인데, 우리 둘 다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자부심이 있고, 사람들이 동정심을 느끼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여러분이 우리가 하는 일과 우리가 달성한 업적에 의해 우리를 판단하길 원합니다. 사람들은 쉽게 감정적이 되고, 상황을 알게 되면 지나치게 도움을 주려 합니다. 이러한 행동들은 우리를 불편하게 했습니다.

무엇이 달라졌나요? 앞으로 남은 수명이 수 주 내지는 수 개월에 도달했기 때문에, 제 자부심을 유지하려 노력하는 것은 제가 아직도 가지고 있는 목표 중 하나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으리라고 생각했습니다.

제 현재 목표 중 하나는 수포성 표피 박리증을 더 많이 알리는 것입니다. 특히 EB 리서치라는 매우 촉망 받는 단체를 알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는 수포성 표피 박리증과 함께 태어난 아이들이 저나 Marius처럼 힘든 시간을 보내지 않으리라는 확신이 있습니다.

----

미하이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파이어폭스 팀은 프로그램 한켠에 비밀 기능(easter egg)을 만들었습니다. 파이어폭스에서 F12 키를 눌러 개발자 도구를 켠 후, '콘솔' 탭에서 console.mihai() 를 입력하면 볼 수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강원스톼일
15/05/31 18:10
수정 아이콘
인상깊네요.
절름발이이리
15/05/31 18:10
수정 아이콘
추천
15/05/31 18:22
수정 아이콘
이러니 파폭을 버릴 수가 없네요...
메이저 웹브라우저 중에 대기업에 종속되지 않은 브라우저가 몇 안 남았죠
게다가 이런 분들이 지탱하고 있으니...
메모광
15/05/31 18:37
수정 아이콘
프로그래머로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하는 글입니다. 추천합니다!
이어폰세상
15/05/31 18:51
수정 아이콘
그래도 아직 pgr엔 좋은 글을 쓰시는 분과 좋은 글이 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추천드립니다.
테바트론
15/05/31 18:53
수정 아이콘
그저 놀랍다고밖에 할 수가 없네요 하...
Edward Hyde
15/05/31 19:15
수정 아이콘
87년생이셨네요..
MDIR.EXE
15/05/31 20:06
수정 아이콘
전에 비슷한 사연을 가진 분 이야기를 접했는데 다시 찾았네요.
루게릭병을 앓고 계셨고 키보드를 사용할수 없게 되자 모스 코드 키보드로 코딩하여 패치를 완료하시고 사망하셨습니다.

https://bugzilla.gnome.org/show_bug.cgi?id=78514#c19
https://picasaweb.google.com/116275255067936922817/ShotwellConnect#5549467460761802914
Je ne sais quoi
15/05/31 22:06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쓰신 글과는 다른 의미로 좋은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5] 오호 20/12/30 24424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2395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5576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4568 3
101048 [일반] 똥으로 세계에 기억될 영화 '오키쿠와 세계' (스포 없음) [3] 트럭1001 24/02/28 1001 1
101047 [일반]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 [6] lexicon1556 24/02/28 1556 3
101046 [정치] 일본 주가지수가 1989년 버블 시절 전고점을 돌파했네요. [6] 홍철1458 24/02/28 1458 0
101045 [일반] [듄 파트2 감상] 왕좌의 게임과 반지의 제왕 사이. (약스포) [9] 빼사스1104 24/02/27 1104 1
101043 [정치] 여당이 고발하고 경찰이 수사하고 방심위가 차단한 ‘윤 대통령 풍자 영상’ [42] 베라히8370 24/02/27 8370 0
101042 [일반] 비트코인이 전고점을 뚫을기세로 오르고 있습니다. [107] 카즈하8775 24/02/27 8775 1
101041 [정치] 한동훈 "민주당, RE100 아느냐고만 이야기해…모르면 어떤가" [93] 빼사스7715 24/02/27 7715 0
101040 [정치] Pa간호사 시범사업과 의료사고처리특례법 [14] 맥스훼인2736 24/02/27 2736 0
101039 [일반] (뻘글) 유대인과 한국인과 지능과 미래인류의 희망 [40] 여수낮바다2230 24/02/27 2230 4
101038 [정치]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해결책은... 무려 표창장 수여!? [34] 사람되고싶다4859 24/02/27 4859 0
101037 [일반] 뉴욕타임스 1.16. 일자 기사 번역(미국의 교통사고 문제) [4] 오후2시2197 24/02/26 2197 5
101036 [일반] 아이돌 덕질 시작부터 월드투어 관람까지 - 1편 [2] 하카세1152 24/02/26 1152 4
101035 [정치] 대통령실 "4월 총선 이후 여가부 폐지를 예정대로 추진" [133] 주말10538 24/02/26 10538 0
101034 [일반] 갤럭시 S22 울트라에서 S23 FE로 넘어왔습니다. [10] 뜨거운눈물3167 24/02/26 3167 5
101032 [일반] 마지막 설산 등반이 될거 같은 2월 25일 계룡산 [20] 영혼의공원3492 24/02/26 3492 10
101031 [정치]  해방후 적정 의사 수 논쟁 [10] 경계인4231 24/02/26 4231 0
101030 [일반] 메가박스.조용히 팝콘 가격 인상 [26] SAS Tony Parker 5360 24/02/26 5360 2
101029 [정치] 이재명 "의대 정원 증원 적정 규모는 400~500명 선" [83] 홍철11533 24/02/25 11533 0
101028 [일반] 진상의사 이야기 [1편] [63] 김승남3986 24/02/25 3986 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