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05/31 22:33:33
Name   김똥땅
Subject   30대 이상의 형님들께 27동생이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형님들
저는 올해 27입니다. 올해 공대 대학원에 입학했구요.

오늘 일찍부터 술을 마셨는데 급하게 많이 먹어서 많이 취했나봐요. ㅠㅜ
연구실에 혼자 돌아와서 끝내지 못한 일들을 하면서 노래를 틀었는데 우연히 '김광석 - 서른 즈음에' 를 들었어요.
듣는도중 문득 제게 다가올 30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30에 대해 생각해 본적이 없더라구요...그리고 23살에 전역한 이후 앞만생각하고 앞만 봐왔을뿐  단 한번도 그동안의 제 자신에 대해 돌아본적이 없었다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딱히 해놓은게 없더라구요.
그동안의 과정에서 제가 정신적으로 성장을 한건지....그렇다고 공부에 있어서 뭔가 내세울만한것도 없는것 같고...경험적인 면에서도 뭔가 스펙타클한것도 없는거 같고.....씩씩하게 살아가고 싶은데 그럴수 있을까 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런데요 그래도 남은 기간이라도 뭔가를 하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됬어요.


제가 속이 꼬인놈이라 그런지 어디에 물어볼 용기는 없고, 그나마 용기내서 피쟐 형님들께 동생이 조언을 구합니다.
제가 이제 서른까지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은 시간이 남았는데요. 형님들께서는 서른이 넘어서 20대때 내가 이거를 했어어야 하는데 하고 후회하신 일들이 있나요?
형님들이 27으로 돌아가신다면 무엇을 먼저 하실 것인지 알고 싶어요. 그리고 앞으로 저에게 다가올 서른이라는 나이에 대한 조언과 충고를 부탁드립니다.
사회경험이 인력소 알바빼고는 전무한 놈인지라.....
끝까지 술김에 주저리 주저리 쓴 제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1. 김광석 형님의 노래는 언제나 들어도 질리지 않고 좋네요. 특히 가사가 예술입니다.
          2. 제가 철없이 징징거리는 거라고 생각하셔도 됩니다. 사실 맞거든요. (이해해주십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301 수줍은 노래추천(힙합) [10] 오상현1781 14/12/07 1781 2
55300 이휘재씨를 가까이서 보고 느낀점들 [69] B와D사이의C10970 14/12/07 10970 1
55299 구글·애플 독과점 횡포 포괄 대응안 12월 공개 [47] Leeka4379 14/12/06 4379 0
55298 [K리그 축구] 광주 승격! 광주 승격! [17] Darwin40782262 14/12/06 2262 1
55296 b.a.p로 본 기획사와 소속 가수의 분쟁 [23] 큰김4185 14/12/06 4185 1
55295 성소수자 이슈에 대한 박원순 시장의 입장표명 → 성소수자 차별반대단체 서울시청 점거농성 (현상황) [464] jjohny=쿠마14637 14/12/06 14637 8
55293 포클랜드에 대한 기사 [7] swordfish-72만세2089 14/12/06 2089 0
55292 태양계에서 가장 큰 위성 10개...(부제: 줄을 잘 서자...) [31] Neandertal5058 14/12/06 5058 12
55291 내 페티쉬와 큰외숙모 [57] 희열8013 14/12/06 8013 27
55290 서울 한복판에서 일왕 생일파티를 ? [123] Dj KOZE7541 14/12/06 7541 0
55289 사람 인연이라는게 참 뭐랄까요... [25] 비타에듀5277 14/12/06 5277 3
55288 [야구] 탈보트 선수에 대해서, 그리고 그간 행보 [17] 민머리요정5004 14/12/05 5004 1
55287 [음악] 돌이키기 어려운 궤적으로 달아나게 만든, 그 순간 (서태지, '비록') [6] 두괴즐1596 14/12/05 1596 7
55286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42] 할머니5992 14/12/05 5992 31
55285 [프로야구] 한화에서 탈보트를 영입한답니다. [91] 원시제9388 14/12/05 9388 0
55284 지령처리가 이리 허술해서야 높은데 갈수 있겠습니까? [93] 수지느9103 14/12/05 9103 3
55283 S병원 강원장 의사 커뮤니티 해명글 게재 [29] 포포리8170 14/12/05 8170 0
55282 호모 사피엔스: 반격의 서막 [18] Neandertal3604 14/12/05 3604 6
55281 [야구] 삼성 밴델헐크도 떠났습니다. [112] 잉여잉여열매10332 14/12/05 10332 0
55280 에네스 카야의 언론 인터뷰 내용 [73] 윤주한9993 14/12/05 9993 2
55279 슈틸리케감독, 제주도 전지훈련 명단 28명 공개 + 아시안컵 명단 예상 [43] Brasileiro3364 14/12/05 3364 0
55278 [신해철 추모공연] 내일 개최합니다. [1] 개미먹이1107 14/12/05 1107 0
55277 [독후감] 제레드 다이아몬드,『총균쇠』: 우리를 키운건 팔할(어쩌면 그 이상)이 위치빨이었다! [40] 두괴즐2854 14/12/05 2854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