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05/31 22:33:33
Name   김똥땅
Subject   30대 이상의 형님들께 27동생이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형님들
저는 올해 27입니다. 올해 공대 대학원에 입학했구요.

오늘 일찍부터 술을 마셨는데 급하게 많이 먹어서 많이 취했나봐요. ㅠㅜ
연구실에 혼자 돌아와서 끝내지 못한 일들을 하면서 노래를 틀었는데 우연히 '김광석 - 서른 즈음에' 를 들었어요.
듣는도중 문득 제게 다가올 30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30에 대해 생각해 본적이 없더라구요...그리고 23살에 전역한 이후 앞만생각하고 앞만 봐왔을뿐  단 한번도 그동안의 제 자신에 대해 돌아본적이 없었다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딱히 해놓은게 없더라구요.
그동안의 과정에서 제가 정신적으로 성장을 한건지....그렇다고 공부에 있어서 뭔가 내세울만한것도 없는것 같고...경험적인 면에서도 뭔가 스펙타클한것도 없는거 같고.....씩씩하게 살아가고 싶은데 그럴수 있을까 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런데요 그래도 남은 기간이라도 뭔가를 하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됬어요.


제가 속이 꼬인놈이라 그런지 어디에 물어볼 용기는 없고, 그나마 용기내서 피쟐 형님들께 동생이 조언을 구합니다.
제가 이제 서른까지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은 시간이 남았는데요. 형님들께서는 서른이 넘어서 20대때 내가 이거를 했어어야 하는데 하고 후회하신 일들이 있나요?
형님들이 27으로 돌아가신다면 무엇을 먼저 하실 것인지 알고 싶어요. 그리고 앞으로 저에게 다가올 서른이라는 나이에 대한 조언과 충고를 부탁드립니다.
사회경험이 인력소 알바빼고는 전무한 놈인지라.....
끝까지 술김에 주저리 주저리 쓴 제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1. 김광석 형님의 노래는 언제나 들어도 질리지 않고 좋네요. 특히 가사가 예술입니다.
          2. 제가 철없이 징징거리는 거라고 생각하셔도 됩니다. 사실 맞거든요. (이해해주십쇼!!)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107 메갈리아와 표현의 자유 [394] 들풀9474 16/08/20 9474 20
67106 14세 청소년이 아버지를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네요. [35] 릴리스6835 16/08/20 6835 0
67105 [드라마 W] 2막이 시작됩니다. [30] 부모님좀그만찾아3557 16/08/19 3557 1
67104 대마도 한국전망대에서 본 부산 모습 [4] 어리버리3530 16/08/19 3530 4
67103 KT에서 인터넷 사용량 자제 권고도 하는군요? [101] 이부키6687 16/08/19 6687 0
67102 빅뱅 10주년 기념... 빅뱅 히트곡 모음 (스압주의.. 히트곡 너무많음-_-;;) [24] evene1793 16/08/19 1793 2
67101 결국 주식으로 자수성가는 힘들군요.. [32] 최인호8013 16/08/19 8013 3
67100 [KBO] 특정 선수가 말소되었는대.. [15] 흐흐흐흐흐흐5052 16/08/19 5052 1
67099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곡성 아님) [13] 어쩌다룸펜2093 16/08/19 2093 4
67098 긴급 119구급차 가로막은 음주운전車 [27] swear6254 16/08/19 6254 0
67097 젠더? 미러링? [16] 소주꼬뿌2774 16/08/19 2774 2
67096 혼밥,맛집 그리고 커플들. [17] 사유라3669 16/08/19 3669 1
67095 붓싼문학, 스까드립을 지양해야 하는 이유 [119] Manchester United6136 16/08/19 6136 6
67094 전자담배 JuuL 사용기. [29] 50b3007 16/08/19 3007 1
67093 [해외축구] bbc 여름 이적시장 가쉽. [44] V.serum2463 16/08/19 2463 0
67091 동물의 고백(1) [17] 깐딩1938 16/08/19 1938 10
67089 영화 '부산행' 의 해외평가들 [75] naruto0518112 16/08/19 8112 0
67088 후장식 드라이제 소총과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20] 모모스20132883 16/08/19 2883 7
67087 티파니 사태, 여혐 논란으로?…“여자라서 하차했다” [162] 로빈11445 16/08/19 11445 6
67086 시사인 기자의 어떤 글을 읽고 [74] blackroc6513 16/08/19 6513 12
67085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운영위원의 메밍아웃 [68] 유리한5141 16/08/19 5141 1
67084 요즘들어서 안드로이드 폰이 뭔가 불편해진 느낌입니다. [42] 에버그린5665 16/08/19 5665 1
67083 워마드 이젠 하다하다 못해 전태일 열사까지 모욕하네요. [68] 마징가Z5419 16/08/19 5419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